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7.5℃
  • 흐림강릉 8.8℃
  • 서울 8.3℃
  • 박무대전 8.9℃
  • 흐림대구 10.7℃
  • 흐림울산 10.7℃
  • 박무광주 9.0℃
  • 흐림부산 11.5℃
  • 흐림고창 6.2℃
  • 흐림제주 11.0℃
  • 흐림강화 7.2℃
  • 흐림보은 8.8℃
  • 흐림금산 9.1℃
  • 흐림강진군 9.5℃
  • 흐림경주시 10.3℃
  • 흐림거제 11.0℃
기상청 제공

기획

코로나19로 지친 일상, 집 근처 텃밭서 활력을 찾으세요

2021년 도시농업공간조성사업 37개소 선정

URL복사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자연친화적인 도시환경 조성 및 도시농업 공간기반 구축을 위해 자연가(家)득, 공영도시농업농장, 옥상텃밭을 조성할 지자체 37개소를 선정했다.

 

선정된 지자체에는 유형별 시설조성비와 도시농업관리사(국가전문자격)를 활용한 관리인력 인건비 및 유지비 등 운영비가 일부 지원된다.

 

공영도시농업농장 조성에만 국한되었던 지원이 공공건물의 자연가(家)득사업 및 옥상텃밭으로 확대되었으며, 지원 개소 수도 작년 23개소에서 올해는 37개소로 대폭 확대 지원한다.

  ①공영농장사업은 국·공유지, 유휴지 등에 지자체가 텃밭을 조성하고 운영하는 공영도시농업농장 조성을 지원

  ②옥상텃밭사업은 지자체가 운영하는 공공기관 건물 옥상에 텃밭 조성을 지원

  ③자연가(家)득사업은 도서관, 동주민센터 등 지역주민이 다수 이용하는 공공시설물에 대해 입면녹화, 실내정원 조성 및 운영을 지원

 

< 2021년 도시농업공간조성사업 시행 지자체 선정 현황 >

 

유형

시․도

면적(㎡)

유형

시․도

면적(㎡)

자연

家득

(19개소,

1,452㎡)

서울(2)

은평구

30

공영

농장

(8개소, 40,164㎡) 

서울(1)

도봉구

3,726

관악구

230

인천(1)

연수구

5,000

부산(1)

연제구

20

대전(1)

유성구

2,893

대구(1)

서구

80

광주(1)

광산구

5,143

경기(4)

광명시(2)

99

울산(1)

북구

7,602

안양시

144

경기(1)

하남시

3,339

평택시

108

충북(1)

제천시

5,765

충북(1)

청주시

14

전남(1)

나주시

6,696

전북(3)

전주시

46

옥상

텃밭

(10개소,2,562㎡)

서울(2)

중구

104

익산시

65

은평구

300

남원시

34

부산(2)

강서구

252

전남(2)

나주시

33

연제구

100

순천시

120

대구(2)

서구

150

경북(1)

경산시

66

수성구

135

경남(4)

고성군

120

인천(1)

남동구

829

양산시

50

충북(1)

청주시

330

창원시

136

전남(1)

나주시

162

거제시

57

경남(1)

고성군

200

합계 : 13개 시·도, 29개 시·군·구(37개소), 1,452㎡

 

 2020년도 도시농업공간조성사업은 조성시설에 대한 만족 및 지역사회 공동체 활동 추진 등 이용 주민들의 호응도가 특히 높았다.

 

자연가(家)득사업으로 실내입면녹화시설이 조성된 부산시 해운대구청 이용객들은 공기정화 식물을 이용해 녹색공간으로 꾸민 쾌적한 민원실에 대해 좋은 반응을 보였으며, 실내 미세먼지를 저감하는 공기정화효과에 대한 기대감도 나타냈다.

 

또한 옥상텃밭사업으로 인천여성가족재단 건물 옥상에 조성한 텃밭에서 시민들이 직접 재배한 작물을 수확하여 무료급식소에 기부함으로써 지역 공동체의 기부 문화 확산에 기여하기도 했다. 

 

선정된 지자체는 올해 12월까지 자연가(家)득사업을 추진하고, 국·공유지 또는 공공기관의 옥상에 텃밭을 조성하여 도시민들의 참여를 유도할 계획이다.

 

도심지 내 농업체험공간을 제공하고 쾌적한 실내환경을 제공하는 도시농업공간조성사업이 작년에 이은 코로나19 방역체제 장기화에 따른 코로나 우울증을 해소하기 대안으로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농식품부 김상경 과학기술정책과장은 “도시농업공간조성사업을 통해 일상생활에서 농업을 몸소 체험함으로써, 많은 도시민들이 농업의 가치를 알고 코로나로 지친 심신의 회복에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농업

더보기
박과류 ‘호박과실파리’ 피해주의보 발령!
‘호박과실파리’가 본격 활동하는 시기가 다가오면서 피해를 막기 위한 농가들의 움직임도 분주해지고 있다. 특히 호박과실파리에 의한 피해가 가장 큰 박과류 재배 농가들은 보다 철저한 예찰과 방제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호박과실파리는 주변 잡초 등에서 서식하다가 6~8월 산란기가 되면 과실 내부에 알을 낳아 피해를 일으킨다. 피해는 산란이 이뤄진 뒤 20~40일 가량이 지나야 확인할 수 있어 예찰과 방제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알에서 깬 유충은 과실 내부를 가해해 성숙하기 전에 부패하게 만든다. 전국적으로 발생하며 주로 고랭지에 피해를 입히는데, 피해가 심한 경우 피해과율이 30~50% 이상에 달해 철저한 방제가 필수이다. 이 때문에 산란 피해가 주로 발생하는 6~8월에는 주변 산기슭 경계 지상부 1m 정도 높이에 동오 끈끈이트랩을 설치해 호박과실파리 발생여부를 주기적으로 확인하는 게 바람직하다. 토양소독-프로큐어 처리로 이중 방제 호박과실파리의 경우 시기와 밀도에 따라 방제 방법이 다르다. 가장 먼저, 작물을 정식하기 전 토양을 소독하면 호박과실파리의 월동 번데기가 성충으로 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특히 재배 단지 간 공동으로 토양 소독을 실시하면 보다 효과적


식품

더보기

산림

더보기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백두대간보호구역 특별단속,  산림 내 불법행위 무더기 적발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지난 2월 지자체와 함께 산림보호구역 내 불법행위 특별단속을 실시한 결과, 총 103건의 위법행위를 적발하여 41건을 입건하고 31건에 대해 과태료를 부과했다. 이번 단속에는 산림청과 지자체 산림특별사법경찰, 청원산림보호직원 등 사법인력 1,898명과 국유림관리소 산림드론감시단 32개단이 참여하여, -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 백두대간보호구역 등 산림보호구역을 중심으로 산림 내 화기 사용, 쓰레기 무단투기 및 입산통제구역 출입 등을 집중 단속했다. *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 산림청과 지자체가「산림보호법」에 따라 산림 내 식물의 유전자와 종 또는 산림생태계보전을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구역을 지정(고시)·관리, 특정 목적 외에 출입이 금지되어 있음 ** 백두대간보호구역: 산림청이「백두재간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백두대간 중 특별히 보호할 필요가 있다고 인정되는 지역을 지정(고시)·관리 주요 적발내용은 ▲ 불법산지전용(28건), ▲ 입산통제구역 출입(9건), ▲ 무허가벌채(5건), ▲ 임산물 불법채취(2건), ▲ 소각 및 쓰레기 무단투기 등이다. - 불법산지전용, 무허가벌채, 임산물 불법채취 등 41건은 산림 법령에 따라 사법처리를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