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9.1℃
  • 구름조금강릉 30.3℃
  • 구름많음서울 30.5℃
  • 구름조금대전 31.3℃
  • 구름많음대구 28.9℃
  • 구름많음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30.3℃
  • 흐림부산 28.0℃
  • 구름많음고창 30.1℃
  • 흐림제주 27.9℃
  • 구름많음강화 29.1℃
  • 구름많음보은 28.1℃
  • 구름많음금산 28.0℃
  • 흐림강진군 25.5℃
  • 구름많음경주시 28.7℃
  • 구름많음거제 28.6℃
기상청 제공

농업

이달의(3월) 농촌융복합산업인(人) - 68호 ‘ 천병한 대표, 밀알영농조합법인 ’

 앉은뱅이밀을 활용한 제품개발 및 체험으로 농촌융복합 실천

URL복사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이달(3월)의 농촌융복합산업인(人)으로 경상남도 진주시 ‘밀알영농조합법인(이하 밀알영농조합)’의 ‘천병한 대표’를 선정했다.

 

 천 대표는 비대면 사업모델* 개발로 코로나 위기를 극복(’19년 3억원→‘20년 5.7, 88%↑)하고 사회 취약계층을 위한 기부, 지역민 채용 등 사회 공헌에 앞장서는 등의 우수성이 돋보여 심사단으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다.

     * 체험키트 개발 및 온라인 유통망 확대, 찾아가는 우리밀 체험 사업

 밀알영농조합은 조합원·지역농가와 우리 재래종인 앉은뱅이밀을 계약재배(1차)하고 밀가루, 국수, 뻥과자 등을 가공·판매(2차)하며, 우리밀 체험 사업(3차)을 추진하는 농촌융복합산업 경영체이다.

 

 연간 약 1,500톤의 앉은뱅이 밀을 14개 지역 농가와 계약재배를 통해 안정적으로 조달하고 있으며, 밀가루 제분·제조 특허를 획득하고 앉은뱅이 밀 제분에 특화된 전문 공장 설립을 통해 다양한 우리밀 식품을 개발·판매 중이다.

 

 코로나로 체험장 운영이 힘들어지자 축적해 놓은 3만여명의 고객 DB를 활용한 체험키트* 온라인 판매, 학교로 직접 배달하는 ‘찾아가는 우리밀 체험사업’ 등을 통해 매출을 신장시키며 장기 코로나 시대의 성장 가능성을 입증하고 있다.

    * 가루야 놀이, 통밀놀이, 샌드아트, 슬라임, 피자·쿠키·케이크 만들기 등

 

<주요 생산 제품 및 체험 키트>

 

 밀알영농조합법인은 사회적 기업(‘19, 고용부 지정)으로서 지역취약계층을 채용하고 복지재단, 경로당 등에 생산 제품 기부*와 학교 대상 무료 교육 서비스 제공 등을 하는 등 착한 기업으로서의 면모도 보이고 있다.

   * 경로당 우리밀 가루와 국수 등 기부(’19), 저소득층 어린이 체험키트 기부(’20), 우리밀 작은 축제 체험 서비스 무료 제공(’20)

 

 천병한 대표는 그 동안의 성과를 바탕으로 ’미래농업, 힐링농업, 사회적 농업‘이라는 비전을 세우고 도시민과 공존하는 농촌을 설계하고 있다고 언급하였고,

 

 도심 속 공유주방을 활용한 우리밀 체험장 설치, 노인 및 요양인을 위한 힐링 공동체 설립, 은퇴 도시민의 기술을 공유하는 상생 프로그램 개발 등을 추진해 농촌재생 및 활력에 기여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하였다.

 농식품부 최정미 농촌산업과장은 “밀알영농조합은 우리밀 가공, 제품 연구는 물론 체험 상품을 개발하며 지역발전과 도농교류에 앞장서는 농촌융복합산업 경영체”라며,

 

 “농식품부는 앞으로도 농촌경제에 기여도가 높고 지역사회와 동행하는 농촌융복합산업 우수사례를 지속 발굴하고, 전국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임을 밝혔다.


