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7 (월)

  • 흐림동두천 19.7℃
  • 구름많음강릉 23.6℃
  • 구름많음서울 21.3℃
  • 구름많음대전 20.9℃
  • 흐림대구 23.5℃
  • 흐림울산 23.2℃
  • 흐림광주 20.9℃
  • 흐림부산 22.8℃
  • 흐림고창 ℃
  • 흐림제주 20.9℃
  • 구름많음강화 21.3℃
  • 흐림보은 20.0℃
  • 흐림금산 19.0℃
  • 흐림강진군 22.1℃
  • 흐림경주시 23.8℃
  • 흐림거제 21.8℃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농업

좋은 인삼 만들기, 예정지 관리가 첫걸음

- ‘흙토람’에서 재배 이력, 토양 특성 철저히 살펴 땅 선정
- 토양 산도 알맞게(pH 6.0~6.5) 관리해야 생존율, 수확량 많아
- 논을 밭으로 전환한 곳은 가축분 퇴비 뿌릴 때 주의

<인삼 예정지 관리(밭 가는 모습)>

 기후변화와 생리장해 등으로 인삼 생산이 어려워 짐에 따라 재배 적지를 만들기 위한 인삼 재배지 조성에 농가의 관심이 높다.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인삼 재배지를 새로 정할 때는 꼭 토양 조건을 확인하고 유기물을 알맞게 사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삼은 같은 밭에서 연속으로 재배하면 수확량과 생육이 떨어지는 특징이 있다. 한 번도 인삼 농사를 짓지 않은 곳(초작지)을 선택하는 것이 좋지만, 이런 땅 확보가 어렵다면 재배 이력을 확인해 인삼을 수확한 뒤 10년 정도는 지난 곳으로 골라야 한다.

 

 땅의 재배 이력 정보와 특성, 물 빠짐 정보는 농촌진흥청 토양종합정보시스템 ‘흙토람(soil.rda.go.kr)*’에 해당 지번을 입력하면 확인할 수 있다. 정보 확인뿐 아니라, 실제로 현장을 방문해 해가림 설치 방향과 경사 정도를 확인하는 것도 중요하다.

 * 흙토람 → 토양환경지도 → 작물별 토양적성도 → 인삼 재배이력정보(위쪽에 밭 주소 입력)

 

 땅을 본 뒤에는 가까운 농업기술센터 등에 의뢰해 염류농도(EC)*, 토양산도(pH), 질산태질소(NO3)** 함량 등 토양의 화학성을 검사한다. 인삼은 생육기간이 길고 전체 생육기간 동안 양분을 천천히 흡수하므로 질산태질소나 염류농도가 높으면 뿌리가 누렇거나(황증), 붉게(적변) 변하는 생리장해가 발생하기 쉽다.

 

 * 염류란 산성과 염기성 성분이 토양에 결합된 정도

** 질소는 암모늄태와 질산태 질소로 구분되며, 유기물이 미생물에 의해 분해되는 과정에서 암모늄태를 거쳐 질산태 질소로 분해돼 식물에 흡수 이용됨

 

 다른 작물을 재배한 땅을 예정지로 쓸 때는 풋거름 작물인 호밀과 수단그라스를 심은 다음 30cm 이상 땅을 깊게 갈아엎어 이들 식물이 땅에 남은 양분을 흡수하게 한다. 작물을 심기 어려울 때는 볏짚 같은 유기물을 3.3m2당 6kg씩 투입한 뒤 갈아엎는 방식으로 관리한다.

 

 또한, 예정지 토양산도가 기준(6.0~6.5)보다 크게 낮을 때는 소석회, 석회고토 등 석회질 비료(300kg/10a 이하)를, 토양산도가 7.0 이상일 때는 유황(60~90kg/10a) 등을 이용해 적정범위로 산도를 조절해 준다. 참고로 토양산도를 pH 6.0~6.5 수준으로 관리하면 기존에 적합 범위(pH 5.0~6.0)로 알려진 것보다 지상부 생존율과 수확량을 각각 17.8%, 21.9% 높일 수 있다.

