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7.6℃
  • 구름많음강릉 18.2℃
  • 구름많음서울 19.4℃
  • 구름많음대전 18.5℃
  • 구름많음대구 18.9℃
  • 흐림울산 20.9℃
  • 구름많음광주 20.3℃
  • 흐림부산 21.3℃
  • 흐림고창 19.4℃
  • 구름조금제주 24.1℃
  • 구름많음강화 18.8℃
  • 흐림보은 15.7℃
  • 흐림금산 17.8℃
  • 흐림강진군 21.1℃
  • 흐림경주시 19.9℃
  • 흐림거제 21.8℃
기상청 제공

식품

농진청, 고품질 제빵용 밀 판별하는 분자표지 5종 개발

- 1종당 2분 안에 빠르게 분석… 고품질 밀 품종 육성 앞당길 것 -

URL복사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밀 자급률 향상과 지속 가능한 밀 산업 기반 구축을 위해 고품질 제빵용 밀 품종 육성 및 선발을 위한 5종의 분자표지1) 를 개발했다.

 

 

 이번에 개발한 분자표지는 강력분 밀가루의 반죽 강도와 신축성에 큰 영향을 미치는 Glu-D1d 등의 고분자 글루테닌* 조성을 판별할 수 있는 분자표지 5종으로 특허출원2) 을 완료했다.

   * 고분자 글루테닌: 글루텐을 구성하는 3종류의 단백질 중 하나. 3개의 염색체에 Glu-1A, Glu-1B, Glu-1D의 유전자좌가 있으며, 각각의 유전자좌에 Glu-D1d 등 다양한 대립유전자가 보고돼 있다.    

 

 

 분자표지 개발로 정확하고 빠르게 고분자 글루테닌 조성을 확인할 수 있어 재배 농가와 산업체의 요구를 충족시키는 고품질 밀 품종 육성을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밀가루는 글루텐3) 의 함량과 질적 조성에 따라 강력분, 중력분, 박력분으로 구분되며 특히 제빵용으로 사용되는 강력분은 글루텐 단백질의 하나인 고분자 글루테닌의 질적 조성에 큰 영향을 받는다.

 

  지금까지는 주로 밀 종자를 부스러뜨려(파쇄) 분리된 단백질에서 고분자 글루테닌의 질적 조성을 확인했지만, 이 방법은 육종에 필요한 종자가 손실되는 단점이 있었다. 또한 각각의 시료를 순차적으로 분석하기 때문에 시간이 많이 소요되는 관계로 대량 검정에는 적합하지 않았다.

   * 파쇄법에 따른 소요시간: ‘SDS-PAGE’법-시료 15점 분석 시 1일, ‘RP-HPLC’법-시료 1점당 5분

 

 이번에 개발된 5종의 분자표지는 형광으로 표시(레이블)된 택맨프루브(TaqMan probe)를 사용하는 PCR 검사법4) 으로 결과의 정확도와 신뢰도가 높다. 분자표지 1종(시료 96점)을 2분 이내로 판독할 수 있으며, 이는 기존 디엔에에(DNA) 분석법인 겔전기영동법5) 이 1시간 이상 소요되는 것이 비해 매우 빠른 속도이다.

 

 농촌진흥청 논이용작물과 김병주 과장은 “분자표지 개발로 밀 분자육종 시스템을 확립하게 됐다. 이를 통해 농업인과 산업체에서 요구하는 고품질 밀 품종을 신속히 개발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국산밀산업협회 박성환 이사장은 “신뢰성과 안전성을 갖춘 고품질 우리 밀 사용으로 국내 제빵시장에서 국내 밀의 고급화 이미지를 구축하고, 나아가 밀 산업 확대에도 이바지하고 싶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1)  분자표지: 유전체상의 DNA 염기서열 차이를 이용하여 특정 형질의 표지자로 사용할 수 있는 DNA 단편

2)  특허출원 명: 밀 고분자 글루테닌 조성 분석용 TaqMan 분자표지 및 이의 용도(출원번호 10-2020-0176840)

3)  글루텐: 글루텐은 밀 종자에 저장되는 불용성 단백질의 혼합물로 물과 만나 탄성이 있는 그물망을 형성하여 빵이 부풀고 형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하는 단백질이다.

