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4.5℃
  • 맑음강릉 9.4℃
  • 서울 5.4℃
  • 흐림대전 7.4℃
  • 흐림대구 6.6℃
  • 울산 6.5℃
  • 흐림광주 8.4℃
  • 부산 7.1℃
  • 흐림고창 6.6℃
  • 흐림제주 9.9℃
  • 흐림강화 5.3℃
  • 흐림보은 6.0℃
  • 흐림금산 6.9℃
  • 흐림강진군 8.8℃
  • 흐림경주시 6.1℃
  • 흐림거제 6.7℃
기상청 제공

식품

생활 속 유해물질 안전정보를 알려 드려요

카드뮴 등 10종 유해물질‘간편정보지’발간

URL복사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오는 16일 생활 속에서 노출되기 쉬운 카드뮴, 폴리염화비페닐(PCBs), 프탈레이트 등 유해물질에 대한 안전정보를 쉽게 알 수 있도록 ‘유해물질 간편정보지’를 제공한다고 밝혔습니다.

 

 ‘유해물질 간편정보지’는 일상생활에서 접할 수 있는 10종* 유해물질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하는 한편, 유해물질로부터 노출을 줄이는데 도움을 주기 위해 마련했습니다.

* 10종: 카드뮴, 폴리염화비페닐(PCBs), 비스페놀A, 프탈레이트, 납, 수은, 에틸카바메이트, 퓨란, 벤젠, 모노클로로프로판디올(3-MCPD)

 

 주요 내용은 ▲주요 노출원‧노출경로 ▲생활 속 노출수준 ▲국내 관리현황 ▲노출을 줄이는 방법 ▲알아두면 재미있는 이야기 등입니다.

 

 

 카드뮴*은 식품, 흡연 등을 통해 노출될 수 있지만 생선내장의 과다 섭취를 주의하고, 채소‧곡류 등은 흐르는 물로 잘 씻어 섭취하며, 금연 등을 통해서 노출을 줄일 수 있습니다.

* 카드뮴은 주로 신장에 축적되어 영향을 줄 수 있는 물질

 

 

 폴리염화비페닐(PCBs)*는 육류‧어류 등 주로 지방 함량이 높은 식품에 많으므로 껍질, 내장 섭취를 줄이고, 튀기기보다는 삶아 드시는 것이 좋습니다.

* 폴리염화비페닐(PCBs)는 인체 면역계·신경계·내분비계 등에 영향을 주는 물질

 

 

 프탈레이트*는 플라스틱을 부드럽게 만드는 가소제로 사용되므로, 가소제가 사용된 기구 용기 등은 100℃를 초과하지 않도록 사용하고, 뜨거운 음식은 유리, 도자기, 스테인리스 용기나 내열온도가 높은 플라스틱 용기에 담는 것이 좋습니다.

* 프탈레이트는 인체 호르몬 작용을 방해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진 물질

 

 식약처는 앞으로도 국민이 알고 싶어 하는 유해물질에 대한 안전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식약처 누리집(홈페이지)(www.mfds.go.kr>법령/자료>홍보물자료)와 식품안전나라(www.foodsafetykorea.go.kr>전문정보>잔류유해물질자료>유해물질정보)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농업

