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9.8℃
  • 구름조금강릉 19.1℃
  • 맑음서울 22.4℃
  • 맑음대전 21.9℃
  • 맑음대구 19.4℃
  • 맑음울산 20.3℃
  • 구름조금광주 21.1℃
  • 맑음부산 20.4℃
  • 맑음고창 19.3℃
  • 구름조금제주 22.6℃
  • 구름조금강화 18.7℃
  • 맑음보은 18.3℃
  • 구름조금금산 20.2℃
  • 구름조금강진군 19.0℃
  • 구름조금경주시 18.2℃
  • 구름조금거제 20.5℃
기상청 제공

농업

콩 개화기 가뭄 피해, 습해 주의

- 콩 꽃피는 시기, 물 관리 잘하면 생산량 확보에 유리 -

URL복사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7월 이후 무더위와 가뭄, 집중호우에 대비해 콩 재배지 관리에 더욱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7월 후반부터는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된다. 특히 올해는 7∼8월 평균 기온이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은 반면 강수량은 지역 간 편차가 커 이상기후 발생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


 

무더위가 시작되는 7월 하순부터 8월 상순은 콩 꽃이 피고 꼬투리가 맺히는 매우 중요한 시기이다. 이때 고온과 가뭄, 집중호우가 발생하면 꽃이 잘 떨어지고 꼬투리 맺힘에 심한 장해가 발생한다.

 

 농촌진흥청 연구결과를 보면, 콩 개화시기에 계속된 폭염과 가뭄으로 콩 꼬투리와 알 수가 평년 대비 최대 32%까지 줄어들 뿐 아니라, 크기도 작아져 결과적으로 콩알 무게는 10%, 생산량은 31%가량 크게 감소했다.

 

 

  반면 집중호우로 콩 재배지가 물에 잠겨 오랜 시간 방치되면, 토양의 산소 부족으로 심각한 피해를 입을 수 있다. 특히 개화기에 물빠짐 관리를 적절히 하지 않으면 꼬투리 맺힘에 장해가 생겨 생산량이 최대 96%까지 줄어드는 피해가 발생한다.

 

 이러한 콩 개화시기의 가뭄이나 호우 피해는 고온 환경일수록 더욱 크게 나타나며 한 번의 피해로도 회복이 어려울 수 있으므로 미리 피해 예방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콩 생산량과 품질을 높이려면 여름철 무더위와 가뭄 및 호우 피해를 줄일 수 있는 적절한 물 관리를 포함한 재배 기술이 중요하다.

 

 가뭄이 우려되는 재배지는 비닐 덮기 재배 등으로 토양 수분 손실을 막고 밭고랑에 물 흘려대기로 토양에 수분이 충분히 스며들도록 한다. 스프링클러, 분수호스 등을 이용해서 꼬투리 형성이 완료되는 8월 말까지 주기적으로 물주기를 하는 것이 좋다.

 

 습해가 우려되는 재배지는 높은 이랑 재배, 물길 정비 등을 시행하고 일단 침수되면 24시간 내 신속히 물 빼기를 해야 한다.

 

 스트레스 환경이 해소된 뒤에는 질소비료로 영양분을 보충해 피해 복구와 생산량 확보에 힘써야 한다. 생육 지연에 따른 수확기 병 발생 증가에 대비해 적절한 방제를 시행하는 것도 중요하다.

 

 농촌진흥청 작물재배생리과 장재기 과장은 “앞으로 폭염이나 가뭄, 집중호우 같은 이상기후가 많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안정적인 콩 공급을 위해 품종 개발과 재배 기술을 확립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추석 연휴기간 가축전염병 발생상황 대비, ‘가축전염병 방역대책’계속 추진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추석 연휴기간 동안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가축전염병 발생상황에 대비하여 ‘가축전염병 방역대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전국 지자체 및 유관기관‧단체 등과 함께 가축전염병 방역대책 상황실 운영하여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고, 가축전염병 의심 신고가 있을 경우, 즉각적인 현장 조치가 가능하도록 기관별 초동대응반*을 미리 편성하였다. * 농식품부‧검역본부 기동방역기구, 검역본부 역학조사반, 지자체 시료채취반, 방역지원본부 초동대응팀 지난 9.18(토)은 “전국 일제 축산환경 소독의 날”을 운영하여 지자체 보유 소독차량, 농협 공동방제단 차량, 軍 제독차 등 가용한 방역차량을 총 동원하여 전국 축산농장, 축산관계시설 및 축산차량 등*에 대해 일제 소독을 실시하였다. * 대상 : 약 27만 개소(농장 203천호, 시설 5.7천개소, 차량 61천대, 철새도래지 등 방역취약 대상 1.5천개소) - 전국 농장 및 축산시설에서 일제 소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도록 보도자료를 배부하고 홍보 문자 발송, 생산자단체 홈페이지 알림 팝업창 게시 및 전화 예찰 요원을 통한 참여 독려 등 대대적인 사전 홍보를 실시하고,

식품

더보기
물러지기 쉬운 블루베리, 배로 수출해도 한 달 이상 신선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지난해 한국산 블루베리의 말레이시아 선박 수출 성공에 이어 올해는 선박 운송을 할 때 신선도 유지 기간을 기존 3주에서 4주 이상, 1주 더 연장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블루베리는 수확 시기가 장마기와 겹쳐 쉽게 물러지므로 국내 유통뿐 아니라, 장기 선박 운송이 쉽지 않은 과일 품목이다. 농촌진흥청은 지난해 유황패드 등을 활용한 블루베리 선박 수출 기술을 개발했다. 하지만 최근 수출 컨테이너의 수급 불안정과 코로나19로 항만 하역 작업이 지연되면서 3주 이상 장기 저장이 가능한 신선도 유지 기술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동식 이산화탄소·이산화염소 동시복합 처리장치> 이에 연구진은 물러짐, 탈색 등 선박 수출을 할 때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위험 요인을 고려해 수확 직후 바로 적용할 수 있는 신선도 유지 기술을 적용했다. 농산물의 신선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수확 후 되도록 빨리 과일이 품은 온도(품온)를 낮추고 신선도 유지기술을 적용해야 한다. 농촌진흥청은 이동식 이산화탄소·이산화염소 동시복합 처리장치를 활용했다. 이 기술은 수확 후 예비냉장과 선별을 거친 블루베리를 동시복합처리가 가능한 장소로 옮기지 않고 생산지의 저

산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