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6 (월)

  • 구름많음동두천 8.0℃
  • 흐림강릉 3.5℃
  • 구름많음서울 8.9℃
  • 구름많음대전 9.1℃
  • 흐림대구 8.3℃
  • 구름많음울산 6.5℃
  • 구름조금광주 10.8℃
  • 구름많음부산 9.4℃
  • 구름조금고창 8.0℃
  • 구름조금제주 9.5℃
  • 구름조금강화 8.1℃
  • 구름많음보은 7.8℃
  • 구름많음금산 8.3℃
  • 구름조금강진군 12.0℃
  • 흐림경주시 6.6℃
  • 구름많음거제 9.5℃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식품

매년 2월 4일은 세계 암의 날 ”콩 식품 섭취가 암 위험 감소 및 예후에 도움” 최신 연구결과 나와

- 콩 이소플라본, 유방암과 골육종 관련 최신 연구에서 유의미한 항암 효과 확인
- 콩 식품 섭취, 헬리코박터균 감염 환자의 위암 위험 감소

많은 전문가들이 항암 식품으로 언급하는 대표적인 식품 중 하나는 바로 콩이다. 콩은 이소플라본, 사포닌, 단백질, 레시틴 등 다양한 생리활성 성분을 함유하고 있으며 항산화 효과, 항염증 효과와 더불어 암세포 증식을 억제하는 등의 항암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 콩 식품 섭취가 암의 위험 감소와 암 환자의 예후에 도움이 된다는 국내외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 하루 20~60mg의 콩 이소플라본 또는 콩 단백질 섭취, 유방암 환자에서 재발 위험 및 사망 위험 감소

올해 1월 호주 웨스턴 시드니 대학교의 다이애나 반 다이(M. Diana van Die) 교수 연구팀이 미국 국립암연구소(JNCI) 저널 ‘캔서 스펙트럼(Cancer Spectrum)’에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콩 이소플라본이 유방암의 재발 위험과 사망률 위험 감소에 매우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콩, 리그난, 십자화과 채소, 녹차 등의 식물 영양소가 유방암의 생존 결과에 미치는 영향을 확인하고자 체계적 문헌 검토를 통해 최종 선택된 32개의 연구결과에 대한 메타분석을 진행했다.

 

연구 결과, 콩 이소플라본은 유방암 환자의 유방암 재발 위험을 26%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위그룹에서는 폐경 후 여성에서 유방암 재발 위험을 28% 감소시키고, 에스트로겐 수용체 양성 유방암에서 18%의 위험 감소 효과를 보였다. 또 하루 60mg의 이소플라본을 섭취했을 때 재발 위험이 30%로 큰 감소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미국 암 연구소와 미국 암 학회가 유방암 환자에게 안전하다고 제안한 하루 2~3회 분량(50~75mg)의 이소플라본 섭취량과 일치한다. 사망률 감소 효과에는 20~40mg의 이소플라본을 섭취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었으며 콩 단백질과 콩 제품의 섭취는 에스트로겐 수용체 양성 유방암에 대한 사망률을 25%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콩 제품은 유방암 재발 위험을 52% 감소시켰다.

 

이 밖에 진단 전 녹차를 섭취했을 때 유방암 1기 또는 2기 환자에서 재발 위험이 44% 감소했고, 리그난은 유방암 사망률을 8% 감소시켰다. 십자화과 채소의 섭취는 유방암의 재발이나 사망에 아무런 효과가 관찰되지 않았다.

 

연구팀은 유방암의 호르몬 치료제인 타목시펜(tamoxifen)을 복용하지 않는 유방암 환자나 복용하는 환자에서 모두 재발률과 사망률이 유사하게 나타났기 때문에, 콩이 타목시펜의 활동을 방해해 유방 조직에 대한 항암 효과를 잠재적으로 감소 또는 억제할 수 있다는 우려는 거두어도 될 것이라고 밝혔다.

