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6 (화)

  • 구름많음동두천 26.3℃
  • 맑음강릉 22.4℃
  • 구름많음서울 27.9℃
  • 맑음대전 24.3℃
  • 구름조금대구 23.2℃
  • 구름조금울산 22.4℃
  • 흐림광주 25.2℃
  • 부산 22.7℃
  • 구름많음고창 25.1℃
  • 흐림제주 25.8℃
  • 맑음강화 23.9℃
  • 맑음보은 24.3℃
  • 맑음금산 22.7℃
  • 흐림강진군 23.6℃
  • 구름조금경주시 22.2℃
  • 구름많음거제 22.2℃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식품정책

콩 농업수입보장보험 가입농가에 가뭄과 태풍 등 피해에 따른 보험금 지급

- `16년 콩 보험가입 687호 농가 중 425호 농가에 지급될 보험금 14억원 추정 -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재수, 이하 농식품부)는 금년 가뭄과 태풍 으로 피해를 입은 콩 재배농가 중 농업수입보장보험에 가입한 농가의 수확량을 조사한 결과 425호 농가에게 지급될 수입(조수입, 粗收入) 감소 보험금이 약 14억원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또한, 콩 주출하기인 11월부터 내년 1월까지 시장가격이 최근5년간 평균 시장가격보다 하락할 경우에는 가격하락에 대한 보상이 추가되어 지급되는 보험금이 증액된다. 

 농업수입보장보험(이하 농업수입보험)은 농식품부가 지난해부터 시범운영 중인 사업으로서 농업재해로 인한 수확량 감소뿐만 아니라 가격하락 위험까지 대비 할 수 있는 보험이다. 

 금년 콩 농업수입보험은 시범지역 5개 시군(정선, 김제, 문경, 제주, 서귀포)에서 687호 농가 1,091ha가 가입 했으며, 이 중 가뭄과 태풍 등 자연재해를 입은 농가에게 농가당 평균 3백2십만원의 보험금이 지급될 예정이다.

 자연재해로 보험금을 받는 농가의 피해원인은 가뭄, 강풍, 호우, 조수해 피해 순이었으며, 피해가 많은 지역은 제주도, 문경시, 김제시 순으로 나타났다. 

 농업수입보험은 시장가격하락에 따른 농업수입(조수입) 감소에 대해서도 보험금이 지급되기 때문에 콩 주출하기 시장가격이 중요한 요소가 된다.

 시장가격은 백태와 서리태, 흑태는 도매시장 가격을 사용하고, 콩나물콩 가격은 제주지역농협 수매가격을 기초로 산정한다.

 따라서, 재해로 인한 피해 보험금 일부가 이번에 지급되는 것이며, 시장가격이 결정되는 내년 2월에 농가별 수확량과 시장가격을 기준으로 최종 산출된 보험금을 지급하게 된다.

 금년에는 콩, 마늘, 양파, 포도 재배 농가만 농업수입보험에 가입할 수 있었으나 `17년부터 고구마와 감자 재배농가도 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확대 할 계획이며, 품목별 가입대상지역의 지역농협에서 가입하면 된다.

 * 품목별 가입 지역은 마늘(태안,의성,고흥,창녕,제주,서귀포), 양파(익산,함평,무안,청도,창녕,합천), 포도(화성,가평,상주,영주,영천)이며, 보험가입 및 세부 내용은 지역농협이나 농협손해보험(☎ 1644–8900)에 문의

 보험료의 50%는 국가가 지원하고, 지자체별로 30%내외를 추가 지원하기 때문에 가입 농가는 국가 및 지자체 보조금을 제외한 20%정도를 납부하면 된다. 

 농업수입보험은 품목별 실제조수입이 보험 가입 때 정한 보장조수입 보다 적을 경우, 그 차액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 실제조수입 = 개별 농가의 당년 실제생산량 × 당년 수확기(도매)시장가격
 * 보장조수입 = 개별 농가의 평년생산량 × 기준가격(도매시장가격 최근 5개년 올림픽 평균) × 보장률(60~90%)

 농식품부는 농업수입보험이 농업인의 경영과 소득안정을 위한 제도로서 정착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식품

더보기

산림

더보기
올해 상반기 임산물 수출액 전년 대비 5.7% 증가
산림청(청장 임상섭)은 정부대전청사에서 임업분야 수출업체 및 수출 유관기관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상반기 임산물 수출 실적을 점검하고 품목별 수출 확대 방안을 논의하는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올해 산림청은 밤‧감 수출통합조직 육성, 초피 수출협의회 신규 구성, 우수 임산물 패키지 지원사업 등 임산물의 수출량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정책지원을 이어온 결과, 5월 기준 임산물 수출액은 지난해 같은기간 대비 5.7% 증가한 1억77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밤‧감 2개 수출통합조직, 표고‧초피 등 4개 임산물 수출업체, 조경‧목재‧임업기계 등 5개 임업분야 수출업체가 참석해 △수출 물류비 폐지로 인한 수출 가격 경쟁력 약화 대응 △해외 소비자의 인지도 및 홍보 확대 △수출용 원자재(목재) 구입자금 저금리 대출 지원 등을 요청했다. 산림청은 이날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우수임산물 맞춤형 지원을 강화하고 생산자와 수출업체 간 협업을 통해 임산물‧목재 등 수출품목의 안정적인 생산을 도모하는 한편, 수출 보조금 폐지 등 비관세장벽 대응교육과 신시장 개척 및 홍보마케팅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남송희 산림청 국제산림협력관은 “지속적인 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