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6.4℃
  • 맑음강릉 7.6℃
  • 박무서울 -1.9℃
  • 박무대전 -4.0℃
  • 박무대구 -2.3℃
  • 맑음울산 3.5℃
  • 박무광주 0.1℃
  • 맑음부산 5.0℃
  • 맑음고창 -3.7℃
  • 맑음제주 7.4℃
  • 맑음강화 -4.9℃
  • 구름조금보은 -6.3℃
  • 맑음금산 -5.9℃
  • 맑음강진군 -2.3℃
  • 맑음경주시 -3.6℃
  • 맑음거제 0.9℃
기상청 제공

농업

기습한파로 인한 과일나무 언 피해 주의

- 피복재로 보온…피해 본 나무는 질소질 비료량 30~50% 줄여야 -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올겨울 과일나무의 저장양분*이 2021년보다 조금 높지만, 최근 한파가 이어지고 있는 만큼 언 피해(동해)에 더 철저히 대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가지 내 총 탄수화물 및 수액 내 당 함량을 조사, 총 탄수화물 함량은 수용성 당, 전분을 포함한 탄수화물 형태의 저장양분 비율(%), 수액 내 당 함량은 물관 내 수액의 유리당 함량(mg/mL)을 의미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조사 결과, 2022년 10월(휴면기) 사과, 배, 복숭아, 포도나무의 양분 저장량은 2021년보다 1~5%포인트가량 소폭 증가했다*. 그러나 기상청 전망(2개월 전망)**에 따르면 올해 1~2월 기온이 일시적으로 큰 폭으로 떨어지는 때가 있어 언 피해 사전 대응이 필요하다. 

 *전북 완주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기준

 

**2개월(2023.1∼2023.2) 전망: 올 1~2월 기온은 평년과 비슷할 전망이나, 일시적으로 큰 폭으로 기온이 떨어지는 때가 있음

 

 언 피해를 예방하려면 과일나무의 한계온도 조건을 확인하고, 땅 위 나무 원줄기 부분을 보온자재로 감싸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

 

 추위에 약한 복숭아, 포도나무는 영하 13도(℃)∼영하 20도(℃)에 2시간 이상 노출되면 원줄기나 꽃눈이 피해를 볼 수 있다. 사과나무는 영하 30도(℃)∼영하 35도(℃)에서 10시간 이상, 배나무는 영하 25도(℃)∼영하 30도(℃)에서 5시간 이상 노출되면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 다만 품종과 나무 나이, 생육상태, 저장양분 상황에 따라 더 높은 온도에서도 언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항상 주의한다.

 

 나무의 언 피해를 예방하려면 줄기를 땅 표면으로부터 50∼80cm 높이까지 볏짚이나 신문지, 다겹 부직포(5∼6겹), 보온재(패드) 등으로 감싸 온도가 내려가는 것을 막아야 한다. 원줄기에 흰색 수성페인트를 발라주는 것도 하루 중 온도 변화를 줄여 피해 예방에 효과적이다.

 

 특히 하천 주변이나 지형이 낮아 찬 공기가 정체되기 쉬운 지역의 과수원은 피해 가능성이 더 크므로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피해를 본 농가는 가지치기* 시기를 늦추고, 피해 여부를 정확히 확인한 후 재배적 조치를 취한다.

 *피해가 큰 경우, 나중에 충분한 열매 수를 확보할 수 있도록 평소보다 열매 가지를 더 많이 남겨 가지치기해야 함

 

 껍질이 터진 나무는 확인 즉시 노끈이나 고무 띠(밴드) 등으로 묶어 나무가 건조해지지 않도록 하고, 살균제를 발라 병원균에 감염되지 않도록 한다. 또한, 열매맺음 양(결실량)을 줄이고 질소질 비료량을 30∼50% 줄이며, 봄철 충분히 물을 주는 등 철저한 관리로 나무 자람새가 회복되도록 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과수과 전지혜 과장은 “지난겨울 대비 과일나무의 양분 축적은 양호하지만, 언 피해는 거의 매년 발생하고 한 번 발생하면 경제적 피해가 막대하므로 반드시 예방 조치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농업

더보기


식품

더보기

산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