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6.1℃
  • 구름조금강릉 20.1℃
  • 구름많음서울 17.2℃
  • 맑음대전 17.2℃
  • 맑음대구 19.4℃
  • 맑음울산 19.6℃
  • 박무광주 18.8℃
  • 맑음부산 20.2℃
  • 맑음고창 16.0℃
  • 박무제주 24.3℃
  • 흐림강화 20.3℃
  • 구름많음보은 15.3℃
  • 맑음금산 15.1℃
  • 맑음강진군 17.7℃
  • 맑음경주시 15.3℃
  • 맑음거제 18.5℃
기상청 제공

식품

산림조합중앙회, 국산 표고버섯 품종 일본에 최초 품종등록 출원

- K-종균‘산조710호’…수출 확대 계기 마련

URL복사

산림조합중앙회(회장 최창호)에서 개발한 국산 표고버섯 품종 ‘산조710호’가 지난달 29일 일본 농림수산성을 통해 국내 최초로 품종등록 출원됐다.

 

 

 산림조합중앙회 산림버섯연구센터는 골든시드프로젝트(Golden Seed Project, 국산 품종 보급 및 수출 확대사업)에 참여해 2016년부터 일본 현지에서 시험재배를 수행한 결과 산조710호의 우수성을 일본 시장에서 인정받아 품종등록을 추진하게 됐다.

 

 산조710호 품종은 일반 표고버섯 품종보다 재배기간이 짧으며 버섯 색깔이 밝고 모양이 잘 잡혀 상품성이 우수하다고 평가받았다.

 

 국산 표고버섯 품종이 일본에 품종등록 출원된 건 이번이 최초의 사례로 이를 통해 국산 표고버섯 품종의 일본 수출을 확대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일본의 표고시장 규모는 2019년 기준 생산량 8만9000 톤, 매출액 7900억 원으로 국내 시장 규모의 약 4배 수준으로 파악된다. 일본은 1950년대부터 육종연구가 활발하게 이뤄졌으며 표고버섯 신품종 출원 실적은 지난달 말 기준 253건에 달한다. 그만큼 다양하고 성능이 우수한 품종이 많아 일본의 표고 종자 시장은 진입장벽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왔다.

 

 정남훈 산림버섯연구센터장은 “GSP사업을 통해 국산 표고버섯 품종을 일본에 수출할 수 있는 좋은 계기를 마련했다”면서 “앞으로 국산 표고버섯 품종이 일본을 넘어 전 세계로 수출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연구에 매진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산림조합중앙회는 임업인의 소득증대를 목적으로 1956년 산림버섯연구센터를 설립해 고품질의 표고종균 공급과 표고 신품종 육종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산림버섯연구센터는 산림청의 지원으로 그간 30개의 표고버섯 품종을 개발했으며, 산림조합 품종을 재배하는 임가의 매출액은 연간 약 670억 원에 달한다.


농업

더보기
나방 걱정 끝! 고품질과 상품성이 보인다!
과수 수확기가 도래하면서 상품성을 갉아먹는 해충 방제의 중요성이 더욱 높아졌다. 특히 과실 자체에 피해를 주는 나방류는 직접적으로 상품성을 훼손해 수확량을 저하시키기 때문에 효과적이고 확실한 방제가 필요하다. 순나방·심식나방, 주의해야 할 1순위 해충 과실을 직접적으로 가해하는 대표적인 나방은 순나방과 심식나방류가 있다. 순나방 중 과실을 가해하는 대표적인 나방인 복숭아순나방은 산란 후 유충이 과일에 침입한 뒤 가해하기 때문에 방제가 어렵고 봉지를 씌워도 뚫고 들어가 가해하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 더구나 장마기가 지난 뒤에는 순나방과 심식나방이 집중적으로 발생하는데, 가을장마철을 보낸 올해는 9~10월에 주의하면서 방제대책을 강구해야 한다. 증가하는 나방, 수확 전 꼼꼼한 방제 필수 이상기후 현상이 잦아지면서 나방류의 발생량은 점차 증가하는 추세이다. 나방의 경우 특히 방제가 어렵기 때문에 효과가 탁월한 작물보호제를 선정해 주기적으로 살포해야 한다. 또한 작물보호제를 살포할 때에는 같은 제품을 연속해서 살포하는 것보다 돌아가면서 살포하는 것이 시너지 효과를 낸다. 방제 효과가 높아지는 만큼 살포 횟수를 줄일 수 있어 경제적이기도 하다. 과수에 발생하는 순나방

축산

더보기

식품

더보기

산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