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9.0℃
  • 맑음강릉 22.9℃
  • 맑음서울 18.8℃
  • 맑음대전 20.8℃
  • 맑음대구 20.9℃
  • 맑음울산 21.1℃
  • 맑음광주 21.7℃
  • 맑음부산 18.4℃
  • 맑음고창 20.7℃
  • 구름많음제주 18.3℃
  • 구름조금강화 16.8℃
  • 맑음보은 19.4℃
  • 맑음금산 20.7℃
  • 구름조금강진군 19.6℃
  • 맑음경주시 21.9℃
  • 맑음거제 18.9℃
기상청 제공

농업

녹차․발효차 품질 높이는 찻잎 수확 시기 찾았다

- 녹차는 첫물차, 발효차는 두물~네물차…모두 3엽까지 활용

URL복사

()는 차나무(카멜리아 시넨시스)의 어린잎을 원료로 제다 등 가공과정을 거쳐 만든 것을 말한다.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국내산 차의 품질을 높이기 위해 녹차와 발효차에 알맞은 찻잎 수확 시기를 밝혔다.

 찻잎은 다른 작물에는 없는 테아닌과 카테킨 성분을 함유하고 있다.

- 아미노산의 하나인 테아닌은 긴장을 완화하고 혈압을 낮춰주는 성분으로, 녹차 품질은 찻잎의 테아닌 함량에 따라 달라진다.

- 카테킨은 쓴맛과 떫은맛을 내는 성분으로 항산화, 항암, 항균 등의 효능이 있다. 카테킨 함량이 높은 찻잎은 발효차로 사용한다.

 

 

* 차나무는 한 번 수확할 때 잎이 11엽에서 5엽까지 자라는데, 이 같은 수확 과정을

14차례(첫물차~네물차) 정도 반복해서 진행함

 

수확 시기에 따른 분류: 첫물차는 찻잎을 해당 연도 5월까지 첫 번째로 수확한 것이고, 두물차는 해당 연도 첫물차를 수확한 후 두 번째로 수확한 것(67월 수확), 세물차는 해당 연도 두물차를 수확한 후 세 번째로 수확한 것(8월 수확), 네물차는 해당 연도 세물차 수확한 후 네 번째로 수확한(9월 이후 수확) 것이다.

 

잎 생육에 따른 분류: 하나의 차나무(1)에서 잎이 나는 순서에 따라 1엽에서 5엽으로 나눈다. 싹이 난 뒤 5엽이 되기까지는 32.5일 정도가 걸린다.

 

 

 

 연구진은 찻잎의 생육 단계별 품질 분석을 통해 차 용도에 따른 최적의 수확 시기를 제시했다.

 분석 결과, 아미노산 함량은 첫물차(5월까지 수확)가 두물차(67수확)와 세물차(8월 수확), 네물차(9월 이후 수확)보다 2.24.2배 높았다. 반면, 카테킨 함량은 두물차, 세물차, 네물차가 첫물차보다 1.92.2배 높았다.

 아미노산과 카테킨 함량은 잎의 생육에 따라서도 차이를 보였다. 처음 나온 잎(11)부터 세 번째 나온 잎(13)이 네 번째, 다섯 번째 잎(1415)보다 아미노산은 1.2, 카테킨은 2.2배 높았다.

 따라서, 잎차와 가루녹차 등 녹차용 찻잎은 첫물차‘13까지 수확하고, 홍차와 후발효차 등 발효차용 찻잎은 두물차에서 네물차‘13까지 활용하면 품질을 높일 수 있다.

 

 

 한편, 찻잎을 수확할 때는 나무 상태도 고려해야 하는데 힘(수세)이 약한 나무에서는 첫물차만 수확해야 한다.

 특히 겨울철 저온 피해를 입은 차나무는 봄철 가지자르기 위주로 엽층(잎층)을 확보하고, 세물차와 네물차는 수확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

 참고로, 지난해 첫물차만 수확한 다원보다 세물차와 네물차를 수확한 다원에서 올해 언 피해가 더 심하게 나타나는 경향을 보였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서형호 온난화대응농업연구소장은 차 용도에 따라 수확 시기를 달리 적용하면 국내 차 품질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라며 앞으로 차 용도별 품질 기준을 설정하는 등 관련 연구를 이어갈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한국차중앙협의회 이동우 회장은 이번 연구를 바탕으로 앞으로 기후 변화와 지역에 따라 국내산 차 등급 등을 세분화하는 연구가 이어지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식품

더보기
누구나 가볍게 즐길 수 있는 고급스러운 민트초코맛 커피우유! 서울우유협동조합, ‘서울우유 민트초코라떼’ 신제품 출시
서울우유협동조합(조합장 문진섭)은 프리미엄 페퍼민트의 은은한 민트향과 초콜릿이 어우러진 커피우유 라인업 제품 ‘서울우유 민트초코라떼’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신제품 ‘서울우유 민트초코라떼’는 서울우유 전용목장에서 선별한 국산 원유에 저온에서 단시간 추출하여 깊고 풍부한 콜드브루 커피와 상쾌한 프리미엄 페퍼민트 원료를 더해 고급스러운 민트초코라떼 맛을 구현해냈다. 부드러우면서도 진한 초콜릿의 달콤한 맛과 함께 입 속 가득 퍼지는 민트의 은은한 향이 특징이다. 민트초코는 특히 트렌드에 만감한 2030 젊은 여성들의 선호도가 높은 만큼, 제품 패키지도 민트색상과 옅은 핑크색을 바탕으로 시원한 민트초코 아이스크림을 연상케 하는 귀여운 일러스트를 적용해 감각적으로 표현해냈다. 더불어 300㎖ 대용량 패키지를 채택해 맛은 물론 가성비까지 겸비했다. 서울우유협동조합 이은경 신성장제품팀 팀장은 "호불호가 극명하게 갈렸던 민트초코가 최근 식음료업계에서 대세로 자리잡으며 민트 특유의 청량하고 시원한 향을 찾는 소비자가 늘고 있는 추세”라며, “신제품 ‘서울우유 민트초코라떼’는 민트초코를 좋아하는 사람을 일컫는 ‘민초단’에게는 더 없는 즐거움을, ‘반(反)민초단’에게는 입문자용으

산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