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8.0℃
  • 맑음강릉 14.3℃
  • 맑음서울 10.8℃
  • 맑음대전 9.6℃
  • 맑음대구 13.0℃
  • 맑음울산 14.6℃
  • 맑음광주 13.9℃
  • 맑음부산 17.6℃
  • 맑음고창 12.0℃
  • 맑음제주 18.3℃
  • 맑음강화 10.9℃
  • 맑음보은 3.3℃
  • 흐림금산 5.3℃
  • 맑음강진군 13.9℃
  • 맑음경주시 12.2℃
  • 구름조금거제 16.0℃
기상청 제공

탐방

영덕예맥회 제38회 정기전 개최

영덕 해맞이 예술관에서 12월31일까지

URL복사

올해로 38회를 맞이한 영덕예맥회 정기전이 영덕 해맞이 예술관에서 열리고 있다. 전시 주제는 ‘영덕예맥회 35년을 회상하며...’로 1985년 3월 창립된 예맥회의 시간들을 담았다. 약 25명의 회원들이 참여했다.

 

 영덕예맥회 35년을 회상하는 전시답게 서양화, 한국화(민화), 조각, 공예, 디자인 등 다양한 분야 40여 작품을 볼 수 있다. 

 

 가을에 열리는 전시인 만큼 가을을 주제로 한 작품도 많다. 권종민 작가는 낙과 입은 과일을 표현한 ‘아픈 가을’을 선보이며, 김정숙 작가는 ‘가을의 작품’을 통해 결실을 맺는 과일을 표현했다. 박기현 작가는 ‘가을 이야기’ 작품을 통해 가을 냄새가 물씬 풍기는 작품을 그렸다.

 

 인물화도 특히 눈길을 끈다. 류성하 작가는 물건을 팔고 받은 돈을 세는 할머니를 그린 ‘환한 날’을 선보이며, 김소형 작가 역시 인물화를 정교하게 표현한 인물화 ‘인물’을 전시한다.

 

 영덕예맥회는 영덕 출신 미술인들의 자생적 모임으로, 군 단위 미술단체로는 35년 역사를 가진 전통 있는 미술 단체다. 전시장이 없던 초기엔 영덕의 농협과 예식장을 갤러리로 개조해 전시를 여는 등의 노력을 기울였으며, 이후 영덕, 영해, 강구를 거점으로 포항, 경주, 대구, 서울 등 전국을 순회하며 전시회를 개최했다. 지난 2014년 영덕해맞이 예술관이 개관하면서 매년 이곳에서 정기전을 열고 있다. 

 

 배수관 영덕예맥회 회장은 “코로나19에 지친 우리 지역민들의 삶에 활력을 불어 넣는 전시로 기억되길 바란다. 전시장을 찾아 마음의 여유를 즐기는 풍성한 가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12월31일까지. 

 

 


농업

더보기
눈에는 눈! 응애에는 천적 응애!
찬바람이 불면 시설재배지에서는 병해충 방제를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해야 한다. 외부 온도가 점차 낮아지면서 주변 해충들이 추위를 피해 시설로 들어와 피해를 입히기 때문이다. 특히 응애는 시설원예 작물에 큰 피해를 발생시키는 해충으로, 약제 저항성이 높아 적기 방제에 더욱 신경 써야 하는 해충이다. 식물 세포조직 빨아먹는 응애 작물의 잎을 가해하는 응애는 점박이응애, 차응애, 차먼지응애 등이 있다. 응애류는 성충뿐만 아니라 유충과 약충도 식물의 조직에서 세포조직을 빨아먹어 피해를 준다. 최근엔 딸기 시설하우스 내 점박이응애 피해가 많이 보고되고 있다. 점박이응애는 주로 딸기 잎 뒷면에서 서식하는 0.4~0.5㎜ 크기의 매우 작은 해충이다. 크기가 작다보니 농가에서도 발생 유무를 확인하는데 어려워 방제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 피해를 입은 잎은 황변하고, 심하면 작은 백황색 반점이 나타나는데 엽록소가 파괴되고 광합성을 할 수 없어 비대성장 및 착색에 문제가 발생하며, 결국 죽게 된다. 응애를 방제하기 위한 방법에는 여러 가지가 있는데, 날개가 없기 때문에 시설 내부 방제를 철저히 해 서식처를 없애고 외부와 차단만 잘해도 효과를 볼 수 있다. 이미 발생한 응애는

축산

더보기

식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