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9.8℃
  • 구름많음강릉 31.9℃
  • 구름많음서울 31.7℃
  • 구름많음대전 33.3℃
  • 구름많음대구 33.9℃
  • 구름조금울산 30.2℃
  • 구름많음광주 31.4℃
  • 구름조금부산 31.4℃
  • 구름많음고창 32.9℃
  • 구름많음제주 29.3℃
  • 구름많음강화 31.4℃
  • 구름많음보은 30.3℃
  • 구름많음금산 31.1℃
  • 구름조금강진군 30.9℃
  • 구름조금경주시 32.7℃
  • 구름조금거제 29.5℃
기상청 제공

축산

‘가축사육 기상정보시스템’으로 폭염 피해 막는다

- 양호~폐사까지 5단계로 나눠 가축더위지수 ‧ 관리요령 제공 -
- 휴대전화 문자 알림 서비스로 폭염 대비 가축관리 큰 도움 -

URL복사

 전북 남원에서 육계(고기용닭)를 키우고 있는 한병무 씨는 여름이면 폭염으로 인한 피해를 입어왔다. 특히 지난 2018년에는 전례 없는 폭염이 지속되면서 1,000여 마리 닭이 폐사하는 피해가 발생했다. 그러나 ‘가축사육 기상정보시스템’을 활용하고부터는 피해를 예방할 수 있었다.

 

 

 한병무 씨는 “가축사육 기상정보시스템을 활용하면 가축더위지수와 관리요령을 휴대전화 문자로 알려주는데, 송풍기를 돌리거나 냉각판(쿨링패드)을 가동하는 등 필요한 조치를 사전에 할 수 있어 여름철 가축 관리에 매우 유용하다.”라고 말했다.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올 여름 폭염으로 인한 가축 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가축사육 기상정보시스템’을 활용해 피해 예방에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가축사육 기상정보시스템은 해당 지역의 한우‧젖소‧돼지‧닭의 고온 스트레스 정도를 알 수 있는 가축더위지수(THI)1) 와 사양기술정보를 모바일(이동통신)과 컴퓨터로 제공하는 서비스다.

 

 특히 가축더위지수는 기상청 동네예보의 온·습도 정보에 따라 양호‧주의‧경고‧위험‧폐사 등 5단계로 나눠 제공되며, 3시간 단위로 최대 3일치를 알려준다.

 

 또 사양정보기술은 그늘막‧송풍기‧안개분무기 가동부터 비타민‧미네랄 증량 급여, 냉수 공급, 수의사 진료 등까지 축종별로 더위 피해를 저감할 수 있는 관리 요령을 제시해 준다.

 

 가축사육 기상정보시스템은 축산농장 종합지원시스템 ‘축사로(chuksaro.nias.go.kr)’에 회원 가입 후 이용할 수 있으며, 문자 알림 신청을 하면 위험 단계가 예상되는 날 아침 휴대전화로  경보 알림을 제공받을 수 있다.       

 

 한편, 가축은 27~30도 이상 되면 고온스트레스를 받기 시작하여 고온이 지속되면 식욕과 성장이 저하되고, 질병에 걸리거나 폐사하는 경우가 발생한다.

 

 농촌진흥청은 지난해 건국대와 공동으로 ‘가축더위지수 단계별 생산성 변화’를 연구한 결과, 육계는 양호(THI 67) 단계 대비 위험(THI 84) 단계에서 증체량은 46%, 사료섭취량은 30% 감소했으며, 호흡수는 3배, 체온은 1.5도 증가했다.  

 

 또 젖소는 경고(THI 84∼86) 단계에서 우유생산량이 10%, 사료섭취량은 11% 줄어들었고, 체표면 온도는 4(%), 심박수는 22% 늘어났다.

 

 한우는 위험(THI 88∼90) 단계에서 증체량이 45%, 사료섭취량은 30% 떨어졌고, 심박수는 26% 올라갔다.      

 

 특히 지난 2018년에는 전례 없는 31.5일간의 폭염으로 가축 907만8,000여 마리가 폐사하는 피해가 발생하기도 했다.

