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6 (월)

  • 구름많음동두천 8.9℃
  • 흐림강릉 2.9℃
  • 구름많음서울 8.4℃
  • 구름조금대전 8.4℃
  • 흐림대구 8.8℃
  • 구름많음울산 5.6℃
  • 구름조금광주 10.7℃
  • 구름많음부산 11.3℃
  • 구름조금고창 8.3℃
  • 맑음제주 10.0℃
  • 구름많음강화 7.3℃
  • 흐림보은 7.1℃
  • 구름많음금산 8.3℃
  • 맑음강진군 10.8℃
  • 구름많음경주시 7.8℃
  • 구름많음거제 9.8℃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농업정책

사과 밀식장해 예방하는 방법은?

- 사과 '홍로', '감홍' 나무의 중간 부위 곁가지는 잘라줘야 -

농촌진흥청(청장 정황근)은 국산 사과 '홍로'와 '감홍' 품종의 밀식장해1)를 예방하기 위해 나무 중간 부위에 햇빛이 많이 들어올 수 있도록 가지치기를 할 것을 당부했다.

현재 대부분의 사과 과원은 예전보다 빽빽하게 나무를 심어 관리하고 있다.

시간이 지나 나무가 자라면 나뭇가지들이 서로 겹치면서 햇빛 투과가 안 돼 밀식 장해가 많이 발생된다.

햇빛 투과가 안 될 경우, 충실한 꽃눈 확보가 힘들고 그늘이 발생해 과일 색이 잘 들지 않아 품질이 떨어지는 원인이 된다.

농촌진흥청 사과연구소는 국내 육성 품종인 '홍로'와 '감홍'을 대상으로 밀식 장해를 예방하기 위해 곁가지 관리방법을 연구했다.

그 결과, 나무의 중간 부위의 곁가지를 자르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높이 1.5m에서 2.5m 사이 나무 중간 부위의 곁가지를 나무 간 심는 거리의 20%~30% 정도로 자르는 것이 핵심으로 품종의 생장 특성에 따라 방법을 조금씩 변형하면 된다.



'홍로'는 세력이 강한 곁가지 발생이 많고 가지의 끝이 위쪽으로 일어서는 경향이 있어 가지 끝을 열매가지로 남기도록 한다.

'감홍'은 곁가지 발생이 많지 않으므로 곁가지를 유인해 열매가지를 유지하도록 한다.

이처럼 중간 부위를 제한하는 가지치기 시 나무 안쪽의 꽃눈분화율이 관행에 비해 23.4%p 높아져 꽃눈 확보에 유리했다.

또한 과일 껍질의 붉은 정도를 나타내는 수치(Hunter a 값)도 관행보다 더 좋아져 고품질 사과 생산이 가능했다.

'홍로'와 '감홍'은 사과의 국산화를 이끌어가고 있는 대표 품종이다.

9월 상중순에 수확하는 중생종 '홍로'는 추석 사과로 자리매김했다.

10월 상중순에 수확하는 '감홍'은 당도가 16브릭스에 달하는 달콤한 맛이 일품으로 맛좋은 사과로 손꼽힌다. 

농촌진흥청 사과연구소 이동용 농업연구사는 “'홍로'와 '감홍' 사과의 나무 중간 부위를 제한하는 겨울 가지치기는 햇빛 투과 개선 효과가 있어 밀식 장해 예방이 기대된다.”라고 전했다.

_______________
                       
1) 밀식장해 : 가지가 너무 강하게 자라면 옆나무의 가지와 맞닿아 햇볕을 받지 못해 꽃눈 분화가 불량해지는 것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농업

더보기

축산

더보기
“백종원 대표가 감독을 맡는다고?” 한돈자조금, 2024 신규 TV 광고 공개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이하 한돈자조금)가 지난 24일 2024 신규 TV 광고 ‘한돈을 즐기는 대한민국 모두가 국돼팀!’을 공개했다. 올해는 올림픽, 월드컵 예선 등 스포츠 축제들이 많아 국가대표의 활약이 예상되는 가운데, 한돈자조금은 국가대표급 맛과 영양을 자랑하는 한돈의 가치를 알리고자 국산 돼지고기를 고집하는 팀이라는 뜻의 ‘국돼팀’을 콘셉트로 하여 이번 TV광고를 기획했다. 2024 신규 광고 역시 5년 연속 한돈 홍보모델을 맡고 있는 백종원 대표가 함께 했으며, 총 3편에 걸쳐 제작될 예정이다. 첫 번째로 공개한 ‘국돼팀 런칭’ 편에서는 백종원 대표가 국돼팀 감독으로 취임하여, 전 국민을 대상으로 국돼팀 선수 영입에 나서는 모습을 담고 있다. 한돈의 신선한 맛과 영양을 즐길 수 있는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국돼팀에 들어올 수 있다는 메시지를 담아 한돈의 가치를 친근하고 재밌게 풀어낸 것이 특징이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국돼팀 감독으로 깜짝 변신한 백종원 대표의 모습을 두고 ‘진짜 감독이야?’, ‘음식계의 요리 감독!’ 등 다양한 반응과 함께 대중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이번 광고는 지상파, 케이블, IPTV 등 TV 채널은 물론 옥외광고,

식품

더보기

산림

더보기