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3.5℃
  • 흐림강릉 2.7℃
  • 흐림서울 -1.1℃
  • 구름많음대전 0.8℃
  • 맑음대구 2.4℃
  • 맑음울산 3.1℃
  • 맑음광주 2.6℃
  • 맑음부산 5.1℃
  • 맑음고창 1.9℃
  • 제주 4.8℃
  • 구름많음강화 -2.3℃
  • 구름많음보은 0.1℃
  • 맑음금산 0.8℃
  • 맑음강진군 3.4℃
  • 구름조금경주시 2.6℃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특집

D-1 언택트 추석 연휴,  우유와 함께 건강하게 보내요!

민족 최대의 명절, 추석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코로나19 재확산 우려로 민족 대이동으로 대표되던 명절 특유의 풍경은 펼쳐지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예년보다 긴 연휴 덕분에 먹는 양 대비 활동량이 현저하게 줄어들 뿐 아니라 고칼로리 음식으로 인해 소화불량이나 체중 증가 등의 문제를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명절에는 평소 식단을 관리하고 규칙적으로 생활하던 사람도 과식과 폭식의 유혹에서 벗어나기 힘들며, 생활 리듬이 깨지기 쉽다. 체중 증가, 피로감, 숙취 등 명절에 쌓인 고민거리들을 해소해야 할 때, 전문가들은 우유 섭취를 권하고 있다.

 

열량 높은 명절 음식과 간식 먹을 때

맛있는 음식과 간식들은 명절이 즐거운 이유로 꼽히지만, 대부분의 명절 음식들은 열량이 높아 적은 양을 먹어도 더부룩함을 느낄 때가 있다.

 

식약처에 따르면, 쌀밥 290㎉(250g), 잡채 148㎉(100g), 송편 50㎉(1개), 전은 종류에 따라 200∼300㎉(150g), 소고깃국 266㎉(250g)이다. 세 끼를 다 먹을 경우 하루 권장 칼로리(남성 2700㎉, 여성 2000㎉)를 훌쩍 넘기게 된다.

 

이때 식전에 우유를 마실 경우 포만감을 높여 과식을 막을 수 있다. 이에 WE클리닉 조애경 원장은 “우유에 들어있는 지방산이 포만감을 주고 과식을 막아주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라고 전하며, “우유 속 칼슘이 지방 축적 자체를 막아준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간식을 먹는 경우, 당 함량이 높고 가공된 음료수보다는 우유 한 잔을 섭취하는 편이 좋다. 시중에 판매되는 간식에는 당과 나트륨이 높은 편인데, 가공음료를 함께 먹을 경우 하루 권장량을 훌쩍 넘길 수 있다. 최근 식약처에서는 빵을 먹을 때 가공우유나 탄산음료보다 흰 우유, 물을 함께 섭취할 것을 권고한 바 있다.

 

스트레스 관리 및 수면리듬 회복

‘언택트 추석’이라고 하지만, 연휴기간 내내 지속되는 음식준비, 집안일과 더불어, 흐트러지는 수면리듬 때문에 힘들어하는 사람들도 있다. 마음을 편안히 안정시키고 싶다면 깊은 잠자기를 실천하는 것부터 중요하다.

 

숙면을 위한 생활습관으로 취침 및 기상 시간 정하기·낮잠은 5~15분 짧게·술, 담배, 커피 자제하기 등이 있으며, 마지막으로 트립토판 섭취가 추천된다.

 

트립토판은 심신을 안정시키고 감정 조절 역할을 하는 영양소로 우유를 섭취하는 것으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우유 속 칼슘은 낮보다 밤에 흡수율이 좋기 때문에, 잠들기 직전에 우유를 데워 마시면 숙면을 취하는 데 효과가 있다.

 

배재대학교 가정교육과 김정현 교수는 “우유의 칼슘이 비타민 B1, 칼륨 등과 함께 신경을 안정시켜주는 기능을 하고 필수 아미노산인 트립토판은 잠을 잘 오게 하는 호르몬인 멜라토닌 합성에 관여하기 때문에 숙면을 유도하는 기능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는 “내일부터 추석 연휴가 시작된다. 연휴 동안 우리 우유와 함께 몸과 마음 모두 건강히 챙기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농업

