• 맑음동두천 21.8℃
  • 맑음강릉 19.9℃
  • 맑음서울 21.1℃
  • 맑음대전 22.9℃
  • 맑음대구 22.9℃
  • 맑음울산 23.4℃
  • 구름많음광주 22.3℃
  • 맑음부산 21.0℃
  • 구름조금고창 22.8℃
  • 구름많음제주 19.1℃
  • 맑음강화 20.4℃
  • 맑음보은 22.4℃
  • 구름조금금산 22.7℃
  • 흐림강진군 21.3℃
  • 맑음경주시 23.6℃
  • 구름조금거제 22.1℃
기상청 제공

신제품

선진-한화이글스 콜라보레이션 제품 ‘불꽃삼겹’ 출시

-선진포크한돈 삼겹살을 에어프라이어로 간단 조리, ‘맵짠’ 이색 소스 추가
-쿠팡 로켓프레시에서 새벽배송… ‘겉바속촉’ 불꽃삼겹 즐겨보세요! 

URL복사

스마트 축산식품전문기업 선진(총괄사장 이범권)은 프로야구 구단 한화이글스와 협업해 ’불꽃삼겹’을 출시했다. ‘불꽃삼겹’은 에어프라이어 전용으로 구성된 2인분(500g)의 삼겹살 제품으로 한국인의 입맛에 최적화된 선진포크한돈 돼지고기에 불꽃특제 간장소스(40g)를 더했다. 

 

선진은 코로나19사태 장기화와 예년보다 긴 장마로 인한 스트레스와 우울증세에 시달리는 소비자들을 위로해줄 아이템으로 매운 맛을 기획했고, 보편적인 매운 맛에서 베트남 향신료를 첨가한 이색적인 ‘맵고 짠’ 새로운 맛을 제시해 ‘불꽃삼겹’을 출시하게 됐다. 또한, 선진의 CI인 빨간색과 열정적인 선진의 기업문화에서 ‘불꽃’을 착안했다. 

 

‘불꽃삼겹’은 간편식과 혼밥, 혼술이 자연스러운 트렌드가 된 2030세대와 혼자 사는 직장인, 가사와 업무 병행에 따라 시간이 부족한 워킹맘에게 적합한 제품이다. 

 

또한, 프로야구 무관중 시대를 맞아 경기장에서 음식을 취식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집에서 뜨거운 불판으로 인한 열기와 연기, 바닥에 미끌거리는 기름 때문에 ‘집콕족’의 불편함을 덜기 위해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는 에어프라이어 전용으로 출시했다.  

 

‘불꽃삼겹’의 네이밍은 선진의 프리미엄 돼지고기 선진포크한돈의 제품력에 더해진 이색 소스에 대한 이미지와 더불어 불꽃같은 한화이글스의 플레이를 염원하는 팬들의 마음을 담아 지었다  

 

‘불꽃삼겹’은 13일부터 쿠팡을 시작으로 온라인 판매를 진행한다. 한편, 선진은 ‘불꽃삼겹’ 이외에 ‘불꽃등심’(500g)도 함께 출시했다. ‘불꽃등심’ 역시 에어프라이어로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으며, 특제간장소스가 동봉되어 화끈한 감칠맛을 더할 수 있다. 

선진 홍장호 식육유통BU 기획마케팅 팀장은 “불꽃삼겹은 한국인이 좋아하는 매운 맛과 짠 맛의 조화로운 소스를 더해 무관중 시대에 집에서 편하게 경기를 보면서도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좋은 제품”이라며, “선진은 프리미엄 선진포크한돈을 바탕으로 고객에게 친근하게 다가가기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환절기 돼지 건강 챙기는 돈사 관리 요령 - 내부 습도 60∼70% 유지, 일일 온도 편차 최소화해야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 돼지 건강을 챙기는 돈사 관리 요령을 소개했다. 봄철 환절기에는 돼지 면역력이 약해져 질병에 노출되기 쉽다. 특히 이 시기에는 돼지의 호흡기 질병 발생이 집중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돈사 안이 건조하면 먼지가 많이 발생해 돼지의 호흡기를 자극하면서 염증을 일으킨다. 먼지 발생을 줄이기 위해서는 습도를 60∼70%로 유지하고, 사료를 청결하게 관리해야 한다. 습도가 낮을 경우 소독액 또는 물을 바닥에 분사하면, 먼지를 줄이고 적정 습도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사료통 내부에 습기가 차지 않도록 관리하고, 사료라인도 주기적으로 청소해 곰팡이가 생기지 않도록 관리한다. - 곰팡이가 생기면 포자가 공기 중에 떠다녀 돼지 호흡기에 나쁜 영향을 준다. 사료는 10일 간격으로 주문해 먹인다. 환절기에는 돈사의 일일 온도 편차를 최소화해야 돼지의 면역력 저하를 예방할 수 있다. 젖먹이 새끼돼지(포유자돈), 젖을 뗀 새끼돼지(이유자돈) 등 어린돼지는 지방층이 얇기 때문에 추위에 노출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어미돼지의 적정온도는 16∼18도 지만 젖먹이 새끼돼지의 적정온도는 28∼30℃ 내외이므로, 어미돼지와 새끼돼지가

식품

더보기

산림

더보기
나무는 시가 되고 이야기가 되고 탄소중립이 된다.
- 문학인과 함께 나무심기로 탄소중립에 앞장서다 - 산림청(청장 최병암)은 한국산림문학회, 한국문인협회, 한국소설가협회, 한국여성문학인회, 한국시조문학진흥회, 국제펜(PEN)한국본부 등 문학 관련 10여 개 단체에서 활동하는 문학인들과 “문학인과 함께하는 탄소중립 나무심기”를 16일 경기도 양주시 인근 국유림에서 개최하였다. 이번 나무심기는 국유림 4ha 면적에 봄철 온 산을 화사하게 물들이는 산벚나무를 1만 그루 심어 양주시민 등 도시민들이 휴식공간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도시 숲이나 도시공원 형태의 공간으로 조성된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문학인들은 탄소중립을 실천한다는 의미를 담아 정성 들여 나무를 심었으며 작품 활동을 통해 기후변화 완화와 탄소중립을 위해서 나무를 심고 숲을 가꿔야 한다는 문화가 확산하도록 노력할 것이다. 한편, 세계적으로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탄소흡수원이 되는 산림에 대한 역할이 재조명되고 있으며, 산림청에서도 지난 1월 “2050 탄소중립 추진 전략”을 수립하여 2050년까지 30년간 30억 그루의 나무를 심어 산림의 탄소흡수력을 극대화하는 전략을 마련하여 실천하고 있다. 최병암 산림청장은 “문학인 뿐 아니라 사회 각계각층에서 탄소중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