 

 처음 인삼을 재배하는 곳 중 토양 검사에서 양분 함량이 낮게 나온 땅은 퇴비로 부족한 양분을 보충해 준다. 최근 들어 덜 발효된 퇴비로 인한 가스장해 또는 퇴비에 섞여 들어온 응애로 뿌리 썩음 피해가 증가하고 있으므로 반드시 완전히 발효된 퇴비를 사용한다. 아울러, 퇴비를 넣은 뒤에는 노발루론, 아세타미프리드+디플루벤주론 성분이 포함된 살충제를 처리해 준다.

 

 최근 늘고 있는 논 전환 인삼밭은 가축분 퇴비를 사용하면 염류농도가 짧은 시간에 큰 폭으로 증가해 소량만으로도 생육 초기 생리장해가 나타나기 쉽다. 따라서 양분이 부족하다면 가축분 퇴비 대신 깻묵(유박)을 소량 사용해 염류농도가 적정 수준(0.6ds/m)을 넘지 않도록 관리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인삼과 마경호 과장은 “예정지 관리는 인삼 재배의 첫 단추라고 할 만큼 중요하고 신경을 더 많이 써야 하는 부분이다.”라며 “앞으로도 연구를 지속해 인삼 생산 현장에서 나타나는 문제점을 해결하는 데 힘을 보태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인삼 예정지 관리에 대한 전반적인 사항은 농촌진흥청 농업과학도서관(lib.rda.go.kr)에서 ‘인삼 예정지 관리 표준지침서’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한우자조금, '한우 퇴비 사용 시 경작지에서 암모니아 배출원 규명 및 저감법 연구' 결과 발표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이동활, 이하 한우자조금)가 ‘한우 퇴비 사용 시 경작지에서 암모니아 배출원 규명 및 저감법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경작지에서 발생하는 암모니아 가스 배출의 주요 원인을 밝히고, 경작지 내 암모니아 가스 배출량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추진되었다. 연구 결과, 요소비료를 경작지에 시료 할 경우, 처음 2일간은 암모니아 농도가 낮은 수준을 유지하나, 3일부터 암모니아 농도가 급상승하여 7일 이후부터 암모니아 배출 허용치 기준인 20ppm보다 약 6배가량 많이 발생한 반면, 한우 퇴비는 처음 3일 정도까지는 일반적으로 토양에서 발생하는 암모니아 가스에 비해 1.8배 높은 암모니아 가스가 발생하였으나, 5일 이후부터 요소비료에 비해 월등히 낮은 암모니아 가스가 발생하였는데, 17일 이후부터는 일반적인 토양과 비슷한 수준의 암모니아 가스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요소비료와 한우 퇴비 간 암모니아 가스 발생량을 비교한 결과, 경작지에 요소비료만 시비할 경우, 한우 퇴비만 시료하는 것보다 약 18배 많은 암모니아 가스가 발생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한우 퇴비와 요소비료를 혼합하는 경우,

식품

더보기
치아 건강에 도움 되는 우유, 변색 방지 및 충치 예방에 효과적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이승호)가 치과 전문 신문사 ‘Dental Tribune’에 기재됐던 우유가 치아 변색을 방지할 수 있다는 내용을 공개했다. 특히 커피, 홍차에 우유를 타서 마실 경우, 치아 변색 방지는 물론 어느 정도의 미백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치아가 변색되는 대부분의 이유는 음식이 원인일 가능성이 크다. 레드 와인, 초콜릿, 커피, 홍차 등 색이 진한 식품들은 치아 변색을 유발한다. 담배도 치아 변색을 유발하는 원인 중 하나다. 담배 속 니코틴이 치아의 미세한 구멍을 파고들고 표면에 달라붙으면 치아가 변색될 수 있다. 또한, 치아 특성 때문에 누렇게 변색될 수도 있다. 사람의 치아는 투명한 법랑질이 연노란색 상아질을 감싸고 있다. 상아질이 두껍거나 나이가 들어 법랑질이 닳은 경우 치아가 노랗게 보일 수도 있다. 커피나 홍차 같은 음식이 원인이라면 우유로 치아 변색을 방지할 수 있다. 우유는 우리가 일상생활 속에서 자주 마시는 음료 중 하나로 보통 뼈 강화, 성장 등에 도움이 되는 식품으로 잘 알려져 있다. 치아 변색 방지는 우유 안의 카제인 성분에 기인한다. 카제인은 우유 단백질 중 하나로 치아 미백에 효과적인 역할을 한다. 카

산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