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0.5℃
  • 구름조금강릉 17.6℃
  • 맑음서울 12.7℃
  • 맑음대전 12.5℃
  • 구름많음대구 16.9℃
  • 흐림울산 15.8℃
  • 구름조금광주 13.2℃
  • 흐림부산 16.2℃
  • 맑음고창 12.6℃
  • 황사제주 18.1℃
  • 맑음강화 11.0℃
  • 맑음보은 12.2℃
  • 맑음금산 12.4℃
  • 구름조금강진군 14.0℃
  • 흐림경주시 14.9℃
  • 흐림거제 15.2℃
기상청 제공

식품정책

김치, 장류 등 전통 식품 수출 호조에 힘입어 ‘20년 3/4분기 누계 농식품 수출액 전년동기 대비 6.5% 증가

URL복사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20년 3/4분기 누계 기준(잠정) 농식품 수출액이 전년동기 대비 6.5% 증가한 55억 19백만불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금년 코로나19 등 어려운 여건에서도 농식품 수출이 증가세를 지속하고 있는 것은 김치, 장류 등 전통 식품의 선전이 큰 요인으로 꼽힌다.

 

 김치는 3/4분기 누계 1억 850만불 수출되어 전년동기 대비 38.5% 증가하였으며, 2012년 수출액인 1억 661만불을 넘어 3분기만에 역대 최고 수출실적을 기록하였다. 

   - 2012년 당시에는 일본으로 수출되는 비중이 80%에 달하였으나, 이후 미국, 홍콩, 호주, 대만 등 82개국으로 다변화하면서 올해 일본 수출 비중이 역대 최초로 50% 수준으로 감소했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 김치 수출의 증가는 K-Food를 비롯한 한류가 확산되는 상황에서 젓갈을 넣지 않은 채식김치, 편리하게 휴대가 가능한 캔 김치 개발 등 국가별 선호를 반영한 제품 현지화 및 대형유통매장과 연계한 판촉, 온라인·미디어 홍보 등을 지속적으로 지원해 왔던 것이 효과를 낸 것으로 보인다. 

   -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를 계기로 면역력 증진에 도움이 되는 발효식품이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아 김치 수출을 가속화 한 만큼, 김치의 기능성을 해외 소비자에게 적극적으로 알리기 위한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 김치 효능 관련 정보, 레시피 등을 담은 김치 ’QR코드‘를 제작하여 국제식품박람회 등 행사에 활용 중이며, 연말까지 일본, 미국, 유럽, 신남방 지역 등 12개국에서 QR코드를 활용한 맞춤형 온·오프라인 마케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 (일본) 지하철 노선 연계 광고 (미국) 뉴욕타임즈 광고 (유럽) 건강·식품 관련 전문지 등 

 

 김치와 함께 대표적인 전통 식품인 고추장, 된장, 간장 등 장류의 3/4분기 누계 수출실적은 전년동기 대비 31% 증가했다. 

   - 장류 수출이 증가한 주요 원인으로는 한류 열풍으로 한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을 꼽을 수 있다. 

   - 특히 그동안 장류의 주요 수출국이었던 미국(전년동기 대비 27%↑), 중국(43%↑), 일본(26%↑) 뿐 만 아니라, 상대적으로 수출이 저조했던 동남아 국가에서의 수출실적이 대폭 증가하였다는 점에 주목할 만하다. 

     - 태국에서 장류 수출이 123% 증가하고, 말레이시아에서 고추장 수출이 167% 증가하였으며, 이는 한식을 소재로 한 K-드라마 등이 인기를 끌면서 직접 한식을 요리해보려는 수요가 증가한 것에서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 앞으로도 동남아 등 현지 소비자들에게 장류를 활용한 한식 요리법을 홍보하고 현지 한식당과 연계한 마케팅을 추진하여 장류 수출이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4분기에 농식품부는 신선농산물 수출 확대를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 특히, 최근 국내외에서 각광을 받고 있는 포도(샤인머스켓)의 경우 수출 확대를 위해 저온유통체계 구축, 체크 프라이스* 운영, 공동브랜드 해외상표 등록 등 정책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 체크 프라이스(check price) : 수출 상품의 일부에 적용하는 최저 수출가격

   - 샤인머스켓의 저장 기간은 일반적으로 3∼4개월로 알려져 있으나 단시간에 예냉처리 후 보관시 6개월까지 저장이 가능하다.

