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3 (금)

  • 구름많음동두천 4.8℃
  • 흐림강릉 0.3℃
  • 구름많음서울 5.5℃
  • 구름많음대전 5.9℃
  • 흐림대구 4.1℃
  • 흐림울산 3.4℃
  • 흐림광주 5.0℃
  • 흐림부산 5.8℃
  • 흐림고창 5.4℃
  • 제주 8.0℃
  • 구름많음강화 4.7℃
  • 흐림보은 4.3℃
  • 흐림금산 5.5℃
  • 흐림강진군 5.8℃
  • 흐림경주시 2.9℃
  • 흐림거제 6.6℃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축산

농식품부, 온실가스 감축설비 지원 업체 현장 방문

- 현장 의견수렴을 통한 농식품 분야 감축 활성화 방안 논의 -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 이하 농식품부) 이재식 동물복지환경정책관은 12월 1일(금) 농식품 분야 온실가스 감축 활성화를 위해 ㈜정식품 청주공장을 방문했다.

 

  ㈜정식품은 연 배출량이 1.5만톤 이상인 사업장을 보유한 온실가스 목표관리제 대상업체이다. 목표관리제는 온실가스 다배출업체를 관리업체로 지정하고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설정하여 그 이행을 점검하는 제도다.

 

  * 최근 3년간 연평균 5만톤 이산화탄소환산량(CO2eq) 이상을 배출하는 업체 또는 1.5만톤 이산화탄소환산량(CO2eq) 이상을 배출하는 사업장을 보유한 업체룰 지정하여 배출량 목표를 설정하고, 이행 여부 관리

 

  농식품부는 온실가스 목표관리제 등 온실가스 배출량 규제를 받는 업체들을 대상으로 감축설비 등을 지원하고 있다. ㈜정식품은 2014년 「목표관리제 대상업체로 지정된 후 농식품부로부터 온실가스 감축 방안 상담과 엘이디(LED) 조명·에너지경영시스템·비지 투입 자동화시스템 등 감축설비를 지원받아 작년에 700톤 이산화탄소환산량(CO2eq) 이상의 탄소를 감축했다.

 

  이번 방문에서는 ㈜정식품의 생산설비, 온실가스 감축 시스템 등을 직접 보고 제도 개선을 위한 업계 의견수렴을 진행했다. 식품업체의 환경·사회·투명 경영(ESG 경영) 환경과 온실가스 감축 지원 활성화 방안 등이 논의되었다. 정식품 관계자는 “기업의 환경·사회·투명 경영(ESG 경영)을 위해 정부의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이행방안을 마련하고 환경·사회·투명 경영(ESG 경영)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식 동물복지환경정책관은 “더욱 많은 농식품 기업이 환경·사회·투명 경영(ESG 경영)을 실현할 수 있도록 감축설비 및 컨설팅 등을 지원하겠다”며, “지원 사업의 보완점도 지속 발굴하여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지능형 산란농장, 축산업의 혁신 이끌다
송미령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 장관은 2월 23일(금) 오전 10시, 경기 포천시에 소재한 지능형 산란계 농장을 방문해 축산스마트팜 운영 현황과 세부성과 등을 점검하고 우수사례 확산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에 방문한 축산농장(가농바이오)은 총 8개 사육동에서 어미닭 등 160만마리를 기르며 하루평균 90만개의 계란을 생산하는 국내 최대규모의 산란계 농장이다. 특히, 해당 농장은 축산데이터와 연계한 정보통신기술(ICT) 장비를 활용해 사육환경과 사료 제공량을 원격 정밀제어해 연 평균 15억원의 사료비를 감축하고 생산된 계란의 이송·검사·분류·세척 과정을 자동화해 관련 노동력의 75%를 절감하고 있다. 송 장관은 이날 간담회에 앞서 “인공지능을 활용한 최첨단 축산스마트팜인 가농바이오는 향후 축산업이 나아가야 할 우수 혁신사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히 “가농바이오가 구축한 전염원(사람, 사료․분뇨차량)별 촘촘한 방역관리체계는 최근 가축질병 확산이 우려되는 시기의 모범이 될 것”이라며 관계자를 격려하였다. 이어진 간담회에서 유재국 가농바이오 대표는 축산악취, 가축질병 등 축산의 현안 문제를 해결하고, 청년농의 축산업 진입을 확대하기 위해서는 축산

식품

더보기

산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