더보기
새로 나온 ‘느티만가닥버섯’ 아이들 입맛에도 맞아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쓴맛이 적고 조리한 뒤에도 버섯 고유의 색과 모양이 잘 유지되는 느 티만가닥버섯 새 품종 ‘백마루’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 느티만가닥버섯은 생산하는 데 100일 정도 걸린다고 해서 ‘백일송이’로 불린다. 힙시지프레놀(Hypsiziprenol) 등과 같은 유용 물질을 함유해 항종양·항진균 기능성을 지녔다. - 하지만 버섯 품목 가운데 약 2% 비중을 차지할 정도로 아직 널리 알려지지 않은 버섯이다. 농촌진흥청이 이번에 새로 개발한 ‘백마루’는 하얀색 품종으로 육질이 치밀하고 단단하다. ‘하늘’의 순우리말인 ‘마루’를 따서 ‘하늘을 날아다니며 수출을 증가시킨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 특히 동화나 만화 속에 등장하는 버섯처럼 버섯 고유의 갓과 대, 주름살의 형태가 조리 뒤에도 으깨짐 없이 잘 유지된다. - 맛도 일반 갈색 느티만가닥버섯보다 쓰지 않아 버섯에 거부감을 느끼는 아이들 입맛에도 맞을 것으로 보인다. - 현재 농가에서 현장 실증 중이며, 올해 하반기 기술 이전을 마치면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백마루’는 기존 하얀색 품종의 재배적 안정성은 유지하고 낮은 생산성은 보완하기 위해 갈색 품종과 흰색 품종을 교잡한 뒤 다시

축산

더보기
일관사육농장의 사육두수(약 69%) 증가에 따라 사육두수 변동폭과 농가소득 변동성이 완화된 것으로 분석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민경천)가 발주하고 경상대학교(연구책임자 : 전상곤 교수)에서 연구한 ‘한우 사육구조 변화 및 수급영향 분석’ 연구 결과가 최종 발표되었다. 이번 연구는 한우농가 사육형태 분류에 따른 사육구조 변화를 분석하고, 이를 바탕으로 한우산업 수급 전망 및 수급 안정을 위한 정책을 수립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먼저, 가임암소와 번식우 두수를 활용하여 사육형태를 분류한 결과 번식농장 수는 전체 한우농장의 약 50%, 일관사육농장은 40%, 비육농장은 10%로 나타났으며, 사육두수 기준으로는 일관사육농장 이 전체 사육두수의 약 69%를 차지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사육구조 변화의 주된 요인은 아래의 4가지로 요약할 수 있다. - 20두 미만 소규모 농장 감소추세 및 100두 이상 대규모 농장 증가세 - 100두 이상 농장의 암소 비중 증가 및 60개월 이상 암소 보유율 상승 - 한우 송아지의 농장 간 거래 증가 및 가축시장 거래 감소 - 사육두수 증가와 함께 암소 도축 시 평균 산차 상승 이러한 사육구조 변화는 소규모 번식농가 감소로 인한 송아지 거래 감소, 규모화로 인한 사육두수 변동폭 완화와 그에 따른 농가소득 변동성 완화, 중규모 번식 농

식품

더보기

산림

더보기
사회적가치를 실현하는 산림형 사회적경제기업 지원 확대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올해도 산림이 지닌 사회적가치 확산을 위해 산림분야 사회적경제기업 발굴⋅육성 확대를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사회적경제로 진입을 희망하는 신규창업자 및 기존 산림기업에 대해 자문⋅교육 등을 지원하여 산림형 사회적경제기업을 확대하고, 산림일자리발전소를 통해 산림자원을 활용하는 주민사업체를 발굴⋅육성하여 사회적경제기업 등으로 창업을 지원한다. 사회적경제기업 발굴⋅육성 : 연간 200개 기업을 대상으로 지원 산림일자리발전소 운영 : 전국 45개 지역에서 225개 주민사업체 육성 특히, 올해에는 사회적경제기업 발굴 확대와 더불어, 산림형사회적경제기업을 진단하고, 기업의 발전단계별로 전략적인 지원을 운영할 계획이다. 신생기업들이 어려움을 겪는 회계, 세무, 노사관계 등을 자문 할 수 있는 전문가를 구성하고,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코로나19 확산이 장기화하면서, 산림형 사회적경제기업의 활성화를 위해 비대면 판로개척, 온⋅오프라인 판촉 및 홍보 확대 등 다각적인 판로⋅마케팅 지원을 실행한다. 지역을 기반으로 지역산림자원을 활용하여 산림 업종을 개발하고 주민사업체를 발굴⋅육성을 지원하는 산림일자리발전소의 기능과 역할을 강화한다. 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