더보기
2월 1일부터 2023년 기본형 공익직불금 신청‧접수 시작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 이하 농식품부)는 2023년 기본형 공익직불금(이하 공익직불금) 신청‧접수를 2월 1일부터 4월 28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시행 4년 차를 맞이한 공익직불제는 농업‧농촌의 공익기능 증진과 농업인의 소득 안정을 위해 일정 자격을 갖추고 준수사항을 이행하는 농업인에게 직불금을 지급하는 제도로서, 공익직불금을 받으려는 농업인은 매년 등록신청서와 관련 서류를 관할 읍‧면‧동에 제출하여 등록신청을 하여야 한다. 작년 처음으로 시행한 비대면 간편 신청은 올해에도 2월 1일부터 2월 28일까지 시행한다. 비대면 간편 신청 대상자는 지난해 공익직불금 등록정보와 올해 농업경영체 등록정보가 동일한 농업인이며, 대상 농업인에게는 스마트폰으로 사전 안내할 예정이다. 특히 작년 비대면 신청은 스마트폰, 피시(PC)를 활용하여 신청하였으나, 농업인이 직불금을 좀 더 편리하게 신청할 수 있도록 올해에는 전화자동응답시스템(ARS) 신청방식을 추가로 도입하여 활용할 예정이다. 농업인이 읍‧면‧동사무소를 방문하여 직접 신청하는 방문 신청은 비대면 신청 기간 직후인 3월 2일부터 4월 28일까지 운영한다. 비대면 간편 신청 대상자 중 비대면 신청을 하지

축산

더보기
갈색 젖소 ‘저지종’ 본격 도입, 고부가가치 유가공품 생산으로 낙농 경쟁력 강화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 이하 농식품부)는 국내산 원유를 사용한 유가공품 생산을 늘리기 위하여 올해부터 새로운 품종인 저지종(Jersey)의 수정란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이는 작년 말 마무리된 낙농제도 개편의 일환으로 수입산 일변도인 국내 유가공품 시장에서 가공에 적합한 품종인 저지종을 도입함으로써, 흰우유 중심의 생산구조를 유제품 소비패턴 변화에 맞춰 다양화하여 낙농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이다. 국내에서 주로 사육하는 품종인 홀스타인종(Holstein)은 우유 생산량은 많으나 지방·단백질 함량이 적어 치즈, 버터 등 유가공품 생산에는 적합하지 않다. 과거에는 소비자들이 흰우유 위주로 유제품을 소비하여 이러한 홀스타인종의 특성이 문제가 되지 않았다. 하지만 소득수준 향상, 식생활의 서구화 등으로 유제품 소비가 증가하였고 소비 유형도 마시는 우유에서 유가공품 중심으로 변했다. 이로 인해 유제품 소비 증가분이 수입산으로 대체되면서 국내 생산이 감소하고 자급률이 하락*하였지만, 국내 낙농산업은 마시는 우유를 위한 생산구조를 유지해 왔다. 수입산 유제품이 증가하고 있는 현재의 시장에서 우리 낙농가의 설 자리가 점점 줄어들 가능성이 크다. * 국산 우유 자급

식품

더보기
“바빠도 맛은 포기 못하지” 맛은 기본, 편리함 더한 식품 출시 활발
예년보다 빠르게 찾아온 설 명절을 앞두고 음식 고민이 깊어지는 시기다. 최근에는 명절이나 신년회같이 손님을 대접하는 자리뿐만 아니라 바쁜 일상에서도 손쉽게 활용할 수 있는 제품들이 꾸준히 인기를 끌고 있다. 복잡한 재료 손질 과정을 단축할 수 있기 때문에 손이 많이 갔던 요리들도 간편하고 맛있게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식품업계에서는 맛은 기본, 편리함을 더한 제품들을 잇따라 선보이면서 소비자를 공략 중이다. 명절 대표 음식인 떡국을 비롯해 만둣국, 수육전골 등 육수가 들어가는 모든 요리에 다방면으로 활용 가능한 제품이 있다. 정식품의 ‘간단요리사 구수한 사골육수’는 12시간 동안 사골의 핏물을 제거해 잡내를 없애고 12시간 동안 육수를 우려내어 24시간의 정성을 담았다. 무, 마늘, 파, 소금으로 알맞게 간을 맞춘 구수하고 깔끔한 맛으로, 느끼하거나 자극적이지 않아 다양한 요리와 잘 어우러진다. 이외에 국내산 채소로 깔끔한 국물맛을 낸 온요리용 ‘담백한 채소육수’도 있다. 두 제품 모두 집에 있는 떡과 만두에 육수를 부어 간편하게 떡국을 만들 수 있다. 정식품은 간단요리사 제품을 활용해 만들 수 있는 간편하고 맛있는 요리 레시피를 공식 홈페이지에서 소

산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