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3.0℃
  • 구름조금강릉 26.0℃
  • 구름많음서울 24.8℃
  • 구름조금대전 26.6℃
  • 구름많음대구 25.9℃
  • 구름조금울산 26.2℃
  • 구름많음광주 26.0℃
  • 맑음부산 26.9℃
  • 구름많음고창 24.9℃
  • 구름많음제주 27.7℃
  • 맑음강화 25.1℃
  • 구름많음보은 23.0℃
  • 맑음금산 25.0℃
  • 구름많음강진군 27.0℃
  • 구름조금경주시 27.0℃
  • 맑음거제 26.9℃
기상청 제공

특집

영덕의 생활 문제, 주민이 직접 해결한다

- 영덕문화 생활실험실 <대게하자> 참여자 모집, 8. 27.(금) 까지 신청 접수 -

URL복사

(재)영덕문화관광재단(이사장 이희진)이 ‘2021 영덕문화 생활실험실 <대게하자>’공모사업 참여자를 모집한다. 모집 기간은 8월 27일(금) 4시까지며, 신청방법은 구글폼 신청서(https://forms.gle/uB7qinyEENX4L2gi8)(포스터 QR코드 통한 접속 가능)와 재단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참가신청서를 내려받아 이메일(csw@ydct.org) 또는 재단 문화사업팀 사무실 방문을 통해 제출할 수 있다.

 

 

<대게하자>는 일상을 문화로, 생생문화도시 영덕의 비전을 영덕 주민이 직접 만들어가는 프로그램으로 지역의 문화를 정의하고 이를 위한 해결방안을 실행해봄으로써 시민들의 역량 강화의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리빙랩(일상생활 실험실)’이란 사용자인 시민이 문제 해결 과정에서 주도력을 발휘하도록 설계한 개방적이고 혁신적인 공공-민간(자본)-시민의 협력체계를 말한다. ‘리빙랩’의 실험은 동네 골목의 쓰레기난과 주차난에서부터, 도를 넘은 학교 안의 폭력과 따돌림, 갈수록 심해지는 대기오염과 미세먼지 피해에 이르기까지 우리 사회가 풀어가야 할 모든 문제가 실험 대상이다.

 

이를 위해 (재)영덕문화관광재단은 사업의 이해를 돕는‘디자인씽킹’교육과 함께 지역 문제의 발굴부터 해결을 위한 아이디어 도출까지 전 과정(단계별 선정팀에 한함)에 대한 워크숍, 컨설팅, 실행 지원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대게하자>는 공모를 통해 총 8개의 팀(1~3인)을 선발하며, 선발된 팀은 1차 디자인씽킹 교육 후 2~5차 디자인씽킹 교육을 통해 최초 8개 팀에서 4개 팀, 2개 팀으로 단계별 선정 과정을 거치게 된다. 최종 선정된 2개 팀은 중간 점검 워크숍 후 재단으로부터 지원을 받아 각 팀의 해결방안을 직접 실행하고 최종 결과 공유회에서 발표한다.

 

이번 <대게하자>는 지난 5월 진행된‘주민퍼실리테이터<인싸이다>’교육을 맡았던 이미혜(홀가분연구소 대표)를 비롯하여 다양한 리빙랩 프로그램을 진행한 이한준(경남공익활동지원센터)가 진행할 예정이다.

 

(재)영덕문화관광재단은 <대게하자>를 통해 주민들이 직접 지역 이슈 파악 및 디자인씽킹을 통한 해결방안을 모색하고, 지역사회 문제를 직접 해결하며 지역사회의 주도적 역할을 해 나가길 기대하고 있다.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추석 연휴기간 가축전염병 발생상황 대비, ‘가축전염병 방역대책’계속 추진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추석 연휴기간 동안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가축전염병 발생상황에 대비하여 ‘가축전염병 방역대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전국 지자체 및 유관기관‧단체 등과 함께 가축전염병 방역대책 상황실 운영하여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고, 가축전염병 의심 신고가 있을 경우, 즉각적인 현장 조치가 가능하도록 기관별 초동대응반*을 미리 편성하였다. * 농식품부‧검역본부 기동방역기구, 검역본부 역학조사반, 지자체 시료채취반, 방역지원본부 초동대응팀 지난 9.18(토)은 “전국 일제 축산환경 소독의 날”을 운영하여 지자체 보유 소독차량, 농협 공동방제단 차량, 軍 제독차 등 가용한 방역차량을 총 동원하여 전국 축산농장, 축산관계시설 및 축산차량 등*에 대해 일제 소독을 실시하였다. * 대상 : 약 27만 개소(농장 203천호, 시설 5.7천개소, 차량 61천대, 철새도래지 등 방역취약 대상 1.5천개소) - 전국 농장 및 축산시설에서 일제 소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도록 보도자료를 배부하고 홍보 문자 발송, 생산자단체 홈페이지 알림 팝업창 게시 및 전화 예찰 요원을 통한 참여 독려 등 대대적인 사전 홍보를 실시하고,

식품

더보기
물러지기 쉬운 블루베리, 배로 수출해도 한 달 이상 신선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지난해 한국산 블루베리의 말레이시아 선박 수출 성공에 이어 올해는 선박 운송을 할 때 신선도 유지 기간을 기존 3주에서 4주 이상, 1주 더 연장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블루베리는 수확 시기가 장마기와 겹쳐 쉽게 물러지므로 국내 유통뿐 아니라, 장기 선박 운송이 쉽지 않은 과일 품목이다. 농촌진흥청은 지난해 유황패드 등을 활용한 블루베리 선박 수출 기술을 개발했다. 하지만 최근 수출 컨테이너의 수급 불안정과 코로나19로 항만 하역 작업이 지연되면서 3주 이상 장기 저장이 가능한 신선도 유지 기술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동식 이산화탄소·이산화염소 동시복합 처리장치> 이에 연구진은 물러짐, 탈색 등 선박 수출을 할 때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위험 요인을 고려해 수확 직후 바로 적용할 수 있는 신선도 유지 기술을 적용했다. 농산물의 신선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수확 후 되도록 빨리 과일이 품은 온도(품온)를 낮추고 신선도 유지기술을 적용해야 한다. 농촌진흥청은 이동식 이산화탄소·이산화염소 동시복합 처리장치를 활용했다. 이 기술은 수확 후 예비냉장과 선별을 거친 블루베리를 동시복합처리가 가능한 장소로 옮기지 않고 생산지의 저

산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