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22 (금)

  • 흐림동두천 9.8℃
  • 구름많음강릉 7.1℃
  • 서울 12.1℃
  • 대전 10.8℃
  • 구름많음대구 13.4℃
  • 울산 12.3℃
  • 광주 11.9℃
  • 부산 13.7℃
  • 흐림고창 11.5℃
  • 흐림제주 18.4℃
  • 흐림강화 12.8℃
  • 흐림보은 10.0℃
  • 흐림금산 12.4℃
  • 흐림강진군 12.7℃
  • 구름많음경주시 12.9℃
  • 흐림거제 12.8℃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농업

한반도 원산자원의 귀향, 16개 나라서 8,911자원 반환

- 농촌진흥청, 국내에 없는 한반도 원산자원 8,911자원 되찾아 활용
- 반환된 자원으로 다수확 콩, 혼반용 조 등 신품종 육성
- 자원 주권 확보 차원에서 지속적인 반환 작업 추진할 계획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이 국내에 없는 한반도 원산자원 83작목 8,911자원*을 지속적인 반환 노력으로 되찾아 신품종 육성 등에 활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 미국(3,283자원), 일본(2,059), 러시아(351), 독일(1,060) 등 16개 나라 8,911자원

 

 우리나라 자생종과 재래종 등 다양한 농업유전자원은 일제 강점기, 한국전쟁을 거치며 많은 수가 해외로 유출됐다. 농촌진흥청은 한반도 원산자원 반환 요청 작업에 나서 미국으로부터 3,283자원을 돌려받는 등 지금까지 총 16개 나라로부터 유전자원을 찾아오는 큰 성과를 거두었다.

 

 이 가운데는 1900년대 초까지 전국에서 널리 재배되다가 사라졌으나 1998년 독일로부터 되찾은 개성배추가 있다. 개성배추는 배춧속이 반쯤 찬 반결구성이고, 잎이 크고 병충해에 강한 편이다.

 

 농촌진흥청은 반환된 자원을 이용해 콩 품종 ‘신화’(바이러스 저항성, 다수확, 항암 효과), 조 품종 ‘삼다찰’과 ‘삼다메’(혼반용, 기계화 적합, 조숙성) 등 신품종을 육성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세계 종자은행 통합 데이터베이스*를 검색해 2023년 12월 기준, 한반도 원산자원 1만 7,000여 자원(한국 1만 2,000, 북한 5,000)이 38개 나라 80개 유전자원 관리기관에서 보존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

 

 * 세계 종자은행 통합 데이터베이스(genesys-pgr.org): 세계작물다양성재단에서 운영하는 국제 종자은행 포털사이트로 430만 이상의 식물유전자원 정보를 확보해 공개

 

 농촌진흥청은 이번 조사로 알아낸 한반도 원산자원을 되찾기 위해 반환 요청 작업에 들어갈 계획이다. 우선 세계 종자은행 통합 데이터베이스에서 한반도 원산자원을 검색한 후 농업유전자원센터에서 보존 중인 자원과 중복성을 검토해 도입 대상 목록을 작성한다.

 

 

 이후 해당 국가와 보존 기관에 원산자원 반환 협조를 요청해 유전자원이 국내로 들어오면, 식물검역을 거쳐 농업유전자원센터에 보존하게 된다. 농업유전자원센터는 반환된 유전자원을 증식해 중장기적으로 안전하게 보존하면서 정밀특성을 조사한다. 이러한 정보를 바탕으로 유전자원을 국가등록 후 다양한 소재로 분양, 활용하게 된다.

 

 농촌진흥청은 이미 반환했거나 종자량 부족 등으로 반환이 어려운 자원을 제외한 6,000여 자원에 대해 한반도 원산자원을 보존하고 있는 나라와 국제기관에 순차적으로 분양신청을 하거나 국제협력을 요청해 반환을 추진할 방침이다.

 

 농촌진흥청 농업유전자원센터 안병옥 센터장은 “한반도 원산자원을 보존하고 있는 나라와 기관 등에 지속해서 협조를 요청하는 등 우리나라 자원의 주권 확보 노력을 계속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식품

더보기

산림

더보기
5월부터 목재제품 합법벌채 신고대상 확대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오는 5월 16일부터 합법벌채 수입신고* 대상에 원목, 제재목, 합판, 목재펠릿 등 기존 4개 품목에서 5개 목재품목이 추가된다고 22일 밝혔다. ※ 합법벌채 수입신고 : 목재제품 수입․통관 전 벌채허가서 등을 제출하여 합법적으로 벌채되었음을 산림청장에게 신고하는 제도 우리나라는 2018년부터 합법목재 교역제도를 도입하여 4개 품목을 신고 대상으로 지정해 운영해 왔으나 최근 미국, 유럽연합 등 국제적으로 합법목재 교역 통관규제가 강화돼 기존에는 원자재만 적용되었던 기준이 완제품까지 점차 확대되고 있는 추세에 따라 5개 목재품목을 신규로 추가했다. 이번에 추가되는 품목은 △목재펄프 △파티클보드 △섬유판 △단판 △성형목재로 지난해 5월부터 신고대상으로 지정되었으나, 목재업계의 부담을 고려해 1년간 계도기간을 운영해 왔다. 산림청은 올해 5월부터 본격적인 제도시행을 앞두고 목재업계의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주요 항만지역을 중심으로 추가 설명회를 실시할 계획이다. 현장 설명회는 지난 19일 서울지역을 시작으로 3월 29일 부산, 4월 3일 군산, 4월 15일 인천 등에서 실시되며 △신규대상 품목 수입신고 절차 △임산물교역시스템 이용방법 △E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