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6℃
  • 맑음강릉 6.5℃
  • 맑음서울 0.9℃
  • 맑음대전 4.4℃
  • 맑음대구 5.0℃
  • 맑음울산 5.5℃
  • 맑음광주 4.2℃
  • 맑음부산 7.3℃
  • 맑음고창 2.3℃
  • 맑음제주 6.5℃
  • 맑음강화 -0.5℃
  • 맑음보은 2.7℃
  • 맑음금산 2.8℃
  • 맑음강진군 4.6℃
  • 맑음경주시 5.5℃
  • 맑음거제 4.9℃
기상청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인사

 

□ 과장급 전보

▲ 규제개혁법무담당관       구 본 준(具本晙, 중앙전파관리소 전파관제과장)

▲ 방송산업정책과장          이 도 규(李度圭, 과학기술정보통신부)

▲ 통신자원정책과장          마 재 욱(馬在郁, 규제개혁법무담당관)

 

2019. 9. 26.자.


농업

더보기
국립종자원, 과수 바이러스 검정방법 표준화!
국립종자원(원장 최병국)은 그동안 과수 무병화묘 생산의 걸림돌로 지적받아온 과수 바이러스 검정방법을 표준화하였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사과 등 5대 과종의 무병화묘에 대해 생산기관과 검사기관의 바이러스 검정방법이 서로 달라 생산기관에서 만든 무병화 묘목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되어 폐기되는 등 검정방법의 표준화가 절실히 요구되는 상황이었다. * 묘목 증식‧생산단계 : 원원종 → 원종 → 모수 → 보급묘(접목묘 등 판매용) * 무병화묘: 바이러스 무병화를 거쳐 종자관리요강에 규정된 특정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은 묘목 이를 위해 국립종자원은 지난해 10월 농촌진흥청, 중앙과수묘목관리센터, 학계 전문가 등과 논의를 거쳐 검사대상 바이러스를 현행화하고 과종별 시료 채취방법, 진단용 분자표지 교차검정을 거쳐 올 1월 과수 바이러스 검정요령을 개정하였다. 과수 바이러스 검정방법의 표준화는 지난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발표한 과수묘목산업 선진화 대책의 일환으로 무병화묘 생산‧유통 활성화를 위한 첫걸음이다. 국립종자원은 앞으로 주요 과종의 바이러스 피해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지속적으로 검사대상 바이러스 목록을 현행화하고 바이러스 진단기술을 고도화해 나가는 등 과수 무병화묘 보급 확대를

축산

더보기

식품

더보기

산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