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7.0℃
  • 흐림강릉 6.6℃
  • 맑음서울 6.7℃
  • 구름많음대전 5.6℃
  • 맑음대구 9.8℃
  • 흐림울산 8.8℃
  • 구름많음광주 5.1℃
  • 부산 9.8℃
  • 흐림고창 5.6℃
  • 구름많음제주 8.5℃
  • 맑음강화 7.5℃
  • 맑음보은 3.0℃
  • 구름많음금산 3.6℃
  • 흐림강진군 5.8℃
  • 흐림경주시 8.6℃
  • 구름많음거제 11.0℃
기상청 제공

유통

프리지어‘쏠레이’품종, 일본시장 시범 수출

- 수출방식 개선, 잎 제거 ‧ 꽃대 길이 줄여 수출비용 절감 기대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으로 내수 시장이 침체돼 어려움을 겪고 있는 프리지어 농가를 돕기 위해 20일, 프리지어 6,400본을 일본에 시범 수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시범 수출된 프리지어는 충남 청양 화훼수출작목반에서 생산한 것으로, 최근 출하가 늘고 있는 노란색 꽃의 ‘쏠레이’ 품종이다.

 

 농촌진흥청은 새로운 유통 규격을 적용해 프리지어의 잎을 제거하고 꽃대 중 윗부분만 수확해 포장했으며, 꽃대 길이를 80cm에서 60cm로 약 20cm 줄였다.

 

 잎이 붙어 있는 채로 수확할 경우 땅 속 종구(씨알)가 죽어 다시 사용하기가 어렵고 포장 작업도 번거로운 기존 프리지어의 수출 방식을 개선한 것이다.

 ○ 꽃대 길이가 기존 수출용 보다 짧아짐에 따라 포장비와 항공 물류비 절감 효과도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일반적으로 프리지아의 꽃대는 5회까지 수확이 가능하고, 수확이 끝난 후에도 종구를 재활용 할 수 있다.

 

 국내 수출업체를 통해 일본 큐슈지역 경매인에게 공급되는 프리지어는 기존 수출 꽃과의 품질 비교, 선호도, 신선도, 가격 등 시장성을 평가 받는다. 이후 시장성 평가에서 나온 개선점에 대한 해결책을 찾아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중장기 수출유망품목 육성계획에 따라 2018년부터 2022년까지 매년 6개 품목, 총 30개 품목을 선정하여 수출유망품목으로 육성하고 있다. 프리지어는 2020년 수출유망품목으로 선정됐다.

 

 * ‘20년 수출유망품목(6) : 멜론(백자·노을) 사과(아리수), 배(그린시스), 프리지아, 양잠산물, 특수미(향미)

 

 농촌진흥청 조성주 수출농업지원과장은 “내수시장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위해 단기적으로는 개발기술을 접목한 품목의 시범 수출과 시장성 평가로 새로운 활로를 개척하겠다.”라고 말했다.

 

 “또한 중·장기적으로는 신기술 시범사업을 추진해 수출국 다변화와 수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식품

더보기
계절 바뀌는 시기~ 한방차로 호흡기 건강 챙기세요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비교적 쉽게 구할 수 있는 약용작물인 오미자, 맥문동, 감초, 도라지를 이용해 환절기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한방차를 소개했다. 약용작물로 끓인 한방차를 마시면 인체 면역력을 높이고 호흡기계 감염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 오미자 맥문동 차= 기침을 완화하고 코와 목을 촉촉하게 적셔주는 효능이 있다. 오미자는 성질이 따뜻하고 맥문동은 성질이 차서 반대되는 듯 보이지만, 점액을 생성해 건조한 목을 촉촉하고 청결하게 해 주고 기침을 완화하는 효능은 비슷하다. 오미자는 지속적인 기침으로 밖으로 새어나가는 기운을 체내로 수렴해주며 맥문동은 열을 내려 기침과 발열이 동반된 증상을 완화시킨다. 오미자를 우려낸 물에 심을 제거한 맥문동을 넣고 20분간 끓인 후 차로 마신다. 오미자를 물에 넣고 끓이면 쓴맛이 우러나올 수 있으므로 끓인 물에 오미자를 넣고 천천히 우려내는 것이 좋다. 오미자, 맥문동에 인삼을 더하면 ‘생맥산’이라는 보약이 된다. 기운이 부족하고 추위를 타는 경우에는 인삼을 넣어 복용하지만, 몸에 열이 많은 경우에는 인삼을 황기로 대체해 끓인다. 감초 도라지 차= 호흡기계에 발생한 염증으로 목이 아플 때 통증을 완화하는 효능이 우

산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