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6 (화)

  • 구름많음동두천 26.3℃
  • 맑음강릉 22.4℃
  • 구름많음서울 27.9℃
  • 맑음대전 24.3℃
  • 구름조금대구 23.2℃
  • 구름조금울산 22.4℃
  • 흐림광주 25.2℃
  • 부산 22.7℃
  • 구름많음고창 25.1℃
  • 흐림제주 25.8℃
  • 맑음강화 23.9℃
  • 맑음보은 24.3℃
  • 맑음금산 22.7℃
  • 흐림강진군 23.6℃
  • 구름조금경주시 22.2℃
  • 구름많음거제 22.2℃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식품정책

농촌진흥청, 스마트팜 1세대 모델로 재배한 성주 참외 첫 출하

- 생육 환경 원격제어로 노동력 평균 67% 줄여 -

농촌진흥청(청장 정황근)은 지난 14일 경북 성주에서 '한국형 스마트팜' 1세대 모델에서 재배한 참외를 올해 첫 수확해 본격적인 출하에 나섰다고 밝혔다.

한국형 스마트팜은 우리나라 시설원예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비닐하우스의 특성을 고려해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것으로, 재배여건과 농가 규모에 맞게 정보통신기술(ICT) 적용 유형을 나눠 규격화한 것을 말한다.

스마트폰이나 컴퓨터로 언제 어디서든 작물의 생육 환경을 점검하고 제어할 수 있어 하우스 관리에 드는 노동력을 크게 줄일 수 있으며, 작물 생육에 적합한 환경조성을 통해 품질향상과 수량증대를 기대할 수 있다.

스마트팜 1세대 모델의 경우, 농작업의 편리성을 높이는 것을 목적으로 센서와 영상을 통해 작물과 하우스 내외부 재배환경을 관측하고, 내부 시설들은 스마트기기로 제어할 수 있는 기술을 적용했다.



경북 성주 지역의 스마트팜 참외 하우스는 단동 아치형으로 폭 5.5m~6.5m, 높이 2.7m~3.0m, 길이 100m이다. 보온터널 및 측창 개폐 노력 절감과 토양환경 데이터 수집을 목표로 5농가, 3.3ha에 도입했다.

투입기술은 기본형(환기, 보온, 생육영상)에 화재 등 하우스의 안전과 토양환경측정 항목이 추가됐다.

이번에 첫 출하하는 경북 성주 참외재배 농가는 스마트기기를 이용해 보온덮개 원격개폐가 가능함에 따라 노동력을 평균 67%(3회→1회/일)까지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참외 생육, 품질, 수량, 소득 등에 대한 구체적인 데이터는 참외 수확이 모두 끝나는 7월 이후에 제시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은 지난해부터 시설원예 스마트팜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작목별 스마트팜 보급모델 개발을 위해 시설원예 주산지 대표작물인 토마토, 딸기 등 7작물에 적용하고 있다.

   * 대표 7작물 : 토마토, 딸기, 참외, 포도, 감귤, 국화, 느타리버섯

경북지역의 대표 작물인 참외의 경우 경북 성주 지역을 시작으로 올해는 경북 칠곡으로 스마트팜 시범사업을 넓혀나갈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이명숙 기술지원과장은 “2016년부터 2017년까지 스마트팜 시범사업의 운영성과와 현장실증연구 결과를 통해 '작목별 한국형 스마트팜 보급모델'을 개발하고, 각 도별 대표 작물을 중심으로 2018년까지 확산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2018년까지 편의성을 넘어 생산성 증대까지 가능한 한국형 스마트팜 2세대 모델을 개발하고, 2020년까지 수출형 스마트팜인 3세대 모델을 개발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식품

더보기

산림

더보기
올해 상반기 임산물 수출액 전년 대비 5.7% 증가
산림청(청장 임상섭)은 정부대전청사에서 임업분야 수출업체 및 수출 유관기관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상반기 임산물 수출 실적을 점검하고 품목별 수출 확대 방안을 논의하는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올해 산림청은 밤‧감 수출통합조직 육성, 초피 수출협의회 신규 구성, 우수 임산물 패키지 지원사업 등 임산물의 수출량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정책지원을 이어온 결과, 5월 기준 임산물 수출액은 지난해 같은기간 대비 5.7% 증가한 1억77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밤‧감 2개 수출통합조직, 표고‧초피 등 4개 임산물 수출업체, 조경‧목재‧임업기계 등 5개 임업분야 수출업체가 참석해 △수출 물류비 폐지로 인한 수출 가격 경쟁력 약화 대응 △해외 소비자의 인지도 및 홍보 확대 △수출용 원자재(목재) 구입자금 저금리 대출 지원 등을 요청했다. 산림청은 이날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우수임산물 맞춤형 지원을 강화하고 생산자와 수출업체 간 협업을 통해 임산물‧목재 등 수출품목의 안정적인 생산을 도모하는 한편, 수출 보조금 폐지 등 비관세장벽 대응교육과 신시장 개척 및 홍보마케팅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남송희 산림청 국제산림협력관은 “지속적인 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