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1 (일)

  • 흐림동두천 21.3℃
  • 흐림강릉 29.3℃
  • 서울 22.5℃
  • 흐림대전 25.1℃
  • 구름많음대구 26.0℃
  • 맑음울산 27.5℃
  • 광주 23.8℃
  • 구름많음부산 27.1℃
  • 흐림고창 25.7℃
  • 제주 27.2℃
  • 흐림강화 22.2℃
  • 흐림보은 24.3℃
  • 흐림금산 25.5℃
  • 흐림강진군 23.9℃
  • 구름많음경주시 29.5℃
  • 구름많음거제 27.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식품

초복 잡아라! 이열치열 VS 이열치냉! 식품·외식업계, ‘냉온’ 보양식 맞불

-식품·외식업계, 무더위에 지친 입맛 깨워 줄 ‘냉온(冷溫)’ 보양식 경쟁 나서
-보양식 대표주자 삼계탕 국물부터 곰탕까지…하림·청정원·동원F&B·본죽&비빔밥
-시원한 국물을 베이스로 한 ‘이열치냉’ 보양식 인기…풀무원·면사랑·창고43

오는 15일 초복을 앞두고 식품업계가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경기가 위축된 가운데 올해 삼복 더위는 값비싼 외식보다 집밥을 선호하는 수요가 많고, 재료 손질부터 조리까지 번거로운 풀(FULL)조리보다 간편하고 저렴한 반조리를 찾는 소비자가 많은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에 식품·외식업계는 오랜 기간 여름 보양식 트렌드였던 ‘이열치열’ 계열의 뜨겁고 얼큰한 보양식과 오싹하게 차가운 음식으로 열을 다스린다는 ‘이열치냉’ 계열의 시원한 메뉴를 내놓고 대대적인 마케팅에 나서고 있다. 특히 밥이 필요한 국·탕·찌개 일색에서 벗어나 보양식 라면, 죽 등 이색 메뉴 또는 부산물이나 뒤처리가 쉬운 초간단 제품 등 소비자 편의까지 고려한 제품들이 등장하면서 주목을 받고 있다.

 

◆ 여름철 보양식 대표주자 ‘삼계탕’도 면으로 더 간편하고 특색있게!

 

 

삼계탕용 닭, 인삼, 사골 등 대표적인 보양식 재료도 가정간편식(HMR)으로 맛볼 수 있게 됐다. 후텁지근한 장마와 초복이 겹치며 장시간 끓이고 삶는 요리가 번거로운 소비자에게 이열치열 뜨거운 국물요리도 초간단 조리를 통해 완성이 가능하다. 또한 뼈나 껍데기 같은 부산물 없이 뒤처리도 간편해 인기가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종합식품기업 하림은 삼계탕을 면으로 내놨다. 여름철 보양식 대표주자인 삼계탕의 진한 국물에 닭육수로 반죽한 건면으로 ‘닭+닭’ 조합을 맞춘 ‘삼계탕면’은 국내산 수삼으로 만든 오일까지 후첨 스프로 넣어 초복용 간편 보양식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렸다. 정성껏 우려낸 진한 닭 육수에 건마늘, 계란지단, 청양고추, 홍고추 등의 풍성한 건더기를 더해 깊은 풍미를 자아낸다.

 

하림 관계자는 “삼계탕면은 간편하게 복달임 음식을 즐기고자 하는 소비자들을 위한 보양 간편식의 끝판왕”이라고 소개했다.

 

청정원은 삼계탕과 함께 많이 찾는 감자탕을 소비자 기호에 맞게 순살로 선보였다. ‘호밍스 우거지 순살감자탕’은 돈사골을 우려낸 육수에 청정원 순창 된장과 특제 양념을 넣고 국내산 돼지고기 순살과 우거지, 감자, 깻잎으로 진한 국물과 얼큰한 맛이 특징이다. 뼈가 없어 먹고 난 후 뒤처리도 간편하다.