1

 

 

 

 

■ 콩 이소플라본, 골육종 진행 억제에 도움

올해 1월 중국 대련의과대학 제2병원의 하이둥 리앙(Haidong Liang) 교수 연구팀이 국제학술지 ‘분자의학(Molecular Medicine)’에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콩 이소플라본이 골육종 진행을 억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골육종은 주로 폐 전이에 의한 높은 사망률을 특징으로 하는 악성종양이다.

 

연구팀은 골육종에서의 이소플라본의 항암 효과의 작용기전을 밝히기 위해 세포 연구 및 전임상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 결과, 이소플라본이 골육종 세포에서 생존력, 콜로니 형성, 이동 및 침입을 억제하고 세포 사멸을 향상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AKT/mTOR 신호전달 경로 차단을 통해 미토파지(미토콘드리아의 일생주기 중 마지막 소멸단계)를 유도하고 골육종의 진행을 억제하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콩 이소플라본은 시험관 및 생체 내 연구 모두에서 골육종에 대한 항종양 효과의 작용기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 콩 식품 섭취, 헬리코박터균 감염 환자의 위암 위험 감소

지난해 2월 강릉원주대학교의 김현자 교수 연구팀이 한국영양학회 학술지 ‘영양 연구 및 실습(Nutrition Research and Practice)’에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콩 식품 섭취를 많이 하는 경우 적게 섭취하는 사람보다 위암 발병 위험이 현저하게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헬리코박터(H. pylori) 감염 환자의 위암 발병과 보호 식품(콩 제품, 과일, 야채, 유제품)의 연관성을 평가하기 위해 환자대조연구를 진행했다. 각 식품의 섭취량에 따라 세 그룹으로 나눠 비교한 결과, 콩 식품을 가장 많이 섭취한 그룹은 가장 적게 섭취한 그룹에 비해 위암 발병 위험이 63% 감소했고, 과일 섭취량이 가장 많은 그룹은 가장 적게 섭취한 그룹 보다 위암 발병 위험이 6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야채나 유제품은 위암 발병 위험 감소에 유의미한 영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식품을 결합해 섭취했을 때 위암 발병 위험 감소 효과가 더 향상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콩제품과 과일을 모두 많이 섭취한 경우는 80%, 콩 제품과 유제품, 과일과 유제품을 모두 많이 섭취한 경우는 위암 발병 위험이 각각 72% 감소했다. 이러한 연구 결과를 기반으로 연구팀은 헬리코박터 감염 환자가 콩 제품과 과일 및 유제품을 균형 있게 섭취하면 위암 발병 위험을 줄이는데 크게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백종원 대표가 감독을 맡는다고?” 한돈자조금, 2024 신규 TV 광고 공개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이하 한돈자조금)가 지난 24일 2024 신규 TV 광고 ‘한돈을 즐기는 대한민국 모두가 국돼팀!’을 공개했다. 올해는 올림픽, 월드컵 예선 등 스포츠 축제들이 많아 국가대표의 활약이 예상되는 가운데, 한돈자조금은 국가대표급 맛과 영양을 자랑하는 한돈의 가치를 알리고자 국산 돼지고기를 고집하는 팀이라는 뜻의 ‘국돼팀’을 콘셉트로 하여 이번 TV광고를 기획했다. 2024 신규 광고 역시 5년 연속 한돈 홍보모델을 맡고 있는 백종원 대표가 함께 했으며, 총 3편에 걸쳐 제작될 예정이다. 첫 번째로 공개한 ‘국돼팀 런칭’ 편에서는 백종원 대표가 국돼팀 감독으로 취임하여, 전 국민을 대상으로 국돼팀 선수 영입에 나서는 모습을 담고 있다. 한돈의 신선한 맛과 영양을 즐길 수 있는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국돼팀에 들어올 수 있다는 메시지를 담아 한돈의 가치를 친근하고 재밌게 풀어낸 것이 특징이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국돼팀 감독으로 깜짝 변신한 백종원 대표의 모습을 두고 ‘진짜 감독이야?’, ‘음식계의 요리 감독!’ 등 다양한 반응과 함께 대중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이번 광고는 지상파, 케이블, IPTV 등 TV 채널은 물론 옥외광고,

식품

더보기

산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