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3℃
  • 맑음강릉 8.1℃
  • 맑음서울 2.9℃
  • 구름많음대전 3.1℃
  • 맑음대구 2.7℃
  • 맑음울산 4.3℃
  • 박무광주 3.8℃
  • 맑음부산 5.3℃
  • 맑음고창 1.0℃
  • 맑음제주 9.6℃
  • 맑음강화 1.1℃
  • 맑음보은 -2.0℃
  • 맑음금산 -1.1℃
  • 맑음강진군 2.0℃
  • 맑음경주시 1.2℃
  • 맑음거제 3.5℃
기상청 제공

한우

온라인 명절한우장터 일주일간 5억2천만원어치 판매 

- 직접 가지 않아도 온라인을 통해 손쉽게 한우 구매
- 코로나 19로 인한 소비 위축 상황에서도 한우 소비 선전

URL복사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민경천, 이하 한우자조금)는 ‘2021 설맞이 온라인 명절한우장터’를 통해 일주일간 3,900여건의 주문과 약 5억2천만원의 매출을 올리며 2월 3일 마감했다고 밝혔다. 

 

한우자조금은 매년 청계광장 등에서 직거래장터를 열어오다 지난해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맞추어 '워킹 스루(Walking thru)' 형태로 진행했던 한우직거래장터를 올해는 아예 코로나 19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격상에 따라 온라인에서만 처음으로 진행하여 이번 ‘명절한우장터’에서의 이번 매출은 매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번 온라인 명절한우장터에는 녹색한우조합, 안동봉화축협, 울산축협, ㈜토바우 4개 브랜드가 참여했으며 등심, 안심, 채끝 등 구이류와 불고기, 양지, 사태 등 국거리를 최대 40%까지 할인하여 판매했다. 

 

한우자조금은 이번 온라인 장터에서의 한우 판매촉진을 위해 온라인 판매와 함께 유튜브 채널을 통해 1월 28일부터 30일까지 3일간 정성호, 이은형, 홍윤화가 출연하는 ‘라이브커머스 방송’도 진행했다. 또한 라이브 화면 캡쳐 후 인스타그램에 해시태그를 달아 업로드 하면 추첨을 통해 5명에게 10만원 상당의 한우를 제공하는 본방 인증 SNS 이벤트도 병행하며 판매를 도왔다. 한우 라이브커머스 방송은 1,800명의 동시 접속자 수를 기록했다.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 민경천 위원장은 “코로나 19의 장기화로 변화된 소비 트렌드에 올해는 비대면 방식으로 장터를 열어 소비자가 안전하고 손쉽게 한우를 구입할 수 있도록 했다”며 “하루 빨리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되어 온가족이 함께 명절을 보내며 한우를 통해 따뜻한 정을 나눌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농업

더보기
박과류 ‘호박과실파리’ 피해주의보 발령!
‘호박과실파리’가 본격 활동하는 시기가 다가오면서 피해를 막기 위한 농가들의 움직임도 분주해지고 있다. 특히 호박과실파리에 의한 피해가 가장 큰 박과류 재배 농가들은 보다 철저한 예찰과 방제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호박과실파리는 주변 잡초 등에서 서식하다가 6~8월 산란기가 되면 과실 내부에 알을 낳아 피해를 일으킨다. 피해는 산란이 이뤄진 뒤 20~40일 가량이 지나야 확인할 수 있어 예찰과 방제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알에서 깬 유충은 과실 내부를 가해해 성숙하기 전에 부패하게 만든다. 전국적으로 발생하며 주로 고랭지에 피해를 입히는데, 피해가 심한 경우 피해과율이 30~50% 이상에 달해 철저한 방제가 필수이다. 이 때문에 산란 피해가 주로 발생하는 6~8월에는 주변 산기슭 경계 지상부 1m 정도 높이에 동오 끈끈이트랩을 설치해 호박과실파리 발생여부를 주기적으로 확인하는 게 바람직하다. 토양소독-프로큐어 처리로 이중 방제 호박과실파리의 경우 시기와 밀도에 따라 방제 방법이 다르다. 가장 먼저, 작물을 정식하기 전 토양을 소독하면 호박과실파리의 월동 번데기가 성충으로 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특히 재배 단지 간 공동으로 토양 소독을 실시하면 보다 효과적

축산

더보기

식품

더보기

산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