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9.2℃
  • 맑음강릉 -4.5℃
  • 맑음서울 -7.5℃
  • 맑음대전 -7.6℃
  • 맑음대구 -4.8℃
  • 맑음울산 -3.9℃
  • 맑음광주 -3.9℃
  • 맑음부산 -2.9℃
  • 구름조금고창 -8.4℃
  • 흐림제주 0.4℃
  • 맑음강화 -10.0℃
  • 맑음보은 -8.1℃
  • 맑음금산 -7.2℃
  • 구름많음강진군 -4.5℃
  • 맑음경주시 -4.5℃
  • 맑음거제 -4.2℃
기상청 제공

국회소식

국회미래연구원, ‘수도권으로 전입하는 청년의 시기 빨라져’

- 태어나서 자란 지역에서 진학하고 취업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야 -

 

국회미래연구원(원장 김현곤)은 미래전략에 대한 심층분석 결과를 적시 제공하는 브리프형 보고서인 「국가미래전략 Insight」 제58호(표제: 청년은 어느 지역에 살고, 어디로 이동하는가?)를 11월 28일 발간했다.

 

  저자인 민보경 삶의질 그룹장은 최근 지방의 인구 위기 상황에서 청년의 거주 이동에 대한 관심이 증가함에 따라 20-30대 청년들의 거주 지역과 주거 이동 패턴을 분석하여 청년과 지역 정책에 대한 시사점을 도출하였다.

 

  동 보고서에 따르면 청년층이 많이 거주하고 있는 지역은 서울시 관악구, 경기도 부천시, 화성시 등으로 나타났으며, 지역의 전체 인구 중 청년층 비율은 사설학원 수, 교원1인당 학생수, 재정자립도, 지역내총생산, 인구증가율 등과 상관성이 높은 것을 알 수 있었다. 

 

  그렇다면, 청년의 이동 패턴은 어떠하며, 그들은 왜 이동할까? 본 연구는 새로운 거주지에 전입 시 작성하는 주민등록 전입신고서에 기반하여 생산한 통계청 인구이동통계 원자료를 활용하여 20대와 30대 청년 가구 이동을 분석하였다. 그 결과 20대 청년의 이동이 30대보다 활발하게 나타났으며 지방에서 출발해 서울로 도착하는 네트워크가 상대적으로 많은 것을 알 수 있었다.([참고1])  

 

  최근 10년간 수도권에 전입한 청년 인구의 변화를 살펴보면, 과거에 비해 수도권으로 이동하는 시기가 빨라졌음을 알 수 있었다. 2011년의 경우 청년들의 수도권 전입 시기는 남성은 30-34세, 여성은 25-29세가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였다. 2021년 수도권 전입을 살펴보면, 전반적으로 전체인구의 이동규모가 10년 전에 비해 감소하였음에도 불구하고 20-24세에 수도권에 전입하는 가구 수는 남녀 모두 증가하였으며 특히, 여성의 이동이 크게 증가하였음을 확인하였다. 2021년 수도권에 진입한 청년은 남녀 모두 25-29세가 가장 많은 것을 알 수 있었다.[참고2])

 

  청년 가구의 수도권 전입 사유를 살펴보기 위해 2021년 주민등록 전입신고서를 분석한 결과 연령별 차이가 발견되었다. 20대의 경우 남성(20-24세 41.4%, 25-29세 48.0%)과 여성(20-24세 45.3%, 25-29세 43.3%) 모두 ‘직업’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였으며, 30대는 남성(30-34세 40.3%, 35-39세 50.9%)과 여성(30-34세 40.3%, 35-39세 49.8%) 모두 ‘주택’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였다.

   

