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2 (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식품

거칠어진 피부 건강을 도와주는 ‘이것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이승호)가 인도의 종합 신문사 ‘Geo TV News’에 게재됐던, 우유로 피부 잡티를 없애는 방법을 소개해 화제다.

 

우유는 칼슘과 각종 비타민이 풍부한 음료로 잘 알려져 있다. 비타민A, 비타민D, 칼슘, 마그네슘, 인 등 많은 영양소가 함유돼 있어 완전식품이라고도 불린다. 이처럼 우유는 건강에도 좋지만 피부에도 이로운 영향을 준다.

 

 

우유가 피부 관리에 효과적이라는 것은 이미 오래전부터 전해져 온 이야기다. 실제로 우유를 베이스로 한 피부미용 제품이 다양하게 출시되고 있다. ‘Geo TV News’에서는 특히 피부미용에 효과적인 우유의 영양성분에 대해 중점적으로 안내했다.

 

우유에는 미네랄과 AHA(Alpha Hydroxy Acid) 성분이 풍부하게 들어 있다. AHA 성분은 우유가 발효되는 과정에서 생기는 천연 보습 인자다. 따라서 AHA 성분은 피부 피지, 각질층을 제거하고 보습력을 강화하는 데 탁월하다. 따라서 우유로 세안할 때 피부에 유수분 공급이 이루어져 촉촉하고 윤기 있는 변화를 기대할 수 있다.

 

또한 우유에 세라마이드, 지질, 젖산 성분이 들어 있어 피부 면역력 강화, 탄력 증진에도 효과적이다. 아울러 우유 세안은 노화 방지에도 좋은데 비타민E, 펩타이드 성분이 피부에 영양을 공급해 피부 장벽을 튼튼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우유 속 비타민A는 상피 세포 성장을 견인해 피부의 정상적인 각화를 이끄는 데 도움을 주며, 소낭의 피지 생성을 줄이고 정상적인 점액 분비에 관여해 점막을 건조하지 않게 유지한다.

 

한편,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는 겨울철 건조해진 피부를 매끄럽게 만들 수 있는 비법을 공개했다.

첫째, 우유 세안이다. 우유를 체온과 비슷한 36도까지 데운다. 이어 세안을 하고 데운 우유를 얼굴에 골고루 바른다. 충분히 우유를 바른 뒤 깨끗하게 헹궈내면 된다. 차가운 우유를 사용하면 피부에 흡수가 제대로 되지 않을 수 있으니 지양해야 한다.

 

우유 세안뿐 아니라 팩, 스크럽 등에도 효과적이다. 화장 솜에 우유를 적신 뒤 냉장 보관하여 차갑게 만든 다음 약 10~15분 동안 얼굴에 올리면 된다. 이어 피붓결을 따라 가볍게 문지르며 떼어내 마무리한다.

 

마지막 비법은 스크럽이다. 우유 3큰술, 살구씨 가루 1큰술을 준비해 섞어주고 얼굴에 적당량 도포한 후 3~5분정도 기다린다. 이후 미온수로 살살 문지르면서 얼굴을 마사지 해준다. 스크럽은 환절기에 피부 밸런스가 깨져 과도하게 피지가 분비될 경우 사용하면 좋다. 우유의 젖산 성분이 피부 표면과 모공 속 노폐물을 제거하는 데 효과적이다.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식품

더보기
가루쌀, 우리학교 급식에서도 곧 만나요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송미령, 이하 농식품부)는 대한급식신문이 주관하는 「2024년 우수 급식·외식산업대전」에서 전국 급식 관계자에게 가루쌀 가공식품과 특급호텔 셰프들이 개발한 가루쌀 급식메뉴를 소개한다. 올해「우수 급식·외식산업대전」은 4월 22일(월)부터 24일(수)까지 3일동안 코엑스에서 진행되며, 23일(화)과 24일(수) 이틀에 걸쳐 호텔 전문 쉐프가 직접 개발한 가루쌀 메뉴를 전국 급식 관계자에게 소개할 예정이다. 또한, 급식에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가루쌀 식자재를 전시하고 올해 출시 예정인 가루쌀 부침가루와 라이스밀크, 가루쌀 빵을 먼저 맛볼 수 있는 시음·시식행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가루쌀은 물에 불리지 않고도 가루를 내기 좋은 쌀의 종류로, 폐수가 발생하지 않는 친환경적인 새로운 식품 원료이며 글루텐프리, 대체식품 등 새로운 시장 확대를 주도할 수 있는 원료로 주목받고 있다. 농식품부는 국내 쌀 수급균형과 식량자급률을 제고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식품기업, 외식기업뿐 아니라 지역 제과업체와도 다양한 가루쌀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급식에 적용할 수 있는 가루쌀 식품으로 4개 부스에서 8개 내외 업체(약40종)의 제품이 소개될 계획이며, 소면(미듬영

산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