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6℃
  • 흐림강릉 6.6℃
  • 구름많음서울 -1.6℃
  • 흐림대전 1.3℃
  • 흐림대구 6.5℃
  • 흐림울산 9.2℃
  • 구름많음광주 4.5℃
  • 흐림부산 9.3℃
  • 흐림고창 4.1℃
  • 흐림제주 8.7℃
  • 흐림강화 -2.8℃
  • 흐림보은 1.5℃
  • 흐림금산 1.9℃
  • 흐림강진군 5.4℃
  • 흐림경주시 7.7℃
  • 흐림거제 10.3℃
기상청 제공

특집

국가기록원, 농인 대안학교 대상 기록문화 프로그램 첫 운영

- 강의, 견학, 체험 등으로 구성된 프로그램으로 농문화 기록문화 형성 계기 마련 -

행정안전부(장관 이상민) 국가기록원은 11월 21일부터 12월 5일까지 농인 대안학교인 사단법인 소리를보여주는사람들(이하 ‘소보사’)*의 학생 및 교사들을 대상으로 기록문화 프로그램「소리, 보기, 우리」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 국내 유일의 한국수어 중심 교육기관, 2017년 초·중·고 통합 대안학교로 설립·운영

 

농인 학교를 대상으로 기록문화 체험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운영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청각으로 소리를 들을 수 있는 청인(聽人) 중심의 기록문화에서 벗어나 기록물을 시각적 언어로 보는 농인(聾人)*들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되는 것이 특징이다.

  

 한국수어는 한국어와 함께 우리나라의 공용어로 인정받고 있지만, 대부분의 문화와 기록은 음성언어를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다.

 

   * 농문화 속에서 한국수어를 일상어로 사용하는 사람들(「한국수화언어법」 제3조(정의) 2호)

 

 국가기록원은 농인을 위한 기록관리를 통해 농정체성*(Deaf Identity) 확립과 농문화**(Deaf Culture) 형성의 가능성을 함께 찾기 위해 이번 프로그램을 기획하게 되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 농인으로서 가지는 자기동일성(같은 법 제3조(정의) 5호)

   ** 농인으로서의 농정체성과 가치관을 기반으로 하는 생활양식의 총칭(같은 법 제3조(정의) 4호)

 

기록문화 프로그램 「소리, 보기, 우리」는 세 차례의 강의와 견학, 체험 등으로 구성된다.

 

 프로그램 효과를 높이기 위해 전시 및 견학 시설을 갖춘 국가기록원 나라기록관(경기도 성남시 수정구)과 학생과 교사들에게 익숙한 공간이자 기록물을 소장하고 있는 소보사(서울특별시 강북구)에서 번갈아 가며 진행될 예정이다.

 

 11월 21일에는 기록과 정체성 이야기, 소보사가 갖고 있는 기록물을 소개하고 보존상자에 보관할 중요한 기록물을 찾고 분류해 보는 시간을 갖는다.

 

 11월 28일에는 국가 중요기록물을 관리·보존하고 있는 국가기록원 나라기록관의 시설 및 전시관 견학과 종이기록물 복원 실습, 보존상자 제작 등의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 시설 견학 및 체험 학습 >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MOB000007cc3b1b.PN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319pixel, 세로 213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MOB000007cc3b1d.PN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319pixel, 세로 213pixel

(시설 견학) 국가기록원 나라기록관 보존서고

(체험 학습) 종이기록물 복원

 

 마지막 12월 5일에는 국가기록원이 기록관리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을 알리기 위해 자체 제작한 기록동화인 <붓이의 시간 여행> 영상에 소보사 학생들의 수어를 삽입하고, 교사들에게는 소보사 기록물의 체계적 관리 방법을 국가기록원 기록관리전문가가 안내할 예정이다.

 

 국가기록원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모든 수업과 생활이 수어로 진행되는 배움과 일상을 어떻게 기록하고 관리하는 것이 좋을지 함께 고민하고 방법을 모색해 나갈 방침이다.

   

 향후에도 농인의 기록을 남기고 관리함으로써 농사회의 정체성과 문화를 후대까지 전승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할 예정이다.

 

 김주희 소보사 대표는 “국가기록원과 소보사의 기록문화 협업 프로그램을 통해 청인 사회에 농문화를 알리고, 농사회에는 기록의 중요성과 관리 기법을 알리는 계기가 되어 함께 어우러져 살아가는 사회를 만들어 가는 데 이바지 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최재희 국가기록원 원장은 “기록관리를 통한 정체성 확립과 기록문화 형성을 청인과 농인뿐 아니라 다양한 이웃과 계층에게 알려질 수 있도록 기록문화 프로그램의 지평을 넓혀 나가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식품

더보기
신장질환에 좋은 우유, 우유 및 유제품 섭취가 만성신장질환 위험 줄여
미국 의학전문 매체 힐리오(Healio)가 신장 영양학 저널((Journal of Renal Nutrition)에 게재된 내용을 토대로 만성신장질환이 없는 사람들이 상대적으로 지방함량이 높은 우유나 유제품을 많이 섭취할수록 만성신장질환 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를 보도했다. 관련 기사에 따르면, 수십 년간 신장 기능 저하의 위험요소로 식이단백질의 섭취가 지적되었으며 대부분의 임상 가이드라인에서 단백질 섭취를 제한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고단백섭취가 신장 기능을 감소시키는 기전은 다양하나 그 중 가장 잘 알려진 것은 신장으로 가는 혈류량의 증가 및 사구체 내의 압력을 증가시켜 과여과(Hyperfiltration)를 유발하는 것이다. 그러나 이란의 의과대학 내분비 과학연구소의 파빈 미르미란 박사는 “유제품 섭취와 만성신장질환 발병률 사이의 연관성에 대한 데이터가 제한적이고, 선행 연구들에서도 유제품의 각 부분이 만성신장질환에 미치는 영향까지 조사돼 있지 않기 때문에 본 연구는 유제품 섭취와 만성신장질환의 위험성에 대한 잠재적 연관성을 연구하고 관련성을 결정하는 것을 목표로 했다”고 설명했다. 예비연구인 ‘테헤란 지질과 포도당 연구(TLGS)’를 통해 1999년

산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