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9.2℃
  • 흐림강릉 18.3℃
  • 흐림서울 20.3℃
  • 흐림대전 20.6℃
  • 구름많음대구 20.7℃
  • 흐림울산 19.2℃
  • 구름많음광주 22.0℃
  • 흐림부산 20.3℃
  • 흐림고창 22.8℃
  • 구름많음제주 22.5℃
  • 흐림강화 19.2℃
  • 흐림보은 18.6℃
  • 흐림금산 20.3℃
  • 흐림강진군 23.0℃
  • 흐림경주시 20.0℃
  • 흐림거제 19.8℃
기상청 제공

농업

농촌진흥청,‘디지털 케이-팜(K-Farm) 주간’준비 박차

10월 26일~31일 온라인서 청년농업인․강소농과 만나 소통

URL복사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10월 26일부터 31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디지털 케이-팜 위크(Digital K-Farm Week)’의 대국민 인지도를 높이고 성공개최를 위한 사전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 ‘디지털 케이-팜 위크’는 한국4-H소속1) 청년농업인과 강소농2) 의 우수 활동, 경영 사례를 온라인상에서 널리 알리고 이들이 생산한 우수상품의 판로확대 기회를 제공하고자 기획됐다.

  -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올해 처음 온라인으로 추진하는 ‘디지털 케이-팜 위크’는 지난해까지 대면행사로 추진한 ‘강소농 대전’과 ‘4-H중앙경진대회’를 결합한 행사이다.

 

 먼저 10월 26일부터 28일까지 사흘간 청년농업인이 주축이 된 ‘4-H 디지털 페스티벌’이 열리고, 10월 29일부터 31일까지는 ‘강소농 대전’이 개최된다.

 

 - ‘디지털 케이-팜 위크’는 농촌진흥청 유튜브 채널(www.youtube.com/rdakorea)과 ‘강소농 대전’ 누리집을 통해 만날 수 있다.

 

 농촌진흥청은 ‘디지털 케이-팜 위크’ 사전 홍보를 위해 10월 8일부터 각계각층 인사와 전국의 청년농업인, 강소농이 참여하는 ‘팝핀3) 릴레이(이어가기)’를 시작한다.

 - 참여자들은 누리소통망(SNS)에 ‘#Digital K-Farm Week’ 핵심어표시(해시태그)를 달아 행사를 홍보한다. 이 행사에는 일반인도 참여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 농촌지원국 이천일 국장은 “비대면으로 처음 추진하는 행사인 만큼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 “미래 농업을 이끌어 나갈 청년농업인과 우리 농업의 경쟁력 향상에 기여하고 있는 강소농에 대한 관심과 응원을 부탁한다.”라고 말했다.


농업

더보기
이개호 위원장, 민간 대기업의 농어촌상생협력기금 적극 참여 촉구 
이개호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 (더불어민주당 담양·함평·영광·장성)이 7일 열린 농림축산식품부 국정감사에서 농어촌상생협력기금 조성액의 미흡함을 지적하고 민간 대기업의 적극적 참여를 촉구했다. 농어촌상생협력기금은 지난 2015년 한·중 FTA 비준 당시 FTA로 혜택이 예상되는 대기업 등으로 하여금 피해를 받게 될 농어촌을 지원하기 위해 설치된 기금이다. 대기업과 농어촌이 서로 상생, 협력 하는 차원에서 정부 관계부처, 대기업, 농민단체등의 동의를 바탕으로 ‘자유무역협정 체결에 따른 농어업등의 지원에 관한 특별법’을 통해 법률에 명시된 바 있다. 그러나 매년 1천억원 조성을 목표로 한 상생기금 조성액은 지난 2017년부터 2020년 9월 현재까지 1,043억원 정도로 목표액의 30% 수준에 그치고 있는 실정이다. 이개호 위원장은 상생기금 조성액의 저조함을 지적함과 동시에“많은 기업들이 FTA로 상당한 매출성장을 올리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1,043억원의 조성액 가운데 민간기업의 출자액은 177억에 불과해 많은 농어업인들이 우려와 함께 분노의 감정을 표하고 있다”면서 “특히 두산중공업의 경우 2019년 15조원 이상의 매출액을 기록하였음에도 매출액의 0.0

축산

더보기

식품

더보기

산림

더보기
10월의 국유림 명품숲 ‘속리산 말티재 숲’ 선정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단풍의 계절 10월 추천 국유림 명품숲으로 충북 보은군 장안면 장재리 일대 속리산 길목의 말티재 숲을 선정했다. 속리산의 관문 말티재(해발 430m)는 구불구불 열두 굽이가 숲과 어우러진 가파른 고갯길로 ‘말티고개’로도 불린다. 조선 세조가 속리산으로 행차할 때 타고 왔던 가마를 말로 갈아타고 이 고갯길을 넘어 말티고개란 이름이 유래하였다고 전해진다. 또 다른 설에 의하면 ‘말’의 어원은 ‘마루’로서 높다는 뜻으로 ‘높은 고개’라는 뜻의 말티재가 되었다는 설도 있다. 말티재 숲은 침엽수와 활엽수가 조화를 이루고 있어 산림욕에 적합하며, 인근에 속리산자연휴양림과 장재저수지가 어우러져 단풍이 아름답고 가을 경관이 빼어나다. 2002년 개장한 국립 ‘속리산자연휴양림’은 여느 휴양림보다 한적하고 여유로운 휴식을 느낄 수 있어 코로나로 지친 심신의 조용한 휴식에 제격이다. 휴양림 전면에 자리한 장재저수지는 호수처럼 잔잔하며 수면위에 비친 울긋불긋 단풍의 아름다움은 여느 곳에 뒤지지 않는다. 산림청(보은국유림관리소)은 이곳 말티재 주변 국유림 1,000여헥타르(ha)를 ‘말티재경제림육성단지’로 지정하고 향후 우량목재의 공급처로 이용하기 위하여 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