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1.12 (금)

  • 맑음동두천 2.5℃
  • 맑음강릉 9.4℃
  • 맑음서울 3.2℃
  • 맑음대전 7.5℃
  • 맑음대구 9.4℃
  • 맑음울산 9.9℃
  • 맑음광주 9.1℃
  • 맑음부산 10.2℃
  • 맑음고창 8.2℃
  • 연무제주 12.0℃
  • 맑음강화 2.7℃
  • 맑음보은 6.0℃
  • 맑음금산 7.0℃
  • 맑음강진군 10.2℃
  • 맑음경주시 8.8℃
  • 맑음거제 10.4℃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IT·통신

한-스위스 간 양자 기술, 바이오 등 국가전략 기술 협력 방안 논의

- 한-스위스 수교 60주년 기념,
「제6차 한-스위스 과학기술혁신공동위원회」개최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 이하‘과기정통부’)는 5월 16일(화)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스위스 연방교육혁신청과 공동으로, 「제6차 한-스위스 과학기술혁신공동위원회(이하 ‘과기공동위’)」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과기공동위는 한국측에서 과기정통부 김성규 국제협력관이, 스위스에서는 교육연구혁신청(SERI*) 자크 뒤크레(Jacques Ducrest) 국장이 수석대표를 맡았다.

 

    * State Secretariat for Education, Research and Innovation

  

  과기공동위는 2008년 체결된 ‘한국-스위스 과학기술혁신협력협정’에 근거하여 개최되는 정부 간 정례 회의로, 그간 양국은 이를 통해 과학기술 분야 협력을 활성화하기 위한 방안들이 활발히 논의되어 왔다.

 

  오늘 개최된 제6차 과기공동위에서 양국은 과학기술 정책을 공유하고 양자 과학, 바이오, 디지털, 산업 기술 등 분야에서 협력 방안을 모색하였다. 이후 그간 양국이 추진 중인 인력 교류와 공동 연구 사업의 성과를 점검하고 향후 발전 방안을 논의하였다.

 

  특히, 양자과학 분야에서는 안드레아스 발라프(Andreas Wallraff) 취리히 연방공대 교수가 의제를 발표하고 토의에 참여하여 눈길을 끌었다. 발라프 교수는 지난 1월 윤석열 대통령이 취리히 연방공대를 방문하여 개최한‘양자 석학과의 대화’에 참석한 바 있는 양자 분야의 세계적인 석학이다.   

 

  한편 이종호 장관은 5월 19일(금) 스위스대사관에서 개최되는‘한-스위스 수교 60주년 기념 리셉션’에 한국 정부 대표로 참석하여 수교 60주년을 축하하고, 기 빠믈랭(Guy Parmelin) 스위스 연방경제교육연구부 장관과 양국 과기협력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김성규 국제협력관은 “스위스는 과학기술 분야에서 27명의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한 기초과학 강국”이라고 하면서, “오늘 양국 수교 60주년을 맞아 개최된 제6차 과기공동위로 인해 지난 1월 윤석열 대통령이 스위스를 방문한 이후 형성된 양국 간 우호적인 과학기술 분야에서의 협력 관계가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식품

더보기

산림

더보기
특별관리임산물 ‘산양삼’ 품질‧안전성 관리 한층 강화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특별관리임산물인 ‘산양삼’을 안심하고 소비할 수 있도록 품질관리 체계를 개선하고 안전성 관리를 강화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산양삼 산업 육성대책’을 마련하였다고 밝혔다. 이번에 마련된 육성대책에는 △ 생산기반 확충 및 유통 효율화, △ 가공산업 활성화 및 연구개발, △ 품질‧안전성 관리 강화, △ 소비촉진 및 수출역량 강화 등을 담고 있다. 지난 1․2차 산양삼 산업대책이 산양삼 생산기반 확충과 제도 정비에 중점을 두었다면, 이번 대책은 산양삼 가공산업 활성화를 통한 국내외 소비 활성화에 주력하고, 품질 안전성 관리 강화, 연구개발, 정보제공, 홍보 등에 중점을 두고 있다. 특히 ‘산양삼 특화산업진흥센터(함양)’와 ‘산양삼 융복합지원센터(평창)’를 기반으로 가공상품 개발․제작을 지원하고, 품질관리 R&D 확대 및 수입 산양삼 불법유통 방지를 위해 현행 제도를 보완할 계획이다. 또한 유관기관과 협업 단속을 강화하고 품질관리제도의 법적 의무사항에 대해 재배자․수입자를 대상으로 교육․홍보를 확대한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건강식품에 대한 수요증가와 소비구조 변화 등 산업 전반의 여건 변화 등을 최대한 반영하여 대책을 마련하였다.” 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