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2 (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농업

평년보다 높은 기온 ‘양파, 마늘 웃자람 주의’

- 생리장해 발생, 병해충 우려
- 질소질 양 줄이는 등 생육 상황 맞춰 비료 줘야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올겨울 평년보다 높은 기온과 잦은 비로 양파·마늘 웃자람이 우려된다며, 겨울을 난 뒤 주는 비료량을 알맞게 조절할 것을 당부했다.

 

 지난해 12월 상순 평균기온은 평년보다 2.8~3.8도(℃) 높았고 1월 상순과 중순에도 평년보다 기온이 오르는 경향을 보였다. 1월 중순 양파· 마늘 주요 생산지의 평균기온을 보면 서산 1.1도, 영천 3.2도, 목포 4.8도, 고흥 5.9도로 평년보다 2.5∼4.2도 높았다. 최저기온 역시 평년보다 2.8∼4.3도 높게 나타났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kim_0023596.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4104pixel, 세로 2736pixel 사진 찍은 날짜: 2022년 02월 28일 오후 13:19 카메라 제조 업체 : Canon 카메라 모델 : Canon EOS-1D X Mark II 프로그램 이름 : Digital Photo Professional F-스톱 : 7.1 노출 시간 : 1/400초 ISO 감도 : 400 색 대표 : sRGB 노출 모드 : 수동 프로그램 노출 : 메뉴얼 노출 제어 모드 측광 모드 : 평가 측광 플래시 모드 : 플래시 끔 EXIF 버전 : 0230

<마늘 재배 모습 -올해는 비료량을 약간 줄여야 함>

 일반적으로 농가에서는 겨울나기 뒤 1차, 2차에 나눠 웃거름을 주는데, 올해는 양파, 마늘이 웃자란 상황이다 보니 이에 맞춰 비료량을 약간 줄이는 것이 좋다. 특히 질소질 비료를 적게 주는 것이 효과적이다.

 

 또한 계속된 눈과 비로 습기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물 빠지는 길을 철저히 정비해 작물이 안정적으로 자라도록 관리해야 한다.

 

 참고로, 양파, 마늘이 웃자라면 식물체 안의 탄수화물과 질소 비율(C/N율)이 낮아져 식물체가 약하게 자라고 구(먹는 부분) 부분이 제대로 자라지 못한다. 또한, 생리장해가 발생하기 쉽고 병해충에도 취약해진다.

 

 

 양파의 경우, 줄기 지름이 9mm 이상인 개체가 5∼10도에서 30∼40일간 노출되면 꽃눈이 분화해 꽃대오름(추대) 현상이 발생한다. 현재 조건으로 보면 겨울철 생육이 좋아 꽃대오름 발생이 우려된다.

 

 마늘은 쪽이 잘 나뉘려면 겨울철 저온(10도 이하)에 4주 이상 노출되어야 한다. 겨울철 기온이 높을 경우, 정상적인 마늘쪽이 형성되지 못하는 스펀지 마늘이 발생할 수 있다. 또한 웃자란 개체는 저온에 의해 분화된 마늘쪽이 다시 분화해 자라는 2차 생장* 발생이 증가할 수 있다.

  * 2차 생장이 발생하면 상품성이 떨어짐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파속채소연구센터 옥현충 센터장은 “올해는 평년보다 따뜻한 기온으로 웃자람으로 인한 생리장해와 병해충 발생이 많을 것으로 예상한다. 안정적인 생산을 하려면, 비료 주기와 병해충 예방을 더 철저히 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농업

더보기
10년간의 농촌공간계획을 위한 밑그림 나왔다 “농촌공간 재구조화 및 재생 기본방침” 발표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송미령, 이하 농식품부)는 농촌소멸 위기와 난개발 등에 대응하고, 삶터·일터·쉼터로서의 농촌 기능 재생을 위한 ‘농촌공간 재구조화 및 재생 기본방침’(이하 농촌공간기본방침)을 발표했다. 농촌공간기본방침은 올해 3월 시행된 「농촌공간 재구조화 및 재생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농식품부가 10년마다 수립하는 것으로, 국가 차원의 농촌공간의 미래상과 장기적인 발전 방향을 제시하는 전략적 계획이자 시·군에서 수립하는 「농촌공간 재구조화 및 재생 기본계획」의 지침이 된다. 농식품부는 농촌공간기본방침(안)을 마련하여 지자체 및 중앙부처 협의를 거쳤으며, 지난 4월 18일 농촌공간정책심의회(공동 위원장 : 한 훈 차관, 이유직 부산대 교수)를 거쳐 기본방침을 심의하고 확정·발표하였다. 농촌공간기본방침은 송미령 장관이 밝힌 새로운 농촌(New Ruralism 2024) 패러다임에 따라 ‘국민 누구나 살고, 일하고, 쉬는 열린 기회의 공간’을 비전으로 삶터, 일터, 쉼터 등 3대 목표와 농촌공간 재구조화, 주거·정주, 생활서비스, 경제·일자리, 경관·환경, 공동체·활력 등 6대 전략 및 추진 과제를 제시하고 있다. * 성과목표 : (삶터) 농촌공간 정비

축산

더보기

식품

더보기
[한돈의 돼발견 2탄] 즐거움이 있는 곳에 언제나 한돈이 있다!
한국인들의 고기 사랑은 나날이 커지고 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한국인들의 고기(돼지·소·닭) 소비량은 1인당 약 60.6kg이다. 그중에서도 돼지고기 소비량은 전 세계에서도 알아주는 수준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돼지고기 섭취량 1위를 10년 넘게 차지하고 있을 정도. 돼지고기가 한국인의 남다른 사랑을 받고있는 만큼, 최근 업계에서는 우리돼지 한돈을 단순히 ‘먹는 식품’으로만 소비하는 것이 아니라, 일상에서 언제나 ‘즐길 수 있는 문화’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 축구 관람도 하고, 한돈도 즐기고~ 즐거움을 극대화하다! 한돈자조금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 FC서울과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축구와 한돈이 무슨 연관이 있을까 싶지만, 스포츠경기를 관람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음식이다. 한돈자조금은 축구팬들이 경기를 관람하는 동시에 먹는 재미까지 즐길 수 있도록 한돈 요리와 무제한 맥주를 제공하는 ‘한돈 스카이펍’ 좌석을 마련했다. ‘한돈 스카이펍’은 작년에도 FC서울 홈경기마다 전석 매진을 기록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는데, 현재도 가장 인기 있는 좌석으로 손꼽힌다. 오는 20일에는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FC서

산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