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8.2℃
  • 맑음강릉 10.8℃
  • 맑음서울 8.0℃
  • 구름많음대전 7.8℃
  • 구름많음대구 10.0℃
  • 구름조금울산 10.5℃
  • 광주 7.4℃
  • 구름많음부산 10.9℃
  • 흐림고창 6.8℃
  • 구름많음제주 15.1℃
  • 구름많음강화 8.6℃
  • 구름많음보은 7.1℃
  • 흐림금산 5.2℃
  • 흐림강진군 9.8℃
  • 구름많음경주시 11.5℃
  • 구름많음거제 11.9℃
기상청 제공

농업

국립종자원,「드론을 활용한 도복 면적 자동분석」 프로그램 개발

-「드론을 활용한 벼 도복(쓰러짐) 면적 자동분석」현장 시연회 개최 -

URL복사

국립종자원(원장 최병국)은 ICT 기술과 드론을 활용한 벼 도복(작물 쓰러짐, 이하 도복) 영상 자동 분석 프로그램을 한국전자기술연구원과 함께 개발하고 시연회를 개최하였다.

 

 이날 행사는 도복 된 논을 드론으로 촬영하고, 촬영된 데이터를 자체 개발한 자동 판독 프로그램이 분석한 도복(벼 쓰러짐) 면적 결과를 확인하는 과정으로 진행되었으며,

 

 개발된 프로그램은 도복이 발생한 전라북도 김제시 현장에서 농촌진흥청 등 관련 기관이 참여하여 평가하였다.

 국립종자원은 벼가 생육하는 과정을 검사하기 위해 넓은 현장에 직접 방문·확인·기록하여 검사원의 직관과 경험으로 이루어지던 포장검사 업무를 드론을 활용한 빅데이터 정보로 개발된 인공지능 프로그램을 활용하여 자동화하였다.

 

  벼 도복 자동분석 프로그램은 한국전자기술연구원* 전북지역본부(본부장 임태범)과 협업을 통해 개발**되었다. 

 

   * 인공지능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산업현장에 적용하는 전문연구기관

 

  ** 딥러닝 모델 기반 시멘틱 세그멘테이션을 이용한 벼 도복 추정(한국전자기술연구원; JKAIC, ′21.10.)

 

 해당 프로그램은 2018년부터 태풍 등 자연 현상으로 도복 등이 발생한 논을 드론으로 촬영한 2만 여장의 사진을 수집·분석하여 개발된 것으로 도복 면적 판독이 가능하다.

 

 도복(벼 쓰러짐) 외에도 벼 재배 시 가장 문제가 되는 키다리병이 발생하는 빈도를 자동 판독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완성 단계이며,

 ㅇ 금년 말까지 고도화 작업을 추진하고 2022년에는 키다리병 검사업무에 활용할 예정이다.

□ 아울러, 신품종 심사에도 식물체의 크기, 길이 등을 측정하기 위한 자동 시스템을 구축하여 업무에 활용 중이며,

 ㅇ 색체를 자동으로 판독할 수 있는 프로그램 개발 중으로 2022년부터 신품종 심사에 직접 사용할 예정이다.

□ 국립종자원 관계자는 "국립종자원은 종자 관련 업무에 첨단기술을 접목하여, 업무 효율화하기 위한 과제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전문 연구기관과 협업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농업

더보기
농촌사회 디지털 전환 발맞춰 지역공동체 재생 논한다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한국지역사회생활과학회와 함께 12일 ‘농촌사회의 디지털 전환과 지역공동체 재생 심포지엄’을 연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과 현장 개최를 병행해 진행하며, 농촌진흥청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 중계한다. 이번 학술 토론회는 디지털 전환이 불러올 농촌사회의 변화 속에서 지역공동체 재생을 통한 농촌 활력화 방안을 찾고, 지속가능한 농업‧농촌 발전을 돕기 위해 의견을 모으는 자리다. 1부에서는 ∆디지털 시대 농촌사회 변화와 공동체의 역할 ∆지역발전과 청년 공동체 활성화 등을 주제로 발표를 한다. 2부에서는 농촌 지역사회의 탄력적 변환 과제 발표와 함께 ∆전북 농촌지역 활성화, 농촌생활 역량 증진을 위한 교육 플랫폼 구축 ∆농촌의 다원적 가치를 알리는 농촌 크리에이터 ∆쪽염색으로 지역사회와 동반 성장하는 마을기업 등 현장 우수사례가 발표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김상남 원장은 “이번 학술 토론회는 지역 균형 발전을 도울 지역공동체 중심의 농촌 재생을 논의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며, “농촌문화, 생활, 복지, 시설 등 종합적 연구를 통해 지속가능한 디지털 농촌을 구현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축산

더보기

식품

더보기

산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