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8℃
  • 맑음강릉 4.3℃
  • 구름조금서울 -1.5℃
  • 구름많음대전 0.3℃
  • 구름조금대구 1.2℃
  • 구름조금울산 2.5℃
  • 구름많음광주 3.1℃
  • 구름조금부산 4.5℃
  • 구름많음고창 1.0℃
  • 흐림제주 6.2℃
  • 맑음강화 -2.7℃
  • 구름조금보은 0.4℃
  • 구름많음금산 1.0℃
  • 흐림강진군 3.4℃
  • 맑음경주시 2.3℃
  • 구름많음거제 2.9℃
기상청 제공

IT·통신

고용노동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 「디지털 기반 안전일터 조성 업무협약」체결

- 디지털 기반 안전기술로 근로자를 지키겠습니다! -

고용노동부(장관 이정식)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 이하 과기정통부)는 11.21.(월) 기아 오토랜드 광명 공장을 방문하여 실제 현장에 적용되고 있는 지능형 안전기술의 재해예방 효과 등을 확인하고, 두 부처의 협력을 다짐하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하였다.

 

< 고용노동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업무협약 체결 개요 >

 

◇ 일시 · 장소: 11. 21.(월) 09:30 ~ 10:45 / 기아 오토랜드 광명

◇ 참석자(12명)

  - 고용노동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이사장, 정보통신산업진흥원장

  - 기아 대표이사, 안전환경센터장, 기아 오토랜드 광명 공장장, 안전시설담당 등

◇ 업무협약 주요 내용

  - 디지털 기반 안전일터 분야 신서비스 발굴 및 연구개발과 활용

  - 취약사업장 확산 지원체계 구축 및 표준화와 시험·인증 등 상호 협력   

 

 과기정통부는 고용노동부 등 관계부처와 지난 8월 일터·생활·재난 등 3대 안전 분야 등에서 디지털 혁신 기술을 융합·활용하여 우리 사회의 안전관리 역량을 한단계 도약시키기 위한 ‘디지털 기반 국민안전 강화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 (디지털 안전강화 방안 주요 내용) ▲끼임사고 예방 자동중단 등 4대 산업현장 중대재해 예방 강화, 데이터 기반 현장에 맞는 신서비스 발굴・확산 등 ▲안심돌봄․ 안심귀가․ 안심거리를 구현하여 생활안전 사각지대 해소 ▲하천범람 등 디지털 경고․ 대응체계, 산불발화 감시 등 자연재해 대비 강화, 사물인터넷 기반 철도 등 기반시설 안전제고 등

 

 이후 과기정통부와 고용노동부는 위험지역 감시, 위기예측 및 초기대응 등이 가능한 디지털 기반 서비스를 발굴하여 일터안전 분야에 적용하기 위한 구체적 협력방안을 지속 논의해 왔으며,‘디지털 기반 국민안전 강화방안’후속조치 및 고용노동부의 주요 산재예방 대책의 일환으로 오늘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되었다.

 

 이날 행사에서 디지털 융·복합 기술 주무부처인 과기정통부와 일터의 안전을 책임지는 고용노동부가 두 부처의 역량 집중을 통해 디지털 기반 혁신기술과 서비스를 적극 개발하여 근로자 안전분야에 활용・확산하기로 하였다.

 

 우선, 고용노동부는 내년부터 재해예방 효과가 입증된 디지털 기반의 지능형 안전장비를 발굴하여 추락·끼임 등 산재가 다발하는 중소규모 취약사업장을 중심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 (지능형 기술 적용 지원장비, 예시) △지게차 전도방지장치(로드센서) △지능형 귀마개 이어폰 △근력보조슈트 △고소작업대 과상승방지장치(레이더센서) △지게차 자동 충돌방지시스템 등

 

 또한, 과기정통부는 고용노동부와 협의를 통해 오늘 행사에서 시연된 제조현장의 순간적 끼임사고 방지를 위한‘초저지연 이음5세대(5G) 안전서비스’, 여름철 맨홀작업자 질식 방지를 위한‘밀폐공간 감시(모니터링) 시스템’과 같이 산업현장에 필요한 디지털 안전일터 신서비스를 내년부터 발굴・개발하여 현장으로 확산해 나아갈 계획이다.

 

 장기적으로 고용노동부와 과기정통부는 긴밀한 협업을 통해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지능형 기술에 대한 실태조사 및 해외사례 확인, 연구개발 및 시범사업 등 현장 적용성 점검·평가, 사업장 지원체계 구축 등 확산방안을 지속적으로 논의하고 마련할 계획이다.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은 “일터는 일하는 사람이 건강하고 안전하게 존중받아야 하는 곳이어야 하며, 현장의 위험기계·기구 시설물 등에 안전장치가 반드시 필요하다.”라면서, “특히, 근로자의 불완전한 행동과 실수에도 다치거나 죽지 않도록 디지털 기술 기반의 지능형 안전장치가 현장에 적극 도입·확산되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더불어, “모든 근로자가 안심하고 일할 수 있는 일터를 위해 고용노동부는 「중대재해 감축 단계별 이행안(로드맵)」을 준비 중이고, 이행안에 지능형 기술 발굴·확산 계획을 비롯한 다양한 현장의 안전문화 정착 방안을 담을 예정이다.”라며, “산업재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정부만의 노력으로는 역부족하며, 현장의 안전관리 주체인 노·사가 책임감을 갖고,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여기며 적극 협조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디지털 안전이 효과를 거두려면 디지털 기술의 완성도를 높이는 것 뿐만 아니라 현장의 수용성을 고려하여 처음부터 현장에 적합한 기술과 서비스를 개발하는 것이 필요하다.”라며,“향후에도 디지털 신기술을 적극 일터 현장에 적용하여 중대재해를 저감하고 안전일터를 조성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식품

더보기
마음까지 따끈한 한솥 국물 시리즈! 한솥, 12월 수량 한정 신메뉴 '사골 우거지 곰탕' 출시
국내 대표 도시락 프랜차이즈 한솥이 국내산 배추 우거지와 부드러운 육질의 소고기를 넣고 진하게 끓여낸 '사골 우거지 곰탕'을 수량 한정으로 출시한다. 한솥의 12월 수량 한정 신메뉴인 ‘사골 우거지 곰탕’은 구수한 우사골 육수, 국산 배추 우거지의 은은한 단맛, 소고기의 감칠맛 등 재료 본연에서 나온 맛이 잘 어우러진 깊고 진한 맛이 특징이다. 한 숟가락 가득 채워지는 건더기와 우사골 육수로 끓여내 더욱 깊고 진한 국물의 조화는 추운 겨울에 건강하고 든든한 식사로 안성맞춤이다. 사골 우거지 곰탕과 계란후라이를 얹은 밥이 같이 제공되는 이번 신메뉴는 6,500원에 선보인다. 또한 사골 우거지 곰탕만을 단독으로 구매할 경우 4,9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이 밖에도 한솥의 인기메뉴와 사골 우거지 곰탕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사골 우거지 곰탕 정식 시리즈 3종을 준비했다. 사골 우거지 곰탕 정식 시리즈는 ▲'빅치킨마요 사골 우거지 곰탕 정식' 7,900원 ▲'제육 사골 우거지 곰탕 정식' 8,900원 ▲ '참치야채 감초고추장 비빔밥 사골 우거지 곰탕 정식' 7500원 등으로 푸짐한 한상 차림의 든든한 메뉴가 만원 이하의 착한 가격이라는 점이 눈에 띈다. 한솥의

산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