농업

더보기
장마 뒤 ‘무룸멘다’로 무름병 완벽예방!
무름병 주의보가 내려졌다. 장마를 지나 고온기가 도래하면 작물의 땅과 맞닿은 부분의 잎자루와 줄기부터 결구 내부를 연화‧부패시키는 무름병의 위협이 시작되기 때문이다. 특히 올해는 봄철 낮 기온이 높았던 데다가 비가 자주 내리면서 무름병 발생 위험이 커져있어, 농업인들의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발병하면 치료 불가, 발병 전 예방이 최선 작물의 조직을 연화시켜 물컹하게 썩히는 무름병은 재배기간 중에는 물론이고 수확물의 수송 도중 또는 저장 중에도 큰 피해를 초래해 농민들의 골칫거리로 여겨진다. 무름병은 채소, 과채류, 감자, 구근류 등 약 50종의 식물에서 발생한다. 병 발생 초기에는 생기를 잃고 물에 데친 것 같은 암록색의 수침상 반점이 나타나는데, 상처부위에서 처음 시작해 좌우상하로 발전하며 마지막에는 조직이 크림처럼 변해 악취를 발산하면서 작물의 일부 또는 전체가 시들어 죽는다. 이후 고온다습한 환경이 이어지면 병원균은 20분 만에 두 배씩 증가하며, 기하급수적으로 밀도가 늘어난다. 무름병은 일단 발생하면 치료가 거의 불가능한 병해이다. 병 증상이 외부로 나타날 때는 이미 병원균이 식물 조직 속으로 깊숙이 침투해 세포조직을 괴사시킨 상태이다. 이 때문에

축산

더보기
자연순환농업협회, 덴마크 바이오가스 얼라이언스와 가축분뇨 바이오가스 분야 기술협력 MOU 협약 체결
- 글로벌 어젠더 탄소중립 재생에너지(바이오가스) 산업 육성에 협력하기로 - 가축분뇨 자원화의 새로운 ‘패러다임’ 확립에 의견 모아 왼쪽부터 이기홍 자연순환농업협회 회장, 폴 아이너 라스므센 덴마크 바이오가스 얼라이언스 대표. (사)자연순환농업협회(회장 이기홍, 이하 ‘협회’)가 14일(수) 경북 고령군에 위치한 ‘해지음’에서 덴마크 바이오가스 얼라이언스(대표 폴 아이너 라스므센, Danish Biogas Alliance)와 가축분뇨 바이오가스 분야 기술협력 MOU를 체결했다. 협회와 덴마크 바이오가스 얼라이언스는 최근 정부의 탄소중립 재생에너지(바이오가스)산업 육성과 탄소제로 산업으로서의 가축분뇨 자원화의 새로운 패러다임 확립에 대한 중요성이 갈수록 커짐에 따라 기술협력을 위한 MOU를 전격적으로 체결 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폴 아이너 라스므센 덴마크 바이오가스 얼라이언스 대표, 아이너 옌센 주한덴마크대사, 이기홍 자연순환농업협회장(대한한돈협회 환경대책위원장), 협회 바이오가스 플랜트 운영자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협회와 덴마크 바이오가스 얼라이언스는 이날 MOU를 통하여 가축분뇨 바이오가스 산업 활성화를 위한 정보제공과 교육, 연구 등 사업추진과 관련한


산림

더보기
소극행정 타파! 국민에게 다가가는 적극행정
- 2021년 2분기 산림청 적극행정 우수직원 간담회 개최 - 산림청(청장 최병암)은 ’21년 2분기 적극행정 우수사례 3건을 선정하고, 우수직원 격려 및 발전방안 토의 등을 위한 간담회를 7월 15일(목) 가졌다. 산림청 전 직원(비정규직 포함)이 제출한 24건의 적극행정 사례에 대해 일반 국민(국민생각함), 소속직원, 적극행정점검(모니터링)단 등의 1차 심사로 6건을 선정하고 산림청 적극행정위원회를 통해 최종 3건을 선정했으며, 선정된 우수직원에게는 인사 가점, 포상 휴가 등 특전(인센티브)이 부여된다. 이번 적극행정 최우수 사례는 산림복지정책과 손순철사무관의 ‘보다 쉽고 안전한 산림복지서비스 이용권 더하기 3’이 선정되었으며, 사회·경제적 소외계층의 산림복지서비스 이용확대를 위한 이용권 신청서류 간소화, 선불카드 이용권 발급, 비대면 산림복지서비스 다양화 등의 적극행정을 추진하였다. 또한, ‘지자체와 협업을 통해 자작나무 숲길 등 산림복지시설 확충’의 남부지방산림청 이수범 주무관의 사례가 우수, ‘코로나19 대유행(팬데믹)시대에 선제적 교육과정 운영으로 산림복지서비스 향상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산림교육원 송명수 사무관의 사례가 장려로 선정되었다. 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