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7 (화)

  • 구름많음동두천 0.0℃
  • 흐림강릉 -0.2℃
  • 구름많음서울 2.1℃
  • 구름조금대전 2.8℃
  • 맑음대구 0.2℃
  • 흐림울산 3.1℃
  • 박무광주 3.5℃
  • 맑음부산 3.7℃
  • 구름많음고창 -0.3℃
  • 구름많음제주 7.6℃
  • 구름많음강화 1.5℃
  • 구름많음보은 -1.5℃
  • 구름많음금산 -1.6℃
  • 구름많음강진군 2.3℃
  • 흐림경주시 0.8℃
  • 구름많음거제 2.7℃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유통

고품질 원료곡 생산·유통 지원, ‘참동진’ 상표 가치 높인다

- 보급 3년 만에 재배면적 6,993헥타르 달성 … ‘신동진’, ‘동진찰’ 이어 전북 3위
- ‘신동진’과 구별하는 품종판별 기술 확보해 종자 품질 관리 기반 마련
- ‘순도 높은 종자 보급’-‘안정 재배’-‘수확 후 품질 관리’로 상표 가치 높여야

정부는 전북지역에서 오랫동안 재배해 온 ‘신동진’ 벼의 병 발생이 많아지자 대체 품종으로 ‘참동진’*을 선정하고 보급 확대에 힘써왔다. 정부 시책과 더불어 ‘참동진’의 우수한 특성이 알려지면서 보급 3년 만인 2023년 재배면적이 6,993헥타르(ha)**로 늘었다.

*전국 대표 품종(’18~’22, 우리나라 재배면적 1위)인 ‘신동진’의 우수한 장점(중대립 쌀알, 밥맛)은 유지하면서 단점(벼흰잎마름병 저항성)을 보완함(’21 품종보호출원, ’23 등록)

**(’21) 20ha → (’22) 3,502 → (’23) 6,993(전북 3위, 신동진(49.7%)>동진찰(11.2)>참동진(6.5))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참동진’의 상표 가치를 높게 유지하기 위해 품종판별 기술과 분자표지 개발 등 품질 관리 기반을 마련하고 고품질 원료곡이 생산, 유통되도록 지원하고 있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image1.tiff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453pixel, 세로 454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image1.tiff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454pixel, 세로 453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2ea80104.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371pixel, 세로 291pixel

<‘참동진’>

<‘신동진’>

<DNA 분자표지>

 

 다른 품종과의 혼입 여부를 가려 품종을 판별하는 기술 요구에 부응해 ‘참동진’과 ‘신동진’, ‘강대찬’ 등 중대립 품종들을 빠르고 정확하게 구별*할 수 있는 디엔에이(DNA) 분자표지**를 개발했다. 현재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에 기술 이전돼 ‘참동진’ 순도 및 품질 검정에 활용하고 있다.

*신규 판별마커(I3/I1)로 벼흰잎마름병 저항성유전자 ‘Xa21’의 유무로 확인(참동진: 보유, 신동진·강대찬: 미보유), 기존 마커(U1/I1)보다 분석 속도와 정밀도가 향상됨

**분자표지: DNA 염기서열의 차이를 이용하여 특정 형질의 표지로 사용할 수 있는 판별기술

 

 △순도 높은 종자 보급= 현재 국립종자원에서 ‘참동진’을 ‘정부보급종’으로 보급하고 있다. ‘정부보급종’이란 엄격한 검사규격을 통과한 순도 높고 품종 고유특성이 보존된 품종이다. 국립종자원 ‘종자민원서비스’(http2://www.seednet.go.kr)와  전북지원(063-530-3620)에서 잔량 소진 시까지 개별 분양 신청을 받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지난해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과 업무협약(MOU)*을 맺고 품종판별 기술을 공유하고 ‘벼(쌀) 품종 검정 지침서(매뉴얼)’를 개정하는 등 현장에서 ‘참동진’ 품질 관리가 체계적으로 이뤄지도록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벼(쌀) 품종 관련 연구 분야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23.5.16)

 

 △안정 재배관리로 고품질 쌀 생산= ‘참동진’은 질소질 비료를 많이 주면 잘 쓰러지고 쌀 품질도 떨어진다. 질소질 비료는 기존 10아르당 9kg에서 7kg으로 줄이고, 밑거름 이후 새끼 칠 거름(분얼거름)은 생략하는 것이 좋다. 이삭거름은 이삭패기 15일 전에 준다.

