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4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식품

“한우고기로 건강한 한 끼 챙기세요” 한우자조금, '집밥족' 겨냥한 한우 음식 소개

외식 물가 급등으로 가정 내에서 밥을 직접 해 먹는 이른바 ’집밥족‘이 많아지고 있다. 간편한 조리뿐만 아니라 맛과 건강까지 찾는 집밥족을 겨냥해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이동활, 이하 한우자조금)가 1인 가구부터 자녀가 있는 가구까지 알뜰하게 집밥으로 활용하기 좋은 한우요리를 소개한다.

◆ 간편식을 선호하는 1인 가구를 위한 초간단 한우 요리

한우고기를 활용해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는 요리로는 단연 ’한우 불고기‘를 손꼽을 수 있다. 1인 가구는 집에 다양한 양념과 재료가 없어 요리하기에 앞서 망설여질 수 있지만, 한우 불고기 조리는 생각보다 무척 간편하다.

 

양념은 시판 소스를 활용하고, 냉장고 속 처치 곤란 야채들을 활용해 일명 ’냉털‘까지 가능하다. 상추나 깻잎 쌈을 먹으면 건강까지 일석이조 효과를 누릴 수 있다. 또, 다이어터 사이에서 회자되는 단백질 식단으로, 한우 불고기에 양념을 하지 않고 소금과 후추로만 간을 해 후라이팬에 구워 담백한 한우 본연의 맛도 즐겨볼 수 있다.

 

국물 요리로는 식이섬유소가 풍부한 미역을 활용해 ’한우 미역국‘을 간편하게 만들어 볼 수 있다. 한우 국거리를 먹기 좋게 써는 동안 미역을 약 10분 정도 불린 후 썰어놓은 한우고기를 참기름에 볶다가 미역과 물을 넣고 다진 마늘, 소금으로 간을 맞춰 끓이면 완성된다.

 

이 밖에도 혼술을 위한 간단한 안주로 배부르지 않고 신선한 육향의 풍미를 느낄 수 있는 ’한우 육회‘도 추천한다. 한우 육회감에 간장, 매실액, 참기름, 다진 마늘 등 기본양념을 섞어 버무리고 계란 노른자를 올려 먹으면 된다.

 

◆ “오늘 뭐 먹지?” 주부 고민 해결! 영양과 맛 다 갖춘 한우 집 반찬

영양소도 챙길 수 있으면서 가족들과 함께 먹을 푸짐한 집밥 메뉴가 고민이라면 국, 반찬까지 두루 활용할 수 있는 만능 식재료 한우를 활용해 보자. 버섯을 넣어 만든 ’한우 장조림‘은 두고두고 먹을 수 있는 밑반찬의 대명사로 손꼽힌다. 한우 다짐육에 야채를 잘게 다져 넣어 만든 ’한우 떡갈비‘는 냉동 보관해 두고 그때그때 꺼내먹으면 좋다.

 

 

한우고기 뭇국은 고소하고 담백한 맛에 밥과 김치만 있으면 반찬이 따로 필요 없는 메뉴다. 자극적인 음식을 먹지 못하는 아이부터 해장이 필요한 어른까지 모두에게 사랑받는 한우고기 뭇국은 재료 또한 한우고기와 무, 대파 세 가지만 들어갈 정도로 만드는 법도 굉장히 간단해 요린이도 쉽게 만들 수 있다.

 

한우 수육도 온 가족이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메뉴다. 압력밥솥을 사용하면 간단하게 대량의 한우 수육을 연하고 부드럽게 만들 수 있다. 대량으로 만들어 반찬 또는 술안주로 먹고, 남은 고기를 냉장고에 보관해 두었다가 시판 사골국에 넣어 끓여 한우 사골국으로도 먹을 수 있다.

 

한우 명예홍보대사 오세득 셰프는 “한우는 일두백미(一頭百味)라는 말과 같이 집밥 활용도가 높아 조리법에 따라 무궁무진한 요리를 만들 수 있다”라며, “한우고기엔 올리브유에 포함되어 있는 건강한 지방산인 ’올레인산(oleic acid)‘과 9가지 필수아미노산 성분 등 영양소도 풍부하니 한우를 활용해 건강한 집밥을 만들어 보시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소프라이즈 대한민국 한우세일‘ 일환으로 오는 21일부터 30일까지 봄맞이 한우 할인판매 행사가 10일간 진행된다. 이번 행사는 농축협매장, 대형마트 등 오프라인 매장과 온라인 쇼핑몰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보다 자세한 사항은 한우자조금 홈페이지(www.hanwooboard.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식품

더보기
[한돈의 돼발견 2탄] 즐거움이 있는 곳에 언제나 한돈이 있다!
한국인들의 고기 사랑은 나날이 커지고 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한국인들의 고기(돼지·소·닭) 소비량은 1인당 약 60.6kg이다. 그중에서도 돼지고기 소비량은 전 세계에서도 알아주는 수준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돼지고기 섭취량 1위를 10년 넘게 차지하고 있을 정도. 돼지고기가 한국인의 남다른 사랑을 받고있는 만큼, 최근 업계에서는 우리돼지 한돈을 단순히 ‘먹는 식품’으로만 소비하는 것이 아니라, 일상에서 언제나 ‘즐길 수 있는 문화’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 축구 관람도 하고, 한돈도 즐기고~ 즐거움을 극대화하다! 한돈자조금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 FC서울과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축구와 한돈이 무슨 연관이 있을까 싶지만, 스포츠경기를 관람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음식이다. 한돈자조금은 축구팬들이 경기를 관람하는 동시에 먹는 재미까지 즐길 수 있도록 한돈 요리와 무제한 맥주를 제공하는 ‘한돈 스카이펍’ 좌석을 마련했다. ‘한돈 스카이펍’은 작년에도 FC서울 홈경기마다 전석 매진을 기록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는데, 현재도 가장 인기 있는 좌석으로 손꼽힌다. 오는 20일에는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FC서

산림

더보기
소나무재선충병 특별방제구역 방제기간 연장해 총력 대응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올해 1월 소나무재선충병 특별방제구역으로 지정한 6개 시·군(대구 달성군, 경북 포항·안동·고령·성주, 경남 밀양)지역에서 5월 말까지 수종전환 및 솎아베기로 소나무재선충병 방제사업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일반적인 소나무재선충병 방제기간은 매개충인 솔수염하늘소와 북방솔수염하늘소의 우화시기를 고려하여 4월까지이다. 그러나, 피해가 심한 특별방제구역은 수종전환 및 높은 강도의 솎아베기 방제사업에 한해 올해 5월 말까지 방제기간을 연장했다. 피해를 입은 소나무는 모두 베낸 후 다음해 조림계획에 반영해 소나무류를 제외한 다른 나무로 대체식재 하고 솎아베기한 소나무는 숲 밖으로 옮겨 파쇄나 열처리 등을 거친 후 자원으로 활용한다. 그 외 피해를 입지 않은 소나무는 올해 11월부터 내년 2∼3월까지 재선충병 예방 나무주사를 시행할 계획이다. 산림청에서는 특별방제구역 방제사업의 효율적 추진을 위해 각 시·군별로 1명씩 전담반을 배치해 수종전환 대상지 선정시 사업지원 및 컨설팅을 제공하고 수종전환 사업지에 대해 주기적으로 점검하는 등 현장지원을 추진한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소나무재선충병이 극심한 산림은 수종전환을 통해 건강한 숲으로 바꾸어 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