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5℃
  • 구름많음강릉 2.9℃
  • 흐림서울 -2.0℃
  • 구름많음대전 -0.7℃
  • 구름많음대구 2.2℃
  • 구름조금울산 3.4℃
  • 맑음광주 1.6℃
  • 구름많음부산 6.5℃
  • 구름조금고창 0.8℃
  • 구름많음제주 7.2℃
  • 구름많음강화 -2.8℃
  • 구름많음보은 -0.5℃
  • 구름조금금산 -0.3℃
  • 구름조금강진군 2.5℃
  • 맑음경주시 3.8℃
  • 구름많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IT·통신

과기정통부, 디지털 100만 인재양성 본격 시동

- 2023년 디지털 인재양성 총 4,537억원 투자, 총 5.2만명 양성

- 민간 주도 ‘디지털인재 얼라이언스’ 확산, ‘디지털 리더스 클럽’ 선정

- 인공지능반도체 대학원 신설 등 디지털 혁신을 선도할 고급인재 확보

- 초·중등 정보교육 시수 확대 시행(2025년) 앞서 차질없는 준비 지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 이하 ‘과기정통부’)는 2023년 디지털(ICT) 인재

양성을 위해 지난해보다 약 500억원이 늘어난 4,537억원을 투자하여 총 5.2만명을 

양성한다.

 

 특히 지난해 발표한 ‘디지털 인재양성 종합방안(’22.8)’과 ‘사이버보안 10만 인재양성 대책(’22.7)‘의 본격적인 이행에 나서면서 사업 신설과 기존 교육 과정 확대 등을 통해 연간 양성 규모를 지난해 대비 약 1만명 이상 확대할 예정이다. 

 

 우선, 민간이 디지털 인재양성에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민·관 협력 체계를 강화한다.

기업이 필요로 하는 인재를 직접 양성하고 채용으로 연계하는 ‘캠퍼스·연결망형 소프트웨어아카데미’는 지난해 대비 650명 늘어난 1,250명 양성에 나서며 기업과 대학, 지자체가 함께 힘을 모은다.

 

 이와 함께 민·관 디지털 인재양성의 협력 구심점으로 지난해 10월 출범한 ‘디지털인재 얼라이언스’(이하 얼라이언스)는 운영위원회와 분과 구성을 통해 활동을 본격화하며 온·오프라인 채용관 운영과 공동 교육과정 개발, 디지털 배지 확산 등을 추진한다.

 

 특히 얼라이언스에서는 기업의 자발적 인재양성 활동을 격려하고 확산하기 위해 우수 기업을 ‘디지털 리더스 클럽’으로 선정하고, 인증서 수여, 과기정통부장관 표창, 컴퓨팅 기반(인프라) 제공 등 특전 지원을 추진한다.

 

 아울러, 디지털 혁신 기술을 선도할 최고 수준의 석·박사 양성도 분야별로 확대된다. 국산 인공지능반도체 개발을 선도하여 케이-인터넷기반자원공유(클라우드) 확산에 나설 고급 인재 확보를 위해 ‘인공지능반도체 대학원’ 3개교를 신설한다. 또한 인공지능·확장가상세계·사이버보안 등 주요 디지털 분야 대학원의 추가 선정*과 함께 대학 정보기술연구센터도 6대 분야** 중심으로 재편하여 중점 지원(‘22. 47개→ ’23. 52개)할 계획이다.

 

    * (‘23년 추가 선정) 인공지능융합혁신대학원 4개교(총 9개교), 확장가상세계 융합대학원 3개교(총 5개교),
융합보안대학원 2개교(총 10개교)

    ** (6대 기술) 인공지능, 반도체, 5·6세대 이동통신, 양자, 확장가상세계, 사이버보안 분야 총 52개 센터

 

 한편, 대학 디지털 교육의 혁신을 선도하고 있는 ‘소프트웨어중심대학’은 올해 11개 대학을 신규 선정하여 총 51개 대학에서 소프트웨어전공자 확보에 나서고, ‘정보보호 특성화대학’도 2개 확대된 5개 대학에서 사이버 보안 인재를 양성한다.

 

 또한 우리 청년들이 누구나 디지털 분야에서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비학위 전문과정 신설과 함께 지역 청년 대상 디지털 교육 확대에 나선다.  청년 사이버 보안 전문가 육성을 위해 ‘시큐리티 아카데미(기업주도)’, ‘에스-개발자(최고급개발자)’, ‘화이트햇 스쿨(전문 화이트 해커)’ 등 비학위 전문 교육과정을 도입하여 사이버 10만인재 양성을 본격화한다.

 

 지역에서는 확장가상세계 아카데미(동북권)와 이노베이션 아카데미(경북)를 추가 개소하여 지역 청년들에게 새로운 교육 기회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지난해 시작한 군 장병 대상 디지털 교육은 인원을 대폭 확대하여 올해 3,800명의 군 장병에게 수준별 맞춤형 온라인 교육을 제공하여 전역 후 산업 예비인력으로 성장을 지원한다. 

 

 한편, 교육부의 2022 교육과정 개정으로 2025년부터 초·중등 정보과목의 시수가 기존보다 2배 이상 확대*되는 만큼 시행에 앞서 차질 없는 준비를 지원한다. 

