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2℃
  • 맑음강릉 7.1℃
  • 맑음서울 3.8℃
  • 박무대전 4.4℃
  • 맑음대구 6.0℃
  • 맑음울산 6.5℃
  • 박무광주 5.2℃
  • 맑음부산 6.4℃
  • 맑음고창 2.1℃
  • 맑음제주 9.4℃
  • 구름조금강화 1.0℃
  • 맑음보은 -1.1℃
  • 맑음금산 0.4℃
  • 맑음강진군 4.0℃
  • 맑음경주시 6.0℃
  • 맑음거제 5.9℃
기상청 제공

국토교통

진주~광양 전철화사업 전원공급 본격 착수

- 신규 전기공급용 전원설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URL복사

국가철도공단 호남본부(본부장 장형식)는 경전선 진주~광양간 전철화사업의 원활한 전원공급 추진을 위해 한국전력공사 경남본부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화) 밝혔다.

 

 경전선 진주~광양간 전철화사업(총연장 55.08km)은 비전철 구간을 200km/h로 고속화하는 사업으로, 총사업비 1,680억원을 투입하여 ’19년 12월에 착공했다.

 

 공단은 이번 협약을 통해 하동변전소를 통한 안정적인 전원공급이 가능하게 되었으며, 향후 전차선 설치, 종합시운전 등을 거쳐 사업을 완공할 예정이다.

 

 한편, 경전선은 ’12년 6월 순천~광양 구간, ’12년 12월 진주~마산 구간의 전철화를 완료하여 우선 개통하였고, 마산~부전 구간, 진주~광양 구간 전철화사업이 완공되면 순천에서 부전까지 146.7km 전 구간의 전철화사업이 완료된다.

 

 장형식 호남본부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한국전력과 공단이 협력하여 고품질 전기설비를 구축함으로써 진주∼광양간 전철화 사업의 성공적 개통을 위해 양 기관이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농업

더보기
박과류 ‘호박과실파리’ 피해주의보 발령!
‘호박과실파리’가 본격 활동하는 시기가 다가오면서 피해를 막기 위한 농가들의 움직임도 분주해지고 있다. 특히 호박과실파리에 의한 피해가 가장 큰 박과류 재배 농가들은 보다 철저한 예찰과 방제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호박과실파리는 주변 잡초 등에서 서식하다가 6~8월 산란기가 되면 과실 내부에 알을 낳아 피해를 일으킨다. 피해는 산란이 이뤄진 뒤 20~40일 가량이 지나야 확인할 수 있어 예찰과 방제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알에서 깬 유충은 과실 내부를 가해해 성숙하기 전에 부패하게 만든다. 전국적으로 발생하며 주로 고랭지에 피해를 입히는데, 피해가 심한 경우 피해과율이 30~50% 이상에 달해 철저한 방제가 필수이다. 이 때문에 산란 피해가 주로 발생하는 6~8월에는 주변 산기슭 경계 지상부 1m 정도 높이에 동오 끈끈이트랩을 설치해 호박과실파리 발생여부를 주기적으로 확인하는 게 바람직하다. 토양소독-프로큐어 처리로 이중 방제 호박과실파리의 경우 시기와 밀도에 따라 방제 방법이 다르다. 가장 먼저, 작물을 정식하기 전 토양을 소독하면 호박과실파리의 월동 번데기가 성충으로 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특히 재배 단지 간 공동으로 토양 소독을 실시하면 보다 효과적

축산

더보기

식품

더보기

산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