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0.0℃
  • 구름많음강릉 -6.0℃
  • 서울 -9.0℃
  • 대전 -9.1℃
  • 구름많음대구 -10.5℃
  • 구름조금울산 -7.9℃
  • 흐림광주 -6.2℃
  • 구름조금부산 -5.7℃
  • 구름많음고창 -8.8℃
  • 구름많음제주 2.9℃
  • 흐림강화 -8.5℃
  • 흐림보은 -11.4℃
  • 구름많음금산 -10.8℃
  • 흐림강진군 -7.3℃
  • 흐림경주시 -12.4℃
  • 흐림거제 -4.1℃
기상청 제공

축산

육묘산업 꾸준한 성장, 1,989억 원 판매 (2018년 대비 21.9% 증가)

- 국립종자원, 「종자산업 현황조사(2021년 기준 육묘업 실태조사)」 결과 발표 -

  국립종자원(원장 김기훈)은 종자산업법 제4조(통계 작성 및 실태조사) 및 통계법 제18조(통계작성의 승인)에 따라 실시하는 종자산업 현황조사인 「2021년 육묘업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하였다.

 

 

   * 종자산업 현황조사: 종자업실태조사와 육묘업실태조사로 나누어 격년으로 시행

 

  이번 「육묘업 실태조사」는 종자산업법 개정('17.12월 시행)으로 육묘업 등록이 법제화된 이후 2018년 기준 통계에 이어 두 번째로 실시한 조사이다.

 

  본 조사는 '21년 말까지 육묘업을 등록한 2,332개 업체 가운데 실제 영업 중인 1,472개 업체(폐업, 휴업, 복수 등록 등 제외) 중 통계에 응답한 1,431개 업체(응답률 97.2%)의 응답 결과이다.

 

  2021년 육묘업실태조사 결과(요약)는 아래와 같다.

 

 (산업 규모) 육묘업체의 판매액은 1,989억 원(공공기관 판매액 526억 원을 포함할 경우 총 2,515억 원)으로 2018년(1,632억 원) 대비 21.9% 증가

 

  육묘 판매액(전체 1,989억 원) 중 국내 판매액은 1,978억 원(99.4%), 해외 수출은 11억 원(0.6%)으로 육묘 판매는 거의 대부분 내수에 의존

 

  ○ 육묘 이외 판매액(농산물 판매) 등을 합한 업체의 총판매액은 3,398억 원으로 2018년 2,575억 원 대비 32.0% 증가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31b80001.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754pixel, 세로 310pixel

 

 

 

 (산업구성) 1,431개 업체 중 육묘 판매액 1억 5천만 원 미만의 소규모 업체가 1,171개(81.8%)를 차지하는 영세한 산업 구조

 

   중소규모(1억 5천만~4억 원 미만)는 148개 업체(10.4%), 중규모(4억~9억 원 미만)는 72개 업체(5.0%), 대규모(9억 원 이상)는 40개(2.8%) 업체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327014eb.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627pixel, 세로 351pixel

 

 

 (품목군별 판매액) 2021년 육묘 판매액은 모든 품목군에서 2018년보다 증가하였으며, 품목별 판매 규모는 채소, 식량, 화훼 묘 순으로 조사

 

   육묘 판매액 1,989억 원 중 채소 묘가 78.6%인 1,564억 원(2018년 대비 17.2% 증가)으로 나타나 육묘업체의 주력품목군인 것으로 파악

 

   식량작물 묘는 286억 원으로 14.4%(2018년 대비 11.3% 증가), 화훼 묘는 5.7%인 114억 원(2018년 대비 171.4% 증가)이며, 특용·사료 등 기타 묘의 경우 25억 원으로 1.3%(2021년 신규)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32700001.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638pixel, 세로 351pixel

 

 

 (판매처) 육묘업체의 주요 판매처는 재배 농가의 비중이 가장 높으며, 농약상/종묘상, 일반소비자, 묘 도매상 등의 순으로 판매가 이루어지고, 수출은 극히 일부 이루어지는 것으로 조사