 

동원F&B는 용기 째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양반 뚝배기 대파 사골곰탕’을 출시했다. 소 사골을 가마솥 방식으로 12시간 이상 우려내 진하고 고소한 국물 맛이 특징이며, 대파 고명이 동봉돼 곰탕 특유의 풍미를 느낄 수 있는 이 제품은 ‘곰탕=뚝배기’ 공식을 깨며 ‘컵국밥’ 시장을 개척했다.

 

본아이에프의 한식 브랜드 본죽·본죽&비빔밥은 지난해 여름 한정 시즌 메뉴로 인기가 높았던 ‘능이삼계죽’을 재출시했다. 삼계죽에 풍미가 뛰어난 능이버섯과 수삼 한 뿌리를 통째로 넣고 오랜 시간 푹 고아 낸 프리미엄 보양 메뉴다.

 

◆ 새콤한 초계국물, 고소한 콩국물 한 모금으로 무더위 싹!

 

티몬 구매 데이터에 따르면 무더위였던 지난 6월20일부터 7월3일까지 2주간 상품 구매 데이터상 냉장·냉동면류 거래액이 27% 상승했다. ‘얼죽아아’ 트렌드 속에 찬 음식을 찾는 소비자의 손길은 삼복 더위에도 여전할 것으로 예상되며 업계의 움직임도 활발해지고 있다

 

하림은 여름철 별미 보양식으로 꼽히는 초계국수를 밀키트로 구현한 ‘더미식(The미식) 초계국수’를 선보였다. 더미식만의 비법이 담긴 시원하고 깔끔한 초계국물에 부드러운 닭고기 고명이 들어 있어 별도의 고명 없이도 푸짐한 한 끼를 즐길 수 있다.

 

 

하림은 전문점 수준의 초계국물을 만들기 위해 동치미 육수 베이스에 신선한 국내산 하림 닭을 푹 고아낸 닭육수를 최적의 비율로 조합해 깊고 진한 감칠맛을 구현해냈다, 사과, 배, 무로 자연스러운 단맛을 내고 참기름으로 포인트를 주며 근사한 요리로 탄생시켰다. 특히 튀기지 않고 고온에 두 번 말린 면발은 씹을수록 쫄깃하며 반죽에 들어있는 닭육수로 깊은 풍미를 느낄 수 있다.

 

풀무원이 명태회무침을 풍성하게 넣어 선보인 ‘회냉면’은 고구마 전분을 넣은 면 반죽이 함흥식 냉면처럼 쫄깃한 식감을 주며 특제 비법이 담긴 숙성 비빔장으로 달짝지근하면서 맛있게 매운 맛을 느낄 수 있다.

 

면·소스 전문기업 면사랑은 여름철 별미 음식인 ‘콩국수’를 선보였다. 콩가루를 넣어 면발을 반죽해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특징이며, 콩국물 형태의 제품들과 달리 분말 형태로 만들어 여름철에도 실온 보관이 가능하도록 했다.

 

bhc그룹의 프리미엄 한우 전문점 창고43이 시즌 한정 메뉴로 내놓은 ‘한우물육회’는 새콤달콤한 특제 소스에 육즙이 살아 있는 한우 육회를 더한 여름철 별미 음식이다. 오도독한 식감의 꼬시래기와 신선한 야채를 더해 더위에 지친 입맛을 회복하기 좋다.