4)  PCR 검사법(중합효소연쇄반응)은 DNA 중합효소를 이용해 검출을 원하는 특정 DAN를 증폭시키는 기술로 유전자 검사 등에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다. 택맨프루브(TaqMan probe)를 이용한 PCR 검사법은 두 쌍의 분자표지를 사용해, 한 쌍의 분자표지를 사용하는 일반 검사법보다 정밀도가 높다. 택맨 PCR 검사법은 정밀도가 높아 코로나 진단 등 병 진단에 활용되고 있다.

5)  겔전기영동법: 아가로스 겔을 지지체로 이용하여 전기장 내에서 DNA의 분자량에 따라 시료를 분리하는 방법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추석 연휴기간 가축전염병 발생상황 대비, ‘가축전염병 방역대책’계속 추진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추석 연휴기간 동안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가축전염병 발생상황에 대비하여 ‘가축전염병 방역대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전국 지자체 및 유관기관‧단체 등과 함께 가축전염병 방역대책 상황실 운영하여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고, 가축전염병 의심 신고가 있을 경우, 즉각적인 현장 조치가 가능하도록 기관별 초동대응반*을 미리 편성하였다. * 농식품부‧검역본부 기동방역기구, 검역본부 역학조사반, 지자체 시료채취반, 방역지원본부 초동대응팀 지난 9.18(토)은 “전국 일제 축산환경 소독의 날”을 운영하여 지자체 보유 소독차량, 농협 공동방제단 차량, 軍 제독차 등 가용한 방역차량을 총 동원하여 전국 축산농장, 축산관계시설 및 축산차량 등*에 대해 일제 소독을 실시하였다. * 대상 : 약 27만 개소(농장 203천호, 시설 5.7천개소, 차량 61천대, 철새도래지 등 방역취약 대상 1.5천개소) - 전국 농장 및 축산시설에서 일제 소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도록 보도자료를 배부하고 홍보 문자 발송, 생산자단체 홈페이지 알림 팝업창 게시 및 전화 예찰 요원을 통한 참여 독려 등 대대적인 사전 홍보를 실시하고,

식품

더보기
물러지기 쉬운 블루베리, 배로 수출해도 한 달 이상 신선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지난해 한국산 블루베리의 말레이시아 선박 수출 성공에 이어 올해는 선박 운송을 할 때 신선도 유지 기간을 기존 3주에서 4주 이상, 1주 더 연장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블루베리는 수확 시기가 장마기와 겹쳐 쉽게 물러지므로 국내 유통뿐 아니라, 장기 선박 운송이 쉽지 않은 과일 품목이다. 농촌진흥청은 지난해 유황패드 등을 활용한 블루베리 선박 수출 기술을 개발했다. 하지만 최근 수출 컨테이너의 수급 불안정과 코로나19로 항만 하역 작업이 지연되면서 3주 이상 장기 저장이 가능한 신선도 유지 기술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동식 이산화탄소·이산화염소 동시복합 처리장치> 이에 연구진은 물러짐, 탈색 등 선박 수출을 할 때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위험 요인을 고려해 수확 직후 바로 적용할 수 있는 신선도 유지 기술을 적용했다. 농산물의 신선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수확 후 되도록 빨리 과일이 품은 온도(품온)를 낮추고 신선도 유지기술을 적용해야 한다. 농촌진흥청은 이동식 이산화탄소·이산화염소 동시복합 처리장치를 활용했다. 이 기술은 수확 후 예비냉장과 선별을 거친 블루베리를 동시복합처리가 가능한 장소로 옮기지 않고 생산지의 저

산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