 

   육묘업체 판매처별 비중은 재배 농가가 64.1%(2018년 61.6%), 농약상/종묘상 10.8%(2018년 13.4%), 일반소비자 8.5%(2018년 12.0%), 묘 도매상 7.7%(2018년 4.0%), 농협 4.3%(2018년 3.1%)를 차지

 

   * 묘 수출대상국은 (’18년) 3개국(네덜란드, 미국, 일본)에서 (’21년) 7개국(네덜란드, 미국, 일본, 대만, 캐나다, 멕시코, 중국)으로 4개국 확대되었으나, 판매 비중은 0.1%에 불과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32700002.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939pixel, 세로 311pixel

 

 

  (종사자 수) 2021년 육묘업체 전체 종사자 수는 7,437명으로 2018년 5,287명보다 40.7% 증가하여 농업 분야 일자리 창출에 일부 기여

 

   전체 종사자 가운데 상용직이 1,538명(20.7%), 임시/일용직 3,447명(46.3%), 자영업자 1,172명(15.8%), 무급가족종사자 1,179명(15.9%), 기타 종사자는 101명(1.3%)이며, 이는 2018년 종사상 지위별 비중과 비슷한 수준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32700003.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626pixel, 세로 374pixel

 

 

(육묘 전문인력) 육묘업체의 묘 생산 및 품질관리 전문인력 증가로 업체의 전문성은 향상되었으나 인력의 고령화는 증가

 

   육묘업체의 묘 생산 및 품질관리 전문인력은 3,504명으로 2018년 대비(2,224명) 57.6% 증가하였으나, 60세 이상 전문인력의 비중은 44.1%로 2018년 대비(36.0%) 8.1% 상승

 

   * 육묘인력 경력·연령·교육 정도: (경력) 15년 이상 41.5%('18년 36.7%), (연령) 60세 이상 44.1%('18년 36.0%), (교육 정도) 대학교 졸업 이상 25.8%('18년 21.1%)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31b83629.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626pixel, 세로 351pixel

 

 (정부 지원) 육묘업체의 정부 지원 희망 분야는 육묘장 시설 개보수 비용 지원이 40.4%로 가장 높은 비중 점유

 

   다음이 운영자금 지원 24.6%, 육묘 자동화 설비 개발 및 보급 지원 18.3%, 육묘 관련 전문인력 육성 및 수급 지원 3.5% 등의 순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2f7c0007.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835pixel, 세로 295pixel

 

 

  조경규 국립종자원 종자산업지원과장은 “이번 2차 육묘업 실태조사가 국내 육묘 산업의 현재를 조명하고, 향후 정책 지원 및 육묘산업 육성을 위한 기초자료로 각 분야에서 활용되길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이번 육묘업 실태조사의 세부 결과는 국립종자원 누리집(www.seed.go.kr) 및 국가통계포털(www.kosis.kr)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2023년에 추진할「종자산업 현황조사」에서도 산·학·연 등 수요자의 조사 요구를 반영한 통계개선 등의 적극행정을 통해 현장 활용도 높은 통계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도드람, 국내 최초 돼지고기 복합조미료 ‘한돈다시’ 출시
- 도드람 조미료 시장 도전장! 국내산 돼지고기 뒷다리살 기반으로 담백하고 깔끔한 맛 강조 - 다양한 부위 활용한 신제품 개발로 한돈 부가가치 향상 기여 ‘한국농식품유통대상 수상’ 도드람이 국내에 없던 돼지고기 기반의 복합조미료 제품을 출시하며 조미료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한돈 대표 브랜드 도드람(조합장 박광욱)은 국내산 돼지고기 뒷다리살을 원료로 한 복합조미료 ‘한돈다시’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돼지고기 브랜드 시장 점유율 1위인 도드람이 축산물을 넘어 돼지고기를 원료로 한 제품으로 카테고리를 확장하며 전문식품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계획이다. 한돈다시는 도드람 조합원이 기른 품질 좋은 도드람한돈과 국내산 돈골농축액, 국내산 천일염을 사용해 만든 과립형 조미료다. 지방이 적고 단백질 함량이 높은 돼지고기 뒷다리살을 사용해 깔끔하고 담백한 맛을 느낄 수 있다. 느끼하거나 자극적이지 않아 요리 본연의 맛은 유지해주고, 깊은 풍미를 더해 요리 완성도를 높이는데 도움이 된다. 쉽게 뭉치지 않고 잘 녹아 국물요리는 물론 무침, 조림, 볶음, 부침 등 다양한 요리에 활용이 용이하다. 특히 제육볶음, 불고기 등 돼지고기를 활용한 요리에 잘 어울리는 것이 특징이다. 국내