     - 이에 수출 생산자단체를 대상으로 예냉시설 설치를 지원하는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수출 전 무작위 잔류농약 검사 확대를 통해 안전성도 철저히 관리할 계획이다.

   - 또한, 국가별, 품위별 체크 프라이스(최저 수출가격제)를 시행하여 품질 경쟁력을 높이고,

   - QR코드 및 SNS 등을 활용한 한국산의 우수성 홍보, 중국산의 모방 방지를 위한 공동브랜드(K-grape) 해외상표 등록도 추진할 예정이다.

 

 농식품부 박병홍 식품산업정책실장은 “연말까지 포도, 인삼 등 신선농산물 수출에 역량을 집중하여 농가 소득에 도움이 되도록 정책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집에서 즐긴다! 홈 캠핑에 빠질 수 없는 ‘우유요리’
유난히 높고 청명한 하늘 아래, 울긋불긋 단풍이 곱게 물들어가기 시작하는 완연한 가을 날씨에 캠핑족들의 마음도 설레는 요즘이다. 하지만 예년과 달리 코로나19 장기화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됨에 따라 새로운 캠핑 트렌드가 자리 잡고 있다. 바로 야외에서 즐기는 캠핑이 아닌 거실이나 옥상, 발코니 등에서 즐기는, 일명 ‘홈 캠핑’이 그것이다. 비록 집 안이지만, 마치 야외에 나온듯한 캠핑장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거실에 텐트를 치기도 하고, 캠핑용 테이블과 의자를 베란다에 놓고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홈 캠핑을 즐기기도 한다. 한편, 캠핑에 빠질 수 없는 것이 바로 먹을거리인데, 캠핑용 테이블 위에 캠핑 요리를 한 상 차려 놓고 먹으면, 여느 야외 캠핑장 못지않은 감성이 물씬 난다. 또한 계절과 날씨, 코로나19에도 영향을 받지 않고 캠핑 기분을 낼 수 있다는 것도 홈 캠핑의 장점이다. 특히 아이들이 있는 집에서 홈 캠핑의 인기가 높으며, 집 밖 외출이 어려워지면서 집 안에서 색다른 즐길 거리를 찾아 홈 캠핑에 도전하는 이들도 많아지고 있다. 이에 따라 ‘캠핑 요리’와 관련된 레시피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으며, 최근 SNS와 유튜브상에서는 집에서도 쉽게 즐길

식품

더보기

산림

더보기
임산물 수출유망업체 발굴대회 시상식 개최
- 단기임산물 분야 4개 업체, 목재분야 1개 업체 수상 영예 -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10월 21일 서울 여의도 소재 한국임업진흥원 사옥 별관의 산림비전센터 대회의실에서 수상업체 임직원, 산림청 및 한국임업진흥원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도 임산물 수출유망업체 발굴대회 시상식”을 개최하였다. 산림청이 주최하고 한국임업진흥원이 주관한 “2020년도 임산물 수출유망업체 발굴대회”는 국내에서 생산되는 단기임산물과 목재제품의 수출유망 업체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1차 서면 심사와 2차 현장 및 발표평가를 거쳐 단기임산물 분야, 목재제품 분야 등 총 5개 업체가 선정되었다. 수출적합성, 독창성, 디자인, 마케팅 전략, 업체의 수출역량의지 등을 다각도로 평가해 단기임산물 분야 4개 업체, 목재분야 1개 업체가 최종 선정되었다. 이번년도 수출유망업체로 선정된 업체는 산림청 및 한국임업진흥원으로부터 대상, 금상, 혁신상을 받았다. 단기임산물 분야의 ㈜설악산 그린푸드의 곤드레 가정간편식이 대상을, 보은삼가대추농원의 대추가공식품과 산마을영농조합법인의 도라지 가공식품이 금상을 받았으며, 하동율림영농조합법인의 밤 가공 건강간식이 혁신상을 수상했다. 목재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