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8.8℃
  • 구름많음강릉 11.0℃
  • 흐림서울 9.5℃
  • 흐림대전 10.1℃
  • 흐림대구 10.6℃
  • 흐림울산 11.0℃
  • 흐림광주 11.2℃
  • 흐림부산 10.6℃
  • 흐림고창 8.0℃
  • 제주 11.8℃
  • 흐림강화 8.5℃
  • 흐림보은 9.3℃
  • 흐림금산 9.5℃
  • 흐림강진군 11.5℃
  • 흐림경주시 10.7℃
  • 흐림거제 10.1℃
기상청 제공

특집

카길애그리퓨리나, 평택공장 준공 5주년, 누적 생산량 420만톤 돌파

-최신 설비와 신기술 투자로 원년 87만톤에서 102만톤으로 생산량 증대…누적 420만톤 기록
-축종별 완전 분리 생산 등 안전성 및 생산성 획기적 제고
-어린 동물 영양에 집중 투자 개별농가 맞춤 솔루션 제공 등 축산농가 생산성 증대
-“한국 축산 발전에 기여하고 축산 농가와 동반 성장 도모 약속”

URL복사

카길애그리퓨리나(대표 박용순)가 평택공장 준공 5주년을 맞아 11일 기념식을 개최하고 고객 동반 성장과 미래에 대한 책임감을 강조했다.

2012년 착공된 평택공장은 전세계 카길 사료공장 중 최대 규모의 설비로 2015년 완공됐다. 국내 최초로 곡물자동입고 컨베이어를 적용해 원료 공급에서부터 사료 생산까지 안전성을 확보했다. 축종별로 전 공정을 완전 분리하고 7개의 컨트롤타워로 제어해 품질 관리를 제고했으며, 업계 최초로 저장과 출고 과정을 자동화해 고객 서비스 수준을 높였다.

 

최첨단의 스마트 시설로 세계 최고 수준의 생산성과 효율성을 갖춘 평택공장은 지난 5년간 지속적인 투자와 노력을 통해 준공 원년 87만톤의 생산량을 2020년 102만톤으로 끌어올리며 누적 420만톤의 생산량을 기록했다. 연간 사료 생산량은 전 세계 카길 공장 최대 규모로 단일공장 생산량 중 최다 생산량이다.

 

축산 농가들의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최신 설비와 신기술 부문에 지속적인 투자도 진행했다. 특히 어린 동물 영양에 집중 투자를 하면서 갓난 돼지를 위한 ‘네오피그 솔루션’, 어린 송아지 ‘한우사랑 본 100+, 200+’을 출시해 농가 수익에 기여했다. 낙농 목장에 맞는 최적 영양을 맞춤 제공하는 ‘멀티믹스 솔루션’으로 개별 농가에 맞는 맞춤 솔루션을 제공하기도 했다.

 

카길애그리퓨리나는 안전 경영에도 집중하고 있다. FMD, ASF 어려움 속에서도 방역에 집중하면서 강원, 경기, 충청도 지역 1000여 농가들에게 안전하게 사료를 공급했다. 평택공장은 가동 시부터 생산공정에 HACCP 시스템을 철저히 적용하여 ‘완전한 영양, 풍요로운 삶’을 추구하며 사료 안전이 최종 소비자의 식품 안전성과 연결되므로 안전한 먹거리를 책임질 수 있는 사료 생산에 주력하고 있다.  

 

박용순 대표는 “카길애그리퓨리나는 지난 53년간 한국 축산 발전에 기여하고자 노력해왔다”며, “축산 농가와 동반 성장을 위해 노력하고, 최첨단 기술을 적용한 안전한 사료를 지속 공급해 한국 축산 성장과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기념식은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철저한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평택 공장에서 직원들과 소규모로 진행되었다.


농업

더보기
박과류 ‘호박과실파리’ 피해주의보 발령!
‘호박과실파리’가 본격 활동하는 시기가 다가오면서 피해를 막기 위한 농가들의 움직임도 분주해지고 있다. 특히 호박과실파리에 의한 피해가 가장 큰 박과류 재배 농가들은 보다 철저한 예찰과 방제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호박과실파리는 주변 잡초 등에서 서식하다가 6~8월 산란기가 되면 과실 내부에 알을 낳아 피해를 일으킨다. 피해는 산란이 이뤄진 뒤 20~40일 가량이 지나야 확인할 수 있어 예찰과 방제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알에서 깬 유충은 과실 내부를 가해해 성숙하기 전에 부패하게 만든다. 전국적으로 발생하며 주로 고랭지에 피해를 입히는데, 피해가 심한 경우 피해과율이 30~50% 이상에 달해 철저한 방제가 필수이다. 이 때문에 산란 피해가 주로 발생하는 6~8월에는 주변 산기슭 경계 지상부 1m 정도 높이에 동오 끈끈이트랩을 설치해 호박과실파리 발생여부를 주기적으로 확인하는 게 바람직하다. 토양소독-프로큐어 처리로 이중 방제 호박과실파리의 경우 시기와 밀도에 따라 방제 방법이 다르다. 가장 먼저, 작물을 정식하기 전 토양을 소독하면 호박과실파리의 월동 번데기가 성충으로 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특히 재배 단지 간 공동으로 토양 소독을 실시하면 보다 효과적


식품

더보기

산림

더보기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백두대간보호구역 특별단속,  산림 내 불법행위 무더기 적발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지난 2월 지자체와 함께 산림보호구역 내 불법행위 특별단속을 실시한 결과, 총 103건의 위법행위를 적발하여 41건을 입건하고 31건에 대해 과태료를 부과했다. 이번 단속에는 산림청과 지자체 산림특별사법경찰, 청원산림보호직원 등 사법인력 1,898명과 국유림관리소 산림드론감시단 32개단이 참여하여, -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 백두대간보호구역 등 산림보호구역을 중심으로 산림 내 화기 사용, 쓰레기 무단투기 및 입산통제구역 출입 등을 집중 단속했다. *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 산림청과 지자체가「산림보호법」에 따라 산림 내 식물의 유전자와 종 또는 산림생태계보전을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구역을 지정(고시)·관리, 특정 목적 외에 출입이 금지되어 있음 ** 백두대간보호구역: 산림청이「백두재간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백두대간 중 특별히 보호할 필요가 있다고 인정되는 지역을 지정(고시)·관리 주요 적발내용은 ▲ 불법산지전용(28건), ▲ 입산통제구역 출입(9건), ▲ 무허가벌채(5건), ▲ 임산물 불법채취(2건), ▲ 소각 및 쓰레기 무단투기 등이다. - 불법산지전용, 무허가벌채, 임산물 불법채취 등 41건은 산림 법령에 따라 사법처리를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