  민보경 박사는 연구 결과를 통해 “과거에는 지방의 대학이 건재하면서 지방 대도시와 중소도시가 인구의 버팀목이 되었으나, 최근에는 대학 진학과 취업을 위해 20-24세 청년들이 바로 수도권으로 진출해 중간 역할을 하는 지방 도시들이 위축되고 있다”면서 “청년들이 태어나서 자란 지역에서 대학에 진학하고 취업이 가능한 여건을 만드는 것은 청년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전략임과 동시에 지방의 위기 상황을 극복하는 방안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도드람, 국내 최초 돼지고기 복합조미료 ‘한돈다시’ 출시
- 도드람 조미료 시장 도전장! 국내산 돼지고기 뒷다리살 기반으로 담백하고 깔끔한 맛 강조 - 다양한 부위 활용한 신제품 개발로 한돈 부가가치 향상 기여 ‘한국농식품유통대상 수상’ 도드람이 국내에 없던 돼지고기 기반의 복합조미료 제품을 출시하며 조미료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한돈 대표 브랜드 도드람(조합장 박광욱)은 국내산 돼지고기 뒷다리살을 원료로 한 복합조미료 ‘한돈다시’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돼지고기 브랜드 시장 점유율 1위인 도드람이 축산물을 넘어 돼지고기를 원료로 한 제품으로 카테고리를 확장하며 전문식품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계획이다. 한돈다시는 도드람 조합원이 기른 품질 좋은 도드람한돈과 국내산 돈골농축액, 국내산 천일염을 사용해 만든 과립형 조미료다. 지방이 적고 단백질 함량이 높은 돼지고기 뒷다리살을 사용해 깔끔하고 담백한 맛을 느낄 수 있다. 느끼하거나 자극적이지 않아 요리 본연의 맛은 유지해주고, 깊은 풍미를 더해 요리 완성도를 높이는데 도움이 된다. 쉽게 뭉치지 않고 잘 녹아 국물요리는 물론 무침, 조림, 볶음, 부침 등 다양한 요리에 활용이 용이하다. 특히 제육볶음, 불고기 등 돼지고기를 활용한 요리에 잘 어울리는 것이 특징이다. 국내

식품

더보기
설날 한우고기, 똑똑하게 고르고 맛있게 먹어요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설을 앞두고 찜, 탕, 전 등 명절 요리에 두루 쓰이는 소고기 고르는 요령과 보관 방법을 소개했다. 소고기는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고기 색, 지방색, 근내지방도, 고깃결 등을 보면 육질이 좋은지를 알 수 있다. 고기 색은 밝은 선홍색, 지방색은 우윳빛을 띠면서 윤기가 나는 고기가 좋다. 또한, 살코기 속에 가늘고 섬세한 근내지방(마블링)이 고르게 퍼져있는지 살펴 구매한다. 고깃결은 근육의 절단면이 건조하지 않고 탄력이 있는 고기가 좋다. 소고기는 요리 방법에 따라 알맞은 부위가 다르므로 용도를 고려해 선택해야 한다. 명절 요리에 많이 쓰이는 소고기 부위는 갈비, 사태, 양지, 우둔 등이다. 갈비는 용도에 따라 구이용이나 찜용으로 구매한다. 찜용 갈비는 지방과 힘줄이 적은 것을 선택하고, 겉쪽의 근막은 요리 전에 제거한다. 갈비 근막은 구우면 단단하고 질기지만 오랜 시간 삶으면 부드러워지고 갈비 특유의 고소한 맛을 낸다. 구이용 갈비는 선홍색을 띠면서 근내지방이 적당히 있고 근막이 적은 것을 고른다. 뼈에 붙은 고기는 질기기 때문에 고기의 결을 보면서 직각으로 칼집을 넣어 손질하면 연하게 먹을 수 있다. 주로 국거리로 쓰이는 사태와

산림

더보기
제주 곶자왈 비 내리면 빗물의 42% 저장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제주 선흘곶자왈과 청수곶자왈에서 물순환 모니터링을 진행한 결과, 비가 내리면 평균 42%의 빗물이 곶자왈에 저장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곶자왈 여름(물이 차 있는 모습) 이 결과는 강우량, 수관통과우량*, 수간유하우량**, 차단손실량***, 수액 이동량 등을 5년 동안 조사하여 계산한 결과이다. *수관통과우량: 나뭇잎과 가지를 통과하여 지면으로 내려오는 비의 양 **수간유하우량: 나무 몸통을 타고 내려오는 비의 양 ***차단손실량: 나뭇잎과 가지로 인해 지면으로 내려오지 않고 차단되는 비의 양 또한, 곶자왈과 인접 지역의 수원 함양률을 비교했을 때 곶자왈의 수원함양률이 일반 토지이용지 보다 더 높았으며, 그 차이는 평균 5.3%로 나타났다. 곶자왈 겨울 곶자왈은 제주특별자치도 내 경작지나 개발지역보다 원형이 잘 보전되어 있어 제주가 의존하고 있는 지하수의 유입구 역할을 하고 있으며, 곶자왈 지역 대부분이 제주특별자치도 보전지역 관리에 관한 조례에 의해 지하수자원보전지구 2등급지에 속해있다. 곶자왈의 수원함양률을 제주도 연평균 강수량과 지하수자원보전지구 2등급지의 면적에 적용해보면, 1년간 1,200만 톤을 함양하는 것으로 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