 

    * (현재) 초등 34시간, 중등 17시간 → (2025년 시행) 초등 68시간 이상, 중등 34시간 이상 

 

 창발적인 정보 수업 모형을 확산하는데 기여해온 초·중등 ‘인공지능 선도학교’는 올해

1,233개교를 선정하여 미래 세대의 정보 역량 강화에 나서고, 교육부와 협력하여

정보 교사 확충과 정보 교과서 개발·확산*을 위해서도 함께 노력할 계획이다. 

 

    * 지방교육청, 교대·사대, 일선학교와 협업을 통해 교과서 개발(‘23. 6종)  

 

  기존 교원들에 대해서는 디지털기업 현장 연수, 원격 연수 등을 통해 시수 확대에 대비한 전문성 강화를 지원한다. 또한, 디지털이 모든 분야에서 일상화되는 디지털 심화 시대를 맞아 누구나 쉽게 소프트웨어·인공지능교육을 배울 수 있도록 온라인 교육 환경을 구축*하여 디지털 태생 세대 지원에 나선다.

 

    * 개정 교육과정에서 활용가능한 콘텐츠 개발 및 민간 교육 플랫폼 연계 추진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앞서 과기정통부는 1월 18일 수요일 ‘디지털 인재양성 사업 수행기관’* 공동연수를 개최하여, 사업별 준비 상황과 추진 일정을 점검하고, 현안 사항을 논의하였다.

 

    *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한국과학창의재단(KOFAC),  한국지능정보화사회진흥원(NIA), 한국전파진흥협회(RAPA) 등

 

  오용수 소프트웨어정책관은 공동연수에서 “디지털 핵심인재 확보는 모든 기업과 국가의 중차대한 과제인만큼, 디지털 인재양성 종합방안이 현장과 지역에서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수행기관들이 만전을 기해달라”며, “과기정통부는 디지털 인재양성을 위한 민간의 자발적 참여와 혁신 역량 발휘를 지원하고 협력하기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사업별 공고 일정 등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및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등 전담기관의 누리집을 통해 추후 확인할 수 있다.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한우자조금, ‘축산환경규제의 한우 생산성 및 연관 파급 효과 연구’ 결과 발표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민경천)가 발주하고 고려대학교(연구책임자 안병일 교수)가 수행한‘축산환경규제의 한우 생산성 및 연관 파급 효과 연구’결과를 발표하였다. 축산환경규제가 한우농가 생산성에 미치는 효과를 분석하고, 환경규제로 인한 온실가스 감축 효과와 생산성 감소의 상호 비교를 통해 축산환경 규제가 국가 경제에 미치는 효과를 분석하고자 위하여 본 연구를 실시했다. 먼저, 축산환경규제가 한우농가 생산성에 미치는 효과를 분석하였을 때, 환경규제로 인해 발생 가능한 생산의 상실, 즉 기회비용은 소규모 농가일수록 산출손실액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나 100두 이상의 대형 농가들보다 50두 미만의 중소규모 한우농가의 부담이 상대적으로 크기에 지원할 수 있는 정책이 고려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두 번째로, 축산환경규제가 한우 생산비용과 한우시장에 미치는 효과를 분석한 결과, 사회적 총 후생효과를 산출하여 환경규제 비용을 2배, 3배 증가시킬 경우 사회적 총 후생이 각각 2,393억 9,988만 원, 3,341억 5,502만 원 감소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또한, 온실가스 및 암모니아가 10% 감축하였을 때 환경적 편익은 303억 원 이지만, 생산유발액과 부가가치유발

식품

더보기
정월대보름, 오곡밥 먹으며 건강 챙기고 평안 기원
2월 5일은 새해 첫 보름달이 뜨는 정월대보름이다. 예로부터 정월대보름에는 오곡밥 먹기, 귀밝이술 마시기, 부럼 깨물기 등 전통 풍습을 즐기며 집안의 평안을 기원했다. 특히 묵은 나물 반찬이나 김에 오곡밥을 싸 먹으며 복을 기원하는 복쌈은 정월대보름에 맛보는 대표적인 절식이다.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전통 음식인 오곡밥에 들어가는 다섯 가지 잡곡의 건강 기능 성분과 우리 잡곡 품종을 소개했다. 오곡밥 오곡밥에 들어가는 잡곡 종류는 지역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지만, 일반적으로 찹쌀에 검정콩, 붉은 팥, 찰수수, 찰기장, 차조를 넣어 밥을 짓는다. 검정콩에는 활성 산소 제거와 세포 노화 방지 효과가 있는 항산화 물질인 안토시아닌이 많이 함유돼 있다. 안토시아닌은 로돕신*의 재합성을 촉진해 눈 건강에도 도움을 주는 물질이다. 이 밖에도 필수아미노산과 이소플라본이 많아 인지력 개선과 동맥경화, 골다공증 예방 등에도 도움이 된다. *로돕신: 눈의 망막에서 빛의 자극을 전달하는 작용을 하는 수용체 단백질 팥은 칼륨을 많이 함유하고 있어 체내 나트륨 배출을 촉진해 고혈압을 개선하는 데 효과가 있다. 또한, 많은 양의 사포닌이 원활한 이뇨 작용을 돕고 부종 완화와 노폐물

산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