식품

더보기
설날 한우고기, 똑똑하게 고르고 맛있게 먹어요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설을 앞두고 찜, 탕, 전 등 명절 요리에 두루 쓰이는 소고기 고르는 요령과 보관 방법을 소개했다. 소고기는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고기 색, 지방색, 근내지방도, 고깃결 등을 보면 육질이 좋은지를 알 수 있다. 고기 색은 밝은 선홍색, 지방색은 우윳빛을 띠면서 윤기가 나는 고기가 좋다. 또한, 살코기 속에 가늘고 섬세한 근내지방(마블링)이 고르게 퍼져있는지 살펴 구매한다. 고깃결은 근육의 절단면이 건조하지 않고 탄력이 있는 고기가 좋다. 소고기는 요리 방법에 따라 알맞은 부위가 다르므로 용도를 고려해 선택해야 한다. 명절 요리에 많이 쓰이는 소고기 부위는 갈비, 사태, 양지, 우둔 등이다. 갈비는 용도에 따라 구이용이나 찜용으로 구매한다. 찜용 갈비는 지방과 힘줄이 적은 것을 선택하고, 겉쪽의 근막은 요리 전에 제거한다. 갈비 근막은 구우면 단단하고 질기지만 오랜 시간 삶으면 부드러워지고 갈비 특유의 고소한 맛을 낸다. 구이용 갈비는 선홍색을 띠면서 근내지방이 적당히 있고 근막이 적은 것을 고른다. 뼈에 붙은 고기는 질기기 때문에 고기의 결을 보면서 직각으로 칼집을 넣어 손질하면 연하게 먹을 수 있다. 주로 국거리로 쓰이는 사태와

산림

더보기
제주 곶자왈 비 내리면 빗물의 42% 저장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제주 선흘곶자왈과 청수곶자왈에서 물순환 모니터링을 진행한 결과, 비가 내리면 평균 42%의 빗물이 곶자왈에 저장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곶자왈 여름(물이 차 있는 모습) 이 결과는 강우량, 수관통과우량*, 수간유하우량**, 차단손실량***, 수액 이동량 등을 5년 동안 조사하여 계산한 결과이다. *수관통과우량: 나뭇잎과 가지를 통과하여 지면으로 내려오는 비의 양 **수간유하우량: 나무 몸통을 타고 내려오는 비의 양 ***차단손실량: 나뭇잎과 가지로 인해 지면으로 내려오지 않고 차단되는 비의 양 또한, 곶자왈과 인접 지역의 수원 함양률을 비교했을 때 곶자왈의 수원함양률이 일반 토지이용지 보다 더 높았으며, 그 차이는 평균 5.3%로 나타났다. 곶자왈 겨울 곶자왈은 제주특별자치도 내 경작지나 개발지역보다 원형이 잘 보전되어 있어 제주가 의존하고 있는 지하수의 유입구 역할을 하고 있으며, 곶자왈 지역 대부분이 제주특별자치도 보전지역 관리에 관한 조례에 의해 지하수자원보전지구 2등급지에 속해있다. 곶자왈의 수원함양률을 제주도 연평균 강수량과 지하수자원보전지구 2등급지의 면적에 적용해보면, 1년간 1,200만 톤을 함양하는 것으로 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