 

 최근 ‘참동진’과 ‘신동진’ 재배 지역에서 깨씨무늬병 피해가 증가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깨씨무늬병은 토양 양분이 부족하거나 적을 때 또는 유효 규산 함량이 낮은 사질토양에서 주로 발생한다. 토양을 개량하고 생육 후기에 양분이 부족하지 않도록 비료를 잘 줘야 병을 예방할 수 있다. 파종 전 종자소독도 철저히 한다.

 

재배관리

방법

온탕소독

·보급종 20kg당 물 200L 처리(60℃, 10분)→냉수 처리(10분)→약제소독(30~32℃, 24~48시간)

*해당 살균제·살충제의 농약사용 지침에 따름

토양개량

·논에 볏짚 환원 등 유기물 투입

·규산질 비료 시용(수확 후부터 밑거름 15일 전까지 10아르당 200kg 균일살포, 3년 1회 정도)

생육 후기 비료주기

·질소, 칼리 성분이 부족하지 않도록 이삭이 팰 때 비료기가 적으면 이삭거름(알거름) 시용

<‘참동진’ 재배관리 방법>

 △수확 후 관리로 품질 유지= 수확 적기는 이삭이 팬 후 55일쯤, 겉보기에 벼알이 90% 이상 익었을 때다. 제때 수확해 45도(℃) 이하 온도에서 천천히 건조한 후 15도 이하 저온에서 저장*하면 이듬해 햅쌀이 나오기 전까지 쌀 품질을 좋게 유지할 수 있다.

*벼 적정 수분함량: 15% 이하, 저장고: 온도 15℃ 이하, 습도 70% 이하 유지

 

 농촌진흥청 작물육종과 김기영 과장은 “최근 벼 품종을 상표로 내세워 좋은 평가를 받는 상품이 많아지면서 쌀 상표 육성과 관리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라며, “밥맛 우수한 ‘참동진’의 경쟁력을 기르고 상표 가치를 높이려면 관계기관과 생산자, 미곡종합처리장(RPC) 및 유통업자 등 관계자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라고 전했다.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백종원 대표가 감독을 맡는다고?” 한돈자조금, 2024 신규 TV 광고 공개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이하 한돈자조금)가 지난 24일 2024 신규 TV 광고 ‘한돈을 즐기는 대한민국 모두가 국돼팀!’을 공개했다. 올해는 올림픽, 월드컵 예선 등 스포츠 축제들이 많아 국가대표의 활약이 예상되는 가운데, 한돈자조금은 국가대표급 맛과 영양을 자랑하는 한돈의 가치를 알리고자 국산 돼지고기를 고집하는 팀이라는 뜻의 ‘국돼팀’을 콘셉트로 하여 이번 TV광고를 기획했다. 2024 신규 광고 역시 5년 연속 한돈 홍보모델을 맡고 있는 백종원 대표가 함께 했으며, 총 3편에 걸쳐 제작될 예정이다. 첫 번째로 공개한 ‘국돼팀 런칭’ 편에서는 백종원 대표가 국돼팀 감독으로 취임하여, 전 국민을 대상으로 국돼팀 선수 영입에 나서는 모습을 담고 있다. 한돈의 신선한 맛과 영양을 즐길 수 있는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국돼팀에 들어올 수 있다는 메시지를 담아 한돈의 가치를 친근하고 재밌게 풀어낸 것이 특징이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국돼팀 감독으로 깜짝 변신한 백종원 대표의 모습을 두고 ‘진짜 감독이야?’, ‘음식계의 요리 감독!’ 등 다양한 반응과 함께 대중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이번 광고는 지상파, 케이블, IPTV 등 TV 채널은 물론 옥외광고,

식품

더보기

산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