농업

더보기
농촌에서 기회와 꿈을 찾아 살아가는 청춘들의 이야기를 보여드립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송미령, 이하 농식품부)는 삶터·일터·쉼터로써 국민 모두에게 열린 기회의 공간, 농촌이 가진 매력을 국내·외 시청자들에게 소개하기 위한 다큐멘터리, 「청년들의 유쾌한 귀촌 라이프, 케이(K)-농촌에 산다」를 제작하여 오는 20일(토) 밤 9시 15분부터 약 25분간 와이티엔(YTN) 채널을 통해 방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다큐멘터리는 고령화와 인구 유출로 소멸위기에 놓인 농촌이지만 농촌에는 도시에서 느낄 수 없는 매력과 다양한 기회가 열려있다는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지난 3월 농식품부가 「농촌소멸 대응전략」을 발표하고, 그간 농촌 정주인구 확대에 중점을 두었던 정책 방향을 농촌과의 관계인구·생활인구 확대로 전환하겠다고 밝힌 것과 맥락을 같이 한다. 이번 다큐멘터리도 농촌과 다양한 방식으로 관계를 맺고 생활하고 있는 청년들의 이야기를 전하고 있다. △단기 농촌체험 프로그램을 경험하는 도시 청년들, △농촌유학 프로그램을 통해 귀촌한 가족, △비어있던 미곡 창고를 개조하여 소위 ‘힙’한 수제 햄버거 가게를 차리고 지역 농가와 상생하고 있는 청년들, △자발적 네트워크를 만들어 서로의 발전을 돕는 농촌 창업 청년들, △문화창작 협동조합을

축산

더보기

식품

더보기
여름철 일광화상 예방에 효과적인 ‘이것’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가 ‘Yahoo News’에 게재됐던 여름 햇볕에 그을린 피부에 우유 찜질이 도움이 될 수 있다는 내용을 공개했다. 기사에 따르면 실제로 일광화상의 치유 속도를 높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여름은 1년 중 자외선 지수가 가장 높은 계절로, 장시간 야외 활동을 하면 강한 햇빛에 노출돼 일광화상을 입기 쉬워진다. 일광화상은 햇볕의 자외선으로 인해 피부에 염증이 생겨 붉게 변하는 증상이다. 햇볕에 의한 반복적인 피부 손상은 가려움증이나 따끔거림을 동반한 일시적인 피부염을 비롯해 나아가서는 피부암을 유발할 수 있다. 대부분 피부를 진정시키기 위해 물이나 얼음찜질, 알로에 등을 사용하지만 이때 우유를 이용하면 더 큰 효과를 볼 수 있다. 뉴욕의 피부과 의사이자 피부병리학자인 머드길 박사에 따르면 차가운 우유 찜질이 실제로 화상의 치유 속도를 높일 수 있다고 전했다. 먼저, 충분한 양의 우유를 깨끗하고 부드러운 헝겊에 담근다. 헝겊을 화상 부위에 부드럽게 마사지하고 약 20분간 놓아둔 다음 찬물로 씻어내면 끝이다. 우유는 수분이 많아 즉각적으로 피부를 냉각시켜 열을 흡수하기 때문에 우유를 냉찜질에 활용하면 피부의 열을 내려주는 데 도움이 왼다. 우유는

산림

더보기
산림청, 임도 설치 시 주민의견 듣고 타당성 평가도 강화해…
산림청(청장 임상섭)은 산림자원 순환경영의 핵심 기반시설인 임도의 타당성평가 제도와 주민 의견수렴 절차를 강화하기 위해 ‘임도설치 및 관리 등에 관한 규정’을 개정‧시행한다고 밝혔다. 임도는 산림 관리와 보호를 위한 중요한 기반시설로 산지에 임도를 설치할 때는 필요성, 적합성, 환경성 측면을 고려해 전문가의 타당성 평가를 거쳐야 한다. 이번 개정에서는 임도설치에 따른 생태적 영향과 지형‧지질을 고려해 임도 경로의 적합성을 분석하고 지역사회의 편의성과 산림재난 대응역량을 높일 수 있도록 평가기준을 강화했다. 또한 임도 타당성 평가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임도 설치 전 사업설명회에 지역주민, 환경단체, 임도 전문가를 포함해 의견을 수렴하도록 하고 타당성 평가 위원을 기존 4명에서 5명으로 확대했다. 박은식 산림청 산림산업정책국장은 “임도 설치 시 환경적으로 건강한지, 경제적으로 효율적인지, 사회적으로 유익한지 등 적합성 검토를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라며, “지역주민과 관계기관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산림자원을 효율적으로 이용‧보호하고 지역사회 발전, 자연재해 예방 등 경제적‧사회적 가치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