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4.1℃
  • 구름많음강릉 24.0℃
  • 흐림서울 25.8℃
  • 구름조금대전 25.2℃
  • 구름조금대구 23.8℃
  • 구름조금울산 22.8℃
  • 구름조금광주 25.4℃
  • 맑음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25.6℃
  • 맑음제주 27.6℃
  • 구름많음강화 24.9℃
  • 구름많음보은 23.1℃
  • 구름조금금산 25.0℃
  • 구름조금강진군 25.0℃
  • 구름많음경주시 23.1℃
  • 구름조금거제 23.3℃
기상청 제공

농업

제4차 한-뉴질랜드 농림수산협력위원회 개최

- 탄소중립을 위한 농업 분야 기술‧정책 교류 확대키로 -

URL복사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뉴질랜드 일차산업부(Ministry for Primary Industries)와 한-뉴질랜드 자유무역협정(FTA)에 따른 제4차 농림수산협력위원회를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농림수산협력위원회는 한-뉴질랜드 FTA(2015년 12월 발효)에 따라 농림수산 분야에 상호 협력을 촉진하고 새로운 협력 활동을 모색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우리 측은 농식품부 김기환 동아시아자유무역협정과장이, 뉴질랜드 측은 일차산업부 카밀라 스카파(Kamila Skapa) 수석전문관이 공동의장을 맡아 회의를 진행하였다.

 

 우선, 양측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농림수산 분야 전문가 워크숍을 올해 하반기에 영상으로 개최하기로 합의하였다.

* 전문가 워크숍(온라인) : (2020년) 4회 → (2021년 안) 11회

 

 양측은 동식물 위생검역 역량 강화, 탄소중립을 위한 산림관리, 수산자원 관리 등 상호 관심 있는 분야에 대한 전문가 워크숍을 개최하기로 하고 향후 일정에 대해 실무협의를 하기로 하였다.

 

 2022년에는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면 2020년 이후 중단된 농어촌 청소년 영어연수, 농수산업 훈련 비자 및 전문가 워크숍 등의 대면 협력 활동을 재개하기로 합의하였다.

 

 특히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양국의 농업 분야 기술⋅정책 교류의 확대 필요성에 공감대를 이뤘다. 양측은 향후 양국의 농업 분야 탄소중립 정책을 공유하고 연구자 간 공동연구를 모색하기로 하였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코로나19 여건 속에서도 양국 간 협력사업을 재개하기로 합의하고, 탄소중립 등으로 분야를 확대하는 등 농림수산 분야 협력이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한편, 농식품부는 한-뉴질랜드 자유무역협정(FTA)에 따라 농림수산 협력 활동을 촉진하기 위하여 지난 2015년 체결한 「농림수산협력에 관한 약정」을 2020년 12월에 뉴질랜드와 재체결한 바 있다.


농업

더보기
나방 걱정 끝! 고품질과 상품성이 보인다!
과수 수확기가 도래하면서 상품성을 갉아먹는 해충 방제의 중요성이 더욱 높아졌다. 특히 과실 자체에 피해를 주는 나방류는 직접적으로 상품성을 훼손해 수확량을 저하시키기 때문에 효과적이고 확실한 방제가 필요하다. 순나방·심식나방, 주의해야 할 1순위 해충 과실을 직접적으로 가해하는 대표적인 나방은 순나방과 심식나방류가 있다. 순나방 중 과실을 가해하는 대표적인 나방인 복숭아순나방은 산란 후 유충이 과일에 침입한 뒤 가해하기 때문에 방제가 어렵고 봉지를 씌워도 뚫고 들어가 가해하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 더구나 장마기가 지난 뒤에는 순나방과 심식나방이 집중적으로 발생하는데, 가을장마철을 보낸 올해는 9~10월에 주의하면서 방제대책을 강구해야 한다. 증가하는 나방, 수확 전 꼼꼼한 방제 필수 이상기후 현상이 잦아지면서 나방류의 발생량은 점차 증가하는 추세이다. 나방의 경우 특히 방제가 어렵기 때문에 효과가 탁월한 작물보호제를 선정해 주기적으로 살포해야 한다. 또한 작물보호제를 살포할 때에는 같은 제품을 연속해서 살포하는 것보다 돌아가면서 살포하는 것이 시너지 효과를 낸다. 방제 효과가 높아지는 만큼 살포 횟수를 줄일 수 있어 경제적이기도 하다. 과수에 발생하는 순나방

축산

더보기

식품

더보기

산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