 

 

□ 이에 따라 여름철에는 가축의 고온스트레스를 줄여줄 축사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 실제 젖소를 키우는 축사에 송풍기를 설치했을 때 사료섭취량 0.9kg 증가, 산유량 15% 증가, 분당 호흡수가 13.8회 감소하는 등 젖소의 생산성이 크게 개선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송풍기 구입에 따른 비용과 운영비를 제외한다고 하더라도 약 10% 정도의 소득 증대 효과가 있었다.

 ○ 또 몸 전체가 깃털로 덮여 있고 땀샘이 발달되지 않아 고온에 특히 취약한 닭의 경우, 개방 계사의 한쪽 끝에 48인치 환기팬 4개를 설치‧가동하면 터널식 환기를 통해 체감온도를 3.2도 내릴 수 있다. 이와 같은 터널식 환기를 하면 여름철 주간폐사율이 0.15%로, 환기를 하지 않는 개방 계사의 주간폐사율 0.39%에 비해 61% 낮출 수 있다.

 

□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박남건 동물영양생리과장은 “여름철 가축 관리는 무엇보다 가축이 고온스트레스를 받지 않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 “가축사육 기상정보시스템을 통해 미리 가축더위지수를 알고 이에 맞춰 철저히 대비한다면 올여름 폭염으로 인한 피해를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농업

더보기
신산업ㆍ융복합 분야 KS 표준 제ㆍ개정을 위한 정부부처 및 민간 전문가 참여 확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는 신산업ㆍ융복합 분야 등 첨단 기술 발달에 따른 표준 수요 증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산업표준화법 시행령」을 개정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으로 KS 제정을 담당하는 행정기관이 확대되고, 표준을 심의하는 위원수 한도가 대폭 높아지게 된다. 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다음과 같다. ① KS 표준ㆍ인증 업무를 수행하는 기관에 농촌진흥청이 추가되어 11개 정부부처가 KS 제도에 참여하게 된다. 그간 산업부(국가기술표준원)는 KS의 전문성을 높이고 활용을 촉진하기 위해 과기정통부ㆍ농식품부 등 관련 부처와 함께 「범부처 참여형 국가표준체계」를 구축ㆍ운영하고 있으며, 이를 기반으로 10개 위탁기관이 KS 2만여종 가운데 약 3,900종*에 대해 표준 개발부터 제정ㆍ폐지와 인증제도 운영업무를 수행해 오고 있다. * KS 표준 전체 20,957건 중 3,898건(18.6%) 금번 KS 위탁기관이 되는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디지털 농업기술 등 기관이 보유한 전문 역량을 토대로 ’20년 9월부터 국가기술표준원과 함께 농업용전자통신 관련 표준을 개발 중에 있으며, 앞으로는 선제적으로 개발한 농업기술을 산업표준으로 연계하고, 글로벌 시장진출

축산

더보기
사료 내 잉여질소 감축으로 ①분뇨 악취 저감, ②온실가스 감축, ③사료비 절감 등 1석 3조 효과 기대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사료 내 잉여질소를 감축하기 위해 주요 양축용 배합사료 내 조단백질 함량을 제한하기로 하고, 이를 위해 사료 등의 기준 및 규격에 관한 사항을 이달 내 개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그간 사료업계의 관행으로 여겨지던 조단백질 함량에 대한 과열 경쟁을 지양하고 적정 단백질사료 공급을 통해 가축분뇨 내 잉여질소의 배출 저감을 목적으로 정한 것이다. 그간 축산 현장에서는 생산성에 치우친 양적인 사양관리로 축산 악취와 온실가스 문제 등 축산 환경부담 저감 사료에 대한 보급이 미흡한 상황으로 이번 조치를 통해 다음과 같은 사항들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 첫째, 양돈사료 내 조단백질을 1% 감축할 경우, 분 배설량이 약 2% 감소하고, 축산악취의 원인물질인 암모니아 가스가 최대 10%까지 저감이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 둘째, 단백질 함량 1% 감축 시, 퇴비 부숙과정에서 발생하는 아산화질소(N2O)를 낮춰 연간 온실가스 355천톤CO2eq 감축이 가능하여 향후 탄소중립 이행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보인다. - 마지막으로, 고가의 단백질 원료를 감축함으로써 3~4원/㎏ 사료비를 절감(6월 기준)하여 최근 곡물가격

식품

더보기

산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