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4.8℃
  • 구름조금강릉 18.5℃
  • 구름많음서울 13.4℃
  • 구름많음대전 17.3℃
  • 구름많음대구 18.5℃
  • 구름많음울산 14.0℃
  • 구름조금광주 15.3℃
  • 구름조금부산 13.3℃
  • 구름조금고창 12.2℃
  • 맑음제주 13.8℃
  • 구름조금강화 9.7℃
  • 맑음보은 15.8℃
  • 맑음금산 15.5℃
  • 구름많음강진군 15.0℃
  • 맑음경주시 16.8℃
  • 맑음거제 13.4℃
기상청 제공

탐방

실천하는 젊은 한돈 송산농장 퓨리나 우수 농장으로 축하

 변화무쌍한 양돈 시장에서도 꾸준히 자기 영역을 만들어가는 젊은 한돈인이 있다. 화성 송산농장 민주엽 사장은 10년 전인 2009년 대학 졸업 후 젊은 패기와 성실을 바탕으로, 임대 농장으로 돼지를 키우기부터 시작하여, 2018년 상시 모돈 303두, MSY 23.6두, WSY 2,710kg를 만들고, 당당히 3년 연속 퓨리나 WSY2500에 오르며 농장을 성장 시켰다. 퓨리나사료는 화성컨벤션더힐 웨딩에서 ‘퓨리나 송산농장 우수농장의 날’을 가지고 10년 간 송산농장을 퓨리나와 파트너십으로 지속 가능하게 성장한 이야기를 듣는 자리를 가졌다.

 

            퓨리나 송산농장 우수농장의 날 행사의 주인공 송산농장 민주엽 사장

 

김성관 퓨리나 전략판매부장은 “ASF 확산으로 전세계 돈육 시장이 예측하기 어렵게 가고 있다고 말하며, 현재 할 수 있는 일에 집중하자”며, “ASF 발생을 막기 위해 먼저 차단방역에 노력하고, 다가오는 여름철 번식과 출하 부분에 역량을 모으자”는 현 시점에 맞는 농장 전략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질병을 예비하고 기본에 충실하게 실천하는 송산농장을 소개했다.

 

송산농장은 2009년 모돈 300마리로 시작하여 10년 간 놀랄 만큼 변했다. 초기 MSY는 16마리에서 24마리로 획기적으로 늘었고 1년 출하 마릿수는 초기 4200마리에서 현재는 7000마리 를 넘길 정도로 40% 이상 성장했다.

 

 

               송산농장의 10년간 출하 성적 (MSY, 총 출하두수, 2019년은 예상치)

 

퓨리나 함경훈 양돈지역부장은 송산농장 성공의 비결로 실천을 꼽았다. 민주엽 사장님은 ‘실천하는 거 외에는 답이 없다. 사람이 할 수 있는 일이면 다한다’는 마음가짐으로 농장을 운영해온 점을 높이 꼽았다. 그 예로 가을철 유산이 늘자 퓨리나팀에서 번식사에 조명을 밝게 관리하도록 요청했고 농장에서 바로 조명 설치하고 관리하면서 바로 분만율이 변화가 생긴 점을 꼽았다. 필요하면 바로 실천하고 농장의 변화를 만드는 점이 송산 농장의 비결이다.

 

이 외에도 PRRS 음성화, 매달 생산성 향상 회의를 통해 돈사별 관리, 농장 전용 현황판을  제작해 직원들이 일하기 쉬운 시스템을 확립하고, 목표를 정하고 동기 부여하는 시스템을 만들어 농장 직원들이 세심하게 분만사를 관리하고 자돈과 체미돈까지 개체 관리를 하도록 하였다. 또한 송산농장은 사료 영양이나 관리면에서도 과감한 투자를 통한 생산성 향상에 노력해왔다.

 

민주엽 사장은 소감 발표를 통해 “2009년 자돈 생산농장 임대로 시작해서, 내 농장을 구입하고 비육장을 확장하고, 올해 직원들이 편안하게 쉴 수 있는 사택을 준공할 때까지 농장은 성장해왔다.”고 말하며, “자수성가한 사람이 아니라,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이 자리에 올라왔다. 화성 지역 젊은 양돈인들과 같이 얘기를 나누지만, 양돈은 비전이 많은 사업이다. 생산자로서 내 농장 뿐 아니라 양돈 산업이 질병을 극복하고 좋은 성과를 내도록 기여하고 싶다. 5년 후 목표를 MSY 24두, WSY 2,850kg으로 세우고, 퓨리나 전국 1등이 되는 그날까지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송산농장의 10년을 함께한 퓨리나팀들과

 

퓨리나사료는 한돈 농가들이 지속적으로 생산성을 향상시키고 지속가능한 사업을 할 수 있도록 계속 지원을 할 예정이다.


농업

더보기
맥류 출수기, 재배부터 저장까지 ‘붉은곰팡이’ 관리 철저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맥류 이삭이 나온 후 쉽게 발생하는 붉은곰팡이병과 독소 피해를 줄이기 위한 예방법을 소개했다. 붉은곰팡이 감염 맥류 이삭 붉은곰팡이병은 붉은곰팡이에 오염된 곡류에서 발생한다. 이 병에 감염된 곡류는 수확량이 줄고 품질이 떨어진다. 또한 붉은곰팡이는 구토와 복통 등 식중독을 유발하는 독소를 생성하기도 한다. 붉은곰팡이병은 맥류의 출수기1) 부터 유숙기2) (4월 중하순∼5월)까지 비가 많이 오거나 상대습도가 80% 이상인 날이 3일 이상 계속되는 경우 많이 발생한다. 기상청이 예보한 날씨 전망(4월 13일∼26일)에 따르면 맥류 주산지인 전라남‧북도 지역의 올해 4월 하순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많아 붉은곰팡이병 발생이 우려된다. 맥류에 발생한 독소는 제거하기가 어렵기 때문에 재배할 때는 물론, 수확 후 저장할 때까지 붉은곰팡이에 오염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 맥류 출수기 전후로 강우가 예보되면 디페노코나졸‧프로피코나졸 유제 등 보리, 밀에 사용할 수 있도록 등록된 약제를 안전사용기준에 따라 뿌려준다. 또한 재배지 내 습도가 높아지지 않도록 배수로를 깊이 파주는데, 배수가 불량한 토질의 경우에는 30cm 이상 깊게 파 물

축산

더보